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43,3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대회 첫 2관왕' Z세대 신궁 안산은 '집순이 잠공주'(종합)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여자양궁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따내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에 도전하는 안산(20·광주여대)은 의외로 '대기만성'형인 선수다. 안산의 양궁 경력은 광주 문산초 3학년 때 시작한다. 문산초에는 ... 찾아가 "나도 활 쏘고 싶어요"라는 말과 함께 입부했다고 한다. 그렇게 문산초는 남녀 선수들을 모두 가르치는 이 됐다. 안산의 열의와 가능성을 눈여겨본 노슬기 문산초 코치는 철저하게 성적이 아닌 기본기 위주로 교육했다. ...

    한국경제 | 2021.07.25 18:15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1차전 완패 핸드볼 강재원 감독 "할 말 없습니다"

    특별취재단 = 한국 여자핸드볼 국가대표 사령탑 강재원(56) 감독이 2020 도쿄올림픽 1차전에서 완패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은 25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노르웨이에 ... 우리가 패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이날 1차전에서 일본을 32-21로 제압했다. 예상 밖의 완패를 당한 1차전 분위기를 이틀 뒤 2차전까지 어떻게 새롭게 바꿀 것인지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재현을 꿈꾸는 한국 여자 핸드볼에 ...

    한국경제 | 2021.07.25 18:14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중남미 킬러' 고영표 "차출된 이유 알고 있습니다"

    ... 특별취재단 = 한국 야구는 국제무대에서 쉽게 보기 어려운 '옆구리 투수'로 톡톡히 재미를 봐왔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의 정대현을 시작으로 중남미 국가들 상대로 옆구리 투수들의 표적 등판은 공식처럼 유지돼왔다. 우완 사이드암 투수인 ... 고우석, 조상우, 오승환으로 이뤄진 철벽 불펜진으로 리드를 지켜내는 게 대표팀엔 최상의 시나리오다. 김경문 대표 감독은 "선발 투수들이 최대한 긴 이닝을 소화해주길 기대한다"며 "5이닝 정도만 던져도 불펜진 소모가 많이 줄지 ...

    한국경제 | 2021.07.25 18:13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태권도 이대훈, 패자부활전으로…3승해야 동메달

    ... 특별취재단 = 태권도 종주국의 간판 이대훈(29·대전시청)이 금메달 한풀이에는 실패했지만, 패자부활전을 통해 3회 연속 올림픽 메달 획득은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이대훈은 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 기회를 주는 제도다. 다만 이대훈은 2시간이 채 안 되는 동안 3경기를 뛰어 모두 이겨야 동메달을 딸 수 있다. 올림픽에서 태권도 경기에는 체급별로 16명이 출전한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는 난민 선수 3명이 참가하면서 남자 68㎏급을 ...

    한국경제 | 2021.07.25 18:12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양궁 2관왕' 안산 "개인전 즐기면서 후회없이 하고 싶어"

    "안산시 홍보대사요? 가본 적도 없어요" 특별취재단 = "안산시 홍보대사요? 안산은 가본 적도 없어요. " 25일 2020 도쿄올림픽에서 첫 2관왕에 오른 여자 양궁 대표팀의 막내 안산(20·광주여대)의 이름을 두고 팬들이 하는 농담이 있다. 안산시 홍보대사를 하면 딱 좋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안산은 이날 금메달을 목에 건 뒤 명확하게 '선'을 그었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이 '혹시나' 하는 마음에 "혹시 안산시 홍보대사 할 ...

    한국경제 | 2021.07.25 18:12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마지막까지 역주' 나아름, 사이클 개인도로 38위

    특별취재단 = 나아름(31·삼양사)이 2020 도쿄올림픽 사이클 여자 개인도로에서 38위를 차지했다. 나아름은 25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공원에서 시즈오카현 후지 스피드웨이까지 137㎞ 거리를 4시간 1분 8초에 달렸다. ... 개인도로는 40개국 67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대부분의 국가는 2∼4명이 출전, 서로 경쟁자들을 견제해주며 '플레이'로 경기를 풀어갔지만, 한국 유일한 도로 사이클 국가대표인 나아름은 오롯이 혼자 힘으로 달렸다. 19명이 ...

    한국경제 | 2021.07.25 17:59 | YONHAP

  • thumbnail
    [포토] 양궁 女단체전 올림픽 '9연패'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6-0으로 완파하고 금메달을 목에 건 뒤 태극기를 펼치고 있다. 한국 여자양궁은 1988년 서울 대회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 종목에서 9회 연속 금메달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류수정 감독(왼쪽부터)과 장민희 강채영 안산 선수.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5 17:52

  • thumbnail
    [올림픽] 김경문 감독의 출정 각오 "말아닌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

    13년 만이자 2회 연속 올림픽 금메달 도전…"도쿄 키즈 많이 생기길" 특별취재단 = 수많은 '베이징 키즈'를 키워낸 김경문(63) 한국 야구 대표 감독이 이제 '도쿄 키즈'의 탄생을 꿈꾼다. 김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벌어진 키움 히어로즈와의 마지막 평가전에서 강백호의 결승 솔로포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한국은 3차례 평가전에서 2승 1무로 최종 점검을 마치고 2020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일본 도쿄로 26일 ...

    한국경제 | 2021.07.25 17:48 | YONHAP

  • thumbnail
    한국 여자양궁 3총사 일냈다…사상 첫 단체전 '9연패' [종합]

    한국 여자양궁 국가대표팀이 사상 첫 올림픽 단체전 '9연패' 달성을 이뤄냈다.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양궁 ...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꺾고 꿈의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1966년 애틀란타 대회 이후 25년 만에 올림픽 경험이 없는 선수들로만 이 꾸려졌지만 흔들림 따윈 없었다. 1세트를 먼저 따낸 대표팀은 기세를 몰며 3세트 연속 ...

    한국경제 | 2021.07.25 17:46 | 신현아

  • thumbnail
    -올림픽- 여자 핸드볼, 노르웨이와 1차전서 12골 차 완패

    특별취재단 = 한국 여자핸드볼이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1차전에서 유럽의 강호 노르웨이에 12골 차로 크게 졌다. 한국은 25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노르웨이에 27-39로 ... 편성됐다. 풀리그를 벌여 상위 4개 나라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조별리그가 진행된다. 강재원 대표 감독은 올림픽 조 추첨 결과를 두고 "노르웨이, 네덜란드와 치르는 1, 2차전에서 1승을 해야 8강에 높은 순위로 ...

    한국경제 | 2021.07.25 17: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