전체뉴스 45761-45770 / 46,1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탁구] 김무교, 탁구최강전 여자단식 4강올라..문화체육관

    ... 4강에 올랐다. 근화여고를 2월에 졸업한 김무교는 1일 문화체육관에서 열린 최강전 2차 대회 여자단식 8강전에서 바르셀로나 올림픽 멤버 이정임(대우증권)을 3-0(23-21 21-18 21-15)으로 일축하고 준결승에 진출,최강전 데뷔무대를 멋있게 장식했다. 그러나 고교 최대 유망주였던 유지혜(제일모직)는 선배 김분식에 2-3 으로 역전패해 탈락했다. 지난대회 우승자인 국가대표 에이스 박해정(제일모직)은 홍차옥(한국 화장품)을 3-0으로 ...

    한국경제 | 1994.03.02 00:00

  • 도시락 유망외식사업 부상...맞벌이.레저인구증가등 성장성

    ... 롯데삼강 영우통상등의 대형업체들도 준비 를 서두르고 있어 도시락시장이 외식업계의 새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다. 도시락전문메이커중 맛나도시락을 브랜드로 갖고 있는 맛나식품은 작년부 터 체인화사업을 전개,직영점 2개를 개설했으며 88올림픽과 대전엑스포 공 식 도시락지정업체인 일미도시락도 금년상반기중 개점목표로 직영점후보지 를 물색하는 한편 시스템도입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엄마손도시락의 제조업체인 삼우식품은 지난91년부터 도시락체 인사업에 참여,직영점3개와 ...

    한국경제 | 1994.02.25 00:00

  • [동계올림픽] 한국 여자 3,000m 계주서 또 금메달..종합 7위

    한국여자 계주팀이 23일 새벽 6시(한국시간) 하마르 원형경기장에서 벌어 진 제17회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계주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한국은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김기훈과 채지훈이 1,2위를 차지 한데 이어 금메달을 추가,금 2 은 1개로 종합 7위에 올랐다.

    한국경제 | 1994.02.23 00:00

  • [프로필] 동계올림픽 여자 3천m 계주 우승 원혜경선수

    원혜경(15 신반포중)은 지난해 가장 많이 매스컴의 각광을 받았던 쇼트트 랙의 신데렐라. 14세에 불과한 지난해 6월 처음 국가대표로 선발된 샛별임에도 불구 고속 성장을 거듭, 국제대회 데뷔무대였던 93프레올림픽대회(11월) 1천m서 은메달 을 획득하며 주목을 끌었다. 바로 이곳 노르웨이서 챙긴 원의 은메달은 당시 한국팀이 따낸 최고메달. 겁없는 신예 원은 1m60cm, 54Kg으로 현대 쇼트트랙의 추세인 파워에서 뛰어 난게 큰 강점. ...

    한국경제 | 1994.02.23 00:00

  • [프로필] 올림픽 2연패 김기훈선수

    김기훈(조흥은행)은 ''92알베르빌 올림픽에서 1000m와 5000m 계주를 석권, 한국 동계올림픽 출전 사상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을 안겨줬던 스타. 67년생으로 올해 27살의 노장인 그는 ''88캘거리 올림픽 시범종목이던 ... 쾌조 를 보이던 김기훈은 지난 92년 10월 동계U대회 파견 선발전에서 빚어진 레 이스 방해사건과 관련, 대표 집단사퇴 파문을 일으킨 이후 정신적인 영향 인 듯 하락세를 보여왔다.또 6월에는 대표 코치와의 불화를 이유로 ...

    한국경제 | 1994.02.23 00:00

  • [프로필] 동계올림픽 여자 3천m 계주 우승 김소희선수

    1m70cm,55Kg으로 한국여자선수중 가장 체격이 좋은 김소희(18,대구정화여 고)는 전리경(18,배화여고)과 함께 대표 맏언니. 정화여중 시절인 지난 90년 삿포로 겨울아시안게임서 1천5백m우승을 따내 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5년째 한국여자쇼트트랙을 이끄는 간판주자로 성 장해왔다. 많지않은 나이지만 태극마크 5년세월에 쓴맛단맛을 다 봤다.기대를 모았던 2년전의 알베르빌5백m에서 9위에 그치는 부진을 보였으나 두달후의 세계선 수권대회서는 ...

    한국경제 | 1994.02.23 00:00

  • [프로필] 동계올림픽 여자 3천m 계주 우승 전이경선수

    전이경(18 배화여고)은 레이스 운영에서만큼은 국내여자선수중 제1인자. 숭의국교 5년때 쇼트트랙에 입문한 전은 동갑내기 김소희(18,대구정화여 고)보다 한해빠른 지난 89년부터 태극마크를 달아 사실상 대표 최고참. 90년 서울 목동서 열린 제1회 아시아컵 3천m우승을 시작으로 92년 제3회 아시아컵 1천5백m1위,93세계선수권 개인종합 2위등 착실한 성장을 거듭해왔 다. 특히 지난해엔 학생종별대회(4월)와 전국선수권(4월),전국남녀대회(10월) ...

    한국경제 | 1994.02.23 00:00

  • [동계올림픽] 쇼트트랙남녀 23일 출격..1천/3천m 계주

    한국남자쇼트트랙의 대명사 이준호(29.쌍방울) 김기훈(27.조흥은행)과 비밀병기 채지훈(20.연세대)이 94릴레함메르동계올림픽 첫메달획득을 노린다. 스피드스케이팅의 기대주 김윤만 유선희가 부진하자 한국은 마지막 보루로 남은 쇼트트랙에서의 메달사냥으로 노메달의 아쉬움을 벗는다는 계획. 전명규대표팀코치는 채지훈을 오는 23일새벽(한국시간) 하마르원형 경기장에서 열리는 남자1,000m경기에 투입키로 잠정결정했다. 전력노출을 꺼려 노르웨이입성을 ...

    한국경제 | 1994.02.22 00:00

  • [동계올림픽] 러시아 류보프 에고로바 여자 3관왕 올라

    러시아의 류보프 에고로바(27)가 릴레함메르 올림픽 첫 여자3관왕에 오르 면서 올림픽 최다관왕 타이기록을 세웠다. "러시아의 철녀"로 불리는 에고로바는 21일 릴레함메르 올림픽공원에서 벌 어진크로스컨트리 여자20kM릴레이 경기에서 러시아팀이 57분12초4로 우승함 으로써 5KM와 10KM 우승에 이어 이번 대회 3관왕의 영예를 차지했다. 에고로바는 이번 3관왕으로 알베르빌 3관왕과 함께 동계올림픽에서 모두 6 개의금메달을 획득,지난 60년과 ...

    한국경제 | 1994.02.22 00:00

  • 유선희, 은퇴발표..릴레함메르올림픽이 마지막 무대

    국가대표 유선희(옥시.28)가 94 릴레함메르동계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한다. 국내 최고의 여자스프린터인 유선희는 오는 23일 하마르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여자 1,000m 레이스를 끝으로 공식경기에 출전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20일 박창섭국가대표 코치가 말했다.

    한국경제 | 1994.02.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