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51-1960 / 1,9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249) 제7부 영국부에 경사로다 (57)

    ... 잘 하고 말이지. 특히 우리 보옥이 같은 호기심 많은 남자애들이 그런 곳을 기웃거리지 않도록 하란 말이야" 왕부인이 좀 엄한 어조로 지시를 하자 임지효의 아내는, "네, 네" 하며 연신 고개를 주억거렸다. 그러다가 왕부인이 ... 합니다. 그래 그 여승을 이번에 데리고 오려고 했는데 본인이 싫다고 거절하였습니다" "거절한 이유가 무언데?" 왕부인이 약간 언짢은 표정으로 물었다. "그 여승 말이, 원래 공귀족의 가문이라는 건 거의 대부분 권세와 부귀를 믿고 ...

    한국경제 | 1995.11.20 00:00

  • [오늘의 출판가] 늦가을 역사추리소설과 함께

    ... 공무도하가에 나오는 백수광부의 초상화가 눈물을 흘렸다는 놀라운 얘기. 사건의 실마리를 찾는 과정에서 세사람은 고조선의 신화속으로 거슬러 올라가 새로운 역사를 발견한다. 백수광부는 미치광이 술주정뱅이가 아니라 고조선의 마지막 추나였으며 공무도하가는 추나가 권의 상징인 천부인을 안고 물속으로 뛰어들 때 아내 아화가 의 자리를 노리고 천부인을 뺏기 위해 뒤쫓아오며 불렀던 노래라는 해석이다. 그때 살해된 추나가 2,000년의 세월을 넘어 재벌2세로 ...

    한국경제 | 1995.11.07 00:00

  • [홍루몽] (215) 제7부 영국부에 경사로다 (23)

    ... 걸어나갔다. 보옥은 아버지가 어디로 데려가서 혼을 낼 줄 알고 잔뜩 움츠린 자세로 그 사람들 뒤를 따라갔다. 대부인과 어머니 왕부인의 사랑 속에 자라난 보옥은 아버지 앞이라면 오금을 제대로 펴지 못하였고,아버지 가정도 보옥을 눈엣가시처럼 ... 세상에 태어났다고 하더라도 그 구슬은 길조라기 보다 어떤 흉조처럼 여겨지기만 하였다. 하지만 가정의 어머니 대부인이 버티고 있는 한 보옥의 구슬을 어떻게 함부로 처분할 수도 없었다. 그런데 보옥에게 한가지 봐줄 점이 있다면 ...

    한국경제 | 1995.10.15 00:00

  • [홍루몽] (195) 제7부 영국부에 경사로다 (3)

    ... 남은 사람들은 이제나 저제나 하고 궁궐 쪽에서 무슨 소식이 오기를 기다렸으나 한참이 지나도 아무 전갈이 없었다. 대부인이 답답한 나머지 서너명의 집사들을 궁궐로 보내어 소식을 알아보도록 하였다. 마침내 집사들이 헐레벌떡 달려와 두 팔을 위로 번쩍 올리며 큰 소리로 외쳤다. "경사로다! 경사로다!" 이게 무슨 소리인가. 대부인을 비롯하여 형부인,왕부인,우씨,이환,희봉,영춘,설이모 등이 대청에 모여 있다가 눈들을 둥그렇게 뜨며 서로 얼굴들을 쳐다보았다. ...

    한국경제 | 1995.09.24 00:00

  • [홍루몽] (180) 제6부 진가경도 죽고 임여해도 죽고 (42)

    ... 그리하여 오후 세시가 못되어 바깥 마당의 손님들은 한 사람도 남지 않고 다 돌아갔다. 한편 절간 안쪽에서는 희봉이 부인네들을 대접하느라 바삐 왔다갔다 하였다. 부인네들도 작위 순을 따라 한 사람씩 돌아가 오후 두시쯤 되어서는 몇몇 ... 진가경과 촌수가 더 가까운 녕국부 근친들은 삼일동안 치러지는 안령도량재에 참석한 후에 돌아가야만 하였다. 형부인왕부인은 녕국부 사람들이 아니라 영국부 사람들이었으므로 그냥 돌아가도 되었지만, 희봉은 녕국부 살림을 맡아온 ...

