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브라질·스페인, 남자축구 결승 격돌…일본·멕시코 3위 결정전

    ... 밀렸다. 0-0으로 맞선 가운데 돌입한 승부차기에서 브라질의 4명의 키커가 모두 성공했으나 멕시코는 1, 2번 키커인 에두아르도 아기레, 요한 바스케스가 연이어 실축하며 희비가 엇갈렸다. 스페인은 연장 후반 10분에 터진 와일드카드 공격수 마르코 아센시오(레알 마드리드)의 결승 골에 힘입어 일본을 1-0으로 따돌리고 2000년 시드니 대회(은메달) 이후 21년 만에 올림픽 결승 진출의 기쁨을 맛봤다. 개최국 일본은 4위에 오른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

    한국경제 | 2021.08.03 22:53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8강서 좌절' 김학범호, 남자축구 최종순위는 5위

    ... 멕시코와 8강전을 치렀고, 경기 날짜가 7월의 마지막 날이었던 만큼 그대로 계약이 만료됐다. 다만 김 감독은 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와 함께 도쿄올림픽 리뷰 및 리포트 제출 작업이 남아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김 감독은 축구협회 기술파트 조직과 이번 대회 예선부터 본선 준비 과정은 물론 와일드카드 선발, 경기별 전술 선택 등의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라며 "감독 임기는 끝났지만 이달 말까지는 업무가 남은 셈"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3 15:35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8강서 도전 멈춘 김학범호…팬들 격려 속 조용히 귀국

    ... 대회 이후로 한 경기 최다 실점까지 기록했다. 2012 런던 대회 동메달 이후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하겠다는 야심 찬 포부로 이번 대회에 임했으나,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8강 탈락이라는 쓴맛을 봤다. 와일드카드로 황의조와 권창훈(수원 삼성), 박지수(김천 상무)가 힘을 보탰지만 역부족이었다. 선수 선발은 감독의 권한이지만, 소속팀 차출까지 받았던 손흥민(토트넘)의 명단 제외, 원톱 오세훈(울산 현대), 조규성(김천) 등을 데려가지 않은 ...

    한국경제 | 2021.08.02 17:25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아쉬움은 남지만'…황의조, 한국 선수 역대 최다골 기록

    ... 4득점…8강까지 전체 득점 2위 특별취재단 = 김학범호의 2020 도쿄올림픽 메달 도전은 8강에서 막을 내렸지만, '와일드카드' 황의조(29·보르도)는 한국 축구에 새 기록을 남겼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31일 ... 황의조는 당시 7경기 9골을 터트리며 대회 '득점왕'에 올랐고, 한국의 금메달 획득에 앞장섰다. 그러나 이번에는 이 카드가 완벽히 통하지는 않았다. 대표팀의 '단짝' 손흥민(29·토트넘)이 없는 상태에서 후배들과 합을 맞췄지만, 그는 ...

    한국경제 | 2021.07.31 23:15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눈 뜨고 당한 수비'…8강서 멈춘 김학범호(종합)

    ... 맛을 볼 때도 우리 수비는 공이 투입돼 슈팅하는 과정까지 아무도 관여하지 못했다. 수비 조직력은 이번 대회에서 김학범호에 내재한 불안 요소였다. 일단 수비라인을 구성하는 단계에서부터 꼬였다. 김학범 감독은 연령 제한이 없는 와일드카드로 중앙 수비수 김민재(베이징 궈안)를 최종 엔트리 22명에 넣었다. 하지만 소속팀 허락을 끝내 구하지 못해 일본으로 떠나기 전날인 지난 16일 김민재를 소집해제하고 대신 지난달 김천 상무에 입대한 박지수로 그 자리를 채웠다. 출국 ...

    한국경제 | 2021.07.31 22:57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8강서 좌절 김학범 "6실점 실감 안나…제 능력 부족"

    ...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과 열심히 준비했지만 우리가 미흡하지 않았나 본다"면서 "6골을 실점한 저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금으로선 제가 다 받아들여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령 제한이 없는 와일드카드 싸움에서도 멕시코에 밀린 것 같다는 지적에는 "멕시코의 (와일드카드) 3인방은 좋은 선수다. 우리도 거기에 대응하는 선수들로 맞불을 놨다. 우리 와일드카드도 처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김 감독은 "경기가 여러 방향으로 ...

    한국경제 | 2021.07.31 22:40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황의조만으로는 역부족…끝까지 아쉬움 남긴 '손흥민 카드'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31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8강전에서 멕시코에 3-6으로 대패해 빈손으로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김학범 감독의 수제자이자 현재 한국 축구 최고의 스트라이커인 와일드카드 황의조는 후반 46분 뒤늦게 만회골을 넣을 때까지 전방에 고립됐다. 황의조는 앞서 조별리그 마지막 온두라스전에서만 3골을 넣었다. 이 중 1골만 필드골이었고 나머지는 페널티킥으로 올렸다. 그래도 해트트릭을 한 그가 토너먼트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7.31 22:12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한국 축구, 멕시코에 3-6 완패… 두 대회 연속 8강서 탈락(종합)

    ... 측면에서 알렉시스 베가가 투입한 크로스를 골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루이스 로모가 머리로 떨어뜨리자 골대 정면에 있던 '와일드카드 공격수' 엔리 마르틴이 헤딩으로 골 그물을 흔들었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20분 김진규의 쇄도에 이은 패스를 ... 왼쪽 측면에서 페널티지역으로 투입된 볼을 걷어내려던 강윤성이 우리엘 안투나를 밀었고, 곧바로 주심이 강윤성에게 옐로카드를 꺼내면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멕시코는 키커로 나선 세바스티안 코르도바가 결승골에 성공하며 한국의 기를 꺾었다. ...

    한국경제 | 2021.07.31 22:09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눈 뜨고 당한 수비'…8강서 멈춘 김학범호

    ... 맛을 볼 때도 우리 수비는 공이 투입돼 슈팅하는 과정까지 아무도 관여하지 못했다. 수비 조직력은 이번 대회에서 김학범호에 내재된 불안 요소였다. 일단 수비라인을 구성하는 단계에서부터 꼬였다. 김학범 감독은 연령 제한이 없는 와일드카드로 중앙 수비수 김민재(베이징 궈안)를 최종 엔트리 22명에 넣었다. 하지만 소속팀 허락을 끝내 구하지 못해 일본으로 떠나기 전날인 지난달 16일 김민재를 소집해제하고 대신 박지수(김천 상무)로 그 자리를 채웠다. 출국 전날 밤에 ...

    한국경제 | 2021.07.31 22:01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이동경 득점포에도…김학범호, 멕시코에 전반전 1-3 끌려가

    ... 수비벽에 막혀 득점 기회로 이어지지 않았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한국은 전반 12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왼쪽 측면에서 알렉시스 베가가 투입한 크로스를 골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루이스 로모가 머리로 떨어뜨리자 골대 정면에 있던 와일드카드 공격수' 엔리 마르틴이 헤딩으로 한국의 골 그물을 흔들었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20분 김진규의 쇄도에 이은 패스를 받은 이동경이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상대 선수를 제치고 왼발 중거리포로 동점골을 꽂았다. 승부의 균형을 맞춘 ...

    한국경제 | 2021.07.31 20: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