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42,6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19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화 국가 방글라데시 등 4개국

    파키스탄-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 포함…11개국은 추이 감시 앞으로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12일 재외공관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13일부터 한국에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게 유전자 검사(PCR)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한 국가는 이들 4개국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이들 국가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외국인들은 출발일 ...

    한국경제 | 2020.07.12 18:52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로빈후드, 닌자개미, 청년부추…

    ... 허츠, JC페니 등의 주식에 대거 투자했다. 지난달부터는 중국의 청년 ‘부추’가 추월차선 진입 대열에 합류했다. 부추는 윗부분을 잘라내도 또 자라는 부추처럼 개인투자자들이 전문성과 풍부한 자금을 앞세운 기관 및 외국인에게 늘 이용만 당한다는 뜻에서 붙은 별칭이다. ‘주링허우(90後)’로 불리는 1990년대생 젊은이들이 지난달부터 공격적으로 ‘사자’에 나서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달 들어 18.5% 급등했다. ...

    한국경제 | 2020.07.12 18:35

  • thumbnail
    작가 이두온 "자극 추구해 돈 버는 심성 탐구했죠"

    ... “우리 사회의 약자들 문제와 맞닿았을 때 가장 잘 맞는 장르가 스릴러”라고 덧붙였다. 이 작가가 2016년 출간한 첫 스릴러 장편소설 《시스터》(고즈넉)는 지난해 일본에서 번역, 출간된 지 한 달 만에 아마존 기타 외국 문학분야 판매 순위 4위에 오르는 등 반향을 일으켰다. 일본 문학평론가 센가이 아키유키도 “《시스터》는 한류 서스펜스의 진면목”이라고 호평했다. 이 작가는 “많은 일본 독자가 한국 스릴러가 지닌 독특한 ...

    한국경제 | 2020.07.12 18:10 | 은정진

  • thumbnail
    정부, 항만 통해 입국한 외국인 선원 임시생활시설에 2주간 격리(종합)

    부산-여수권 임시생활시설 내일 개소…"사전예약제 운영, 위반시 엄벌" '방역 강화 대상국가' 4곳서 들어오는 외국인 '음성 확인서' 제출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 곳곳에서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가 해외에서 확진자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방역 고삐를 죄기로 했다. 앞으로 국내 항만으로 들어온 외국인 선원은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격리된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크다고 판단된 국가에서 들어온 외국인들은 자신이 코로나19에 ...

    한국경제 | 2020.07.12 18:08 | YONHAP

  • thumbnail
    JPT 성적 좋으면 日명문대 APU 갈 수 있다

    ... 얻은 것이 법무성으로부터 인정받게 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고령화와 저출산으로 심각한 노동력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일본 정부는 2023년까지 건설, 조선, 숙박, 제조업 등 14개 업종에서 최대 34만 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유치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YBM은 지난해부터 JPT를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로 점차 확대하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의 일본 취업과 장기 체류에는 일본어가 필수여서 JPT가 평가도구로서 확대될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0.07.12 18:03 | 공태윤

  • thumbnail
    아산 40대 우즈베크 남성 확진…충남 엿새간 외국인 9명 확진(종합)

    해외 입국 외국인 환자 모두 무증상…대전서는 20여일만 '0'명 충남지역에서 최근 외국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해외 입국자로 입국 당시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고 일부는 보건 당국의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했다. 대전에서는 지난달 21일 이후 20여일 만에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12일 충남도에 따르면 아산에서 40대 우즈베키스탄 국적 남성 1명이 이날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7.12 17:37 | YONHAP

  • thumbnail
    동학개미 몰려든 ETF…거래대금 500조 넘었다

    ... 규모를 나타내는 순자산 총액은 2017년 35조6109억원에서 작년 말 51조7123억원으로 늘었다. 올 6월 말 순자산 총액(설정액+주가상승분)은 전년 동기 대비 9.24% 증가한 45조3571억원이다. 연말에 배당을 노린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며 순자산이 늘어나는 흐름을 고려하면 올해 시장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증권업계는 보고 있다. 이 자금은 두 군데에서 유입됐다. 첫째는 주식형 펀드에서 빠져나온 자금이다. 올 들어 국내 액티브 주식형 펀드에서는...

    한국경제 | 2020.07.12 17:29 | 한경제/전범진

  • thumbnail
    박원순 빈소 사흘째 조문행렬…최영애·박용만·임종석 등 방문(종합)

    ... 미래통합당에서는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재옥 의원이 빈소를 찾았고, 김영록 전남지사, 고건 전 국무총리,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정대철·최재성 전 의원 등도 직접 발걸음해 고인을 추모했다. 주한스페인대사·주한남아공대사 등 외국 사절들도 빈소를 방문했다. 전날 오후 늦게 빈소를 찾은 박창진 정의당 갑질근절특별위원장(전 대한항공 사무장)은 "다들 오랫동안 (관계를) 쌓아왔던 사이"라며 "제가 힘든 일이 있었을 때 많은 힘도 주셨고, 인간적 도움도 얻었다. ...

    한국경제 | 2020.07.12 17:25 | YONHAP

  • thumbnail
    中 공모시장도 '펄펄'…무한 질주하는 '커촹반'

    ... 출시가 연기됐다. 현재 국내 개인투자자가 중국 공모주에 투자하기는 힘든 만큼 이 펀드에 관심이 높을 것으로 한투운용은 기대하고 있다. 한투운용 관계자는 “커촹반은 기관투자가에 전체 공모 물량의 60~70%를 배정하면서 외국 펀드에도 동등한 대우를 해주고 있다”며 “외국인도 중국 기관투자가와 똑같이 공모주 투자 수익을 공유할 기회가 열린 것”이라고 말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2 17:24 | 임근호

  • 中엔 '청년 부추'…강세장 주도

    ... 선전증시 거래량에서 개인투자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80%에 이른다. 중국에선 개인투자자를 ‘부추’라고 부른다. 부추는 윗부분을 잘라내도 금세 또 자란다. 개인투자자들이 전문성과 풍부한 자금을 갖춘 기관 및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늘 이용만 당한다는 뜻에서 붙은 이름이다. 이달 들어 중국의 대표적 대형 증권사인 중신증권의 하루 평균 신규 계좌 개설 건수는 전달보다 30% 급증했다. 중국에서 5월 신규 개설된 증권 계좌는 121만4000개로 ...

    한국경제 | 2020.07.12 17:23 | 강동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