    한국경제 | 1995.09.06 00:00

  • [홍루몽] (176) 제6부 진가경도 죽고 임여해도 죽고 (38)

    ... 잠시 쉬었다 가시라면서 휴식장소까지 마련했다고 하지 않는가. "형수님, 그렇게 해요. 철함사까지 가려면 아직도 한참 남았는데 요기라도 좀 하고 쉬었다 가요, 네?" 보옥이 조르자 희봉이 고개를 끄덕이며 그 두 집사에게 형부인왕부인의 의견은 어떤지 알아보고 오라고 하였다. 두 사람이 형부인왕부인이 있는데로 갔다가 돌아와 희봉에게 아뢰었다. "두 마님들께서는 그냥 쉬지 않고 계속 나아가시겠답니다. 저희들에게는 봉저(희봉의 별명)마님을 모시고 ...

    한국경제 | 1995.09.03 00:00

  • [홍루몽] (171) 제6부 진가경도 죽고 임여해도 죽고 (33)

    ... 있었지만,저렇게 큰 천막까지 세워놓고 그 안에 제단을 차린 것은 처음 보았다. "저런 식으로 노제를 차린 것은 제붕이라 하느니라" 왕부인이 설명을 해주면서 감개무량한 표정을 지었다. 그 제붕들은 보통 사람들이 세운 것이 아니라 적어도 의 칭호를 가진 고관들이 진설한 것이었다. 맨 처음 것은 동평군왕의 제붕요,둘째 것은 남안군, 셋째 것은 서녕군, 넷째 것은 북정군왕의 제붕이었다. 그 네 명의 군왕들 가운데서 북정군왕만은 세습적으로 자손들에게 ...

    한국경제 | 1995.08.29 00:00

  • [홍루몽] (156) 제6부 진가경도 죽고 임여해도 죽고 (18)

    ... 그때 희봉이 곁에서 기거하고 있으면 밤중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예측을 할 수 없는 것이 아닌가. 가진과 보옥은 부인들과 조금 더 이야기를 나누다가 물러갔다. 친척집 부인들도 하나 둘 돌아가고 왕부인과 희봉만이 남았다. 왕부인이 ... 장례기간이라 해서 잠잠히 있는 것은 아니지. 욕정은 해일과도 같아서 사람의 체면이고 염치고 다 덮어버리는 거지" 왕부인은 만개된 꽃처럼 피어나는 희봉의 자태를 훑어보며 그 아름다움에 새삼 감탄하는 한편 그 아름다움으로 인해 염려가 ...

    한국경제 | 1995.08.13 00:00

  • [홍루몽] (153) 제6부 진가경도 죽고 임여해도 죽고 (15)

    ... 이게 어떻게 된 일인가. 지팡이를 짚은 몸이 비틀대고 있지 않은가. 가진이 떨리는 무릎을 가까스로 굽혀 여러 부인들에게 인사를 하자 형부인이 염려스런 얼굴로 말했다. "몸이 많이 수척해졌군. 매일같이 그렇게 무리하게 일을 하니 ... 용건을 꺼냈다. "난 또 무슨 일이라구? 그 일이라면 희봉이 동서네와 함께 지내니 동서에게 물어보게나" 형부인이 슬쩍 왕부인에게로 그 일을 떠넘겼다. 왕부인이 얼른 끼여들어 대꾸하였다. "희봉은 아직 그런 일을 하기에는 ...

    한국경제 | 1995.08.09 00:00

  • [홍루몽] (152) 제6부 진가경도 죽고 임여해도 죽고 (14)

    가진은 이제 진가경의 유해가 안치되어 있는 회방원 대문근처를 5품관 부인의 장례격식에 따라 꾸며나갔다. 우선 큰길 쪽으로 향한 대문을 활짝 열어놓고 그 양옆으로 고악청을 만들어 검푸른 옷을 입은 악사들이 두 패로 나뉘어 번갈아 ... 모여 있는 방으로 가보았다. 마침 그 날은 재를 올리지 않는 날이라 손님들도 별로 없고 몇몇 가까운 친척집 부인들만 찾아와서 형부인, 왕부인, 희봉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그 부인들은 좀 흐트러진 자세로 이 이야기 저 ...

    한국경제 | 1995.08.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