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0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론] 오해로 가득 찬 재난지원금 논쟁의 이해

    ... 수치는 자료 활용이 가능한 1971년 이후 글로벌 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을 제외하고는 가장 높은 수준이다. 외환위기가 일어났던 1997년보다 높다. 우리 경제는 코로나19 위기가 시작되기 이전부터 재정 의존증에 빠졌고, 코로나19를 ... 추정치는 42.2%다. 국간 간 부채 비율 비교에는 두 가지 포인트가 있다. 먼저 비교 대상 국가다. 책임 있는 당국자라면 우리나라를 외환위기나 재정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이 거의 없는 주요 기축통화국과 비교하지는 않을 것이다. 재정위기에 ...

    한국경제 | 2021.02.25 17:56

  • thumbnail
    중국, '디지털 위안화' 역외 결제에도 활용 방안 모색

    ... Currency Bridge·M-CBDC Bridge)에 가입하겠다고 발표했다. M-CBDC 브릿지는 홍콩 통화당국인 홍콩금융관리국(HKMA)과 태국 중앙은행이 2019년 결성한 CBDC 역외 결제 프로젝트로, 아랍에미리트(UAE)도 ...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를 뒷받침하는 분산 원장 기술(distributed ledger technology)을 활용해 외환을 실시간으로 역외거래하는 결제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홍콩금융관리국과 태국 중앙은행은 지난해 중앙은행 ...

    한국경제 | 2021.02.25 10:03 | YONHAP

  • thumbnail
    김정태 회장 4연임…하나금융 1년 더 이끈다

    ... 일찌감치 ‘김정태 대세론’이 불었다. 그동안 업계에서 김 회장을 이을 유력 후보로 꼽힌 인물은 함 부회장이다. 외환은행과 통합한 하나은행을 이끌었고, 김 회장과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함 부회장은 채용비리 재판을 받고 있다.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판매와 관련해 금융당국으로부터 문책경고를 받기도 했다. 금감원은 최근 또 다른 유력 후보로 꼽힌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대표 겸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을 ...

    한국경제 | 2021.02.25 01:41 | 김대훈

  • thumbnail
    내년부터 비트코인 돈세탁 손금보듯 들여다본다(종합)

    ... 옥죄는 '정책 불확실성' 커져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면서 투자자들이 몰려들자 정책·감독 당국의 신경도 예민해지고 있다. 비트코인은 작년 3월 개당 4천900달러대에서 지난 16일엔 5만달러로 1,000% ... 것으로 보인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각국 정부나 중앙은행 입장에서는 암호화폐가 돈세탁이나 정상적 외환거래를 우회하는 수단으로 쓰이는 등 국제 금융거래의 투명성을 해치고 금융시장을 교란할 가능성을 우려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2.24 08:50 | YONHAP

  • thumbnail
    비트코인 옥죄는 '정책 불확실성' 커진다

    ... 의심거래 손금보듯 감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면서 투자자들이 몰려들자 정책·감독 당국의 신경도 예민해지고 있다. 비트코인은 작년 3월 개당 4천900달러대에서 지난 16일엔 5만달러로 1,000% ... 보인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각국 정부나 중앙은행 입장에서는 암호화폐가 돈세탁이나 정상적 외환거래를 우회하는 수단으로 쓰이는 등 국제 금융거래의 투명성을 해치고 금융시장을 교란할 가능성을 우려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2.24 05:51 | YONHAP

  • thumbnail
    아파트값 선행지표, 전세값이 떨어진다 [양지영의 집콕시대]

    ... 특히 민간 은행 지분을 가진 미국 연준은 은행의 마이너스가 될 저금리기조를 유지하기 어렵습니다. 중국 역시 통화당국의 긴축이 슬금슬금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한국 역시 가계대출 등 부채에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지금까지처럼 저금리를 ... 2년 연속 0%대 물가는 1965년 관련 통계작성이후 처음입니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를 기록한 것은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0.8%)을 비롯해 2015년(0.7%), 2019년(0.4%) 등 네 차례 뿐입니다. 0% ...

    The pen | 2021.02.23 08:24 | 양지영

  • thumbnail
    "주식·부동산 폭등…거품 꺼지면 '2차 충격' 온다" 경고

    ... 띄웠지만 실물경제는 얼어붙었다. 한국(-1.0%), 미국(-3.5%), 유로존(-6.8%), 일본(-4.8%) 등의 성장률이 줄줄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각국은 당분간 ‘완화 정책’을 이어갈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115조원 규모의 대출 원리금 유예조치 종료 시점을 올 3월 말에서 9월 말까지 또 연장할 방침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산업 구조개혁과 규제 혁파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인호 서울대 ...

    한국경제 | 2021.02.21 17:53 | 김익환

  • thumbnail
    농협금융 지난해 당기순이익 1.7조원...전년비 2.5%↓

    ... 1조 251억 원으로 전년보다 71% 넘게 늘었다. 수수료이익과 함께 비이자이익의 양대 축을 담당하는 유가증권·외환파생이익도 9,711억 원으로 전년보다 17% 개선됐다. 증시 호황과 원화 강세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자회사별로 ... 577% 순이익이 증가했다. 한편 농협금융은 지난해 결산 배당성향을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이 코로나 불확실성에 대비해 배당을 순이익의 20% 이내로 제한할 것을 권고한 가운데 지난해 배당성향 28.1%를 ...

    한국경제TV | 2021.02.16 14:03

  • thumbnail
    하나금융 회장 '4파전'…힘실리는 김정태 연임

    ... 대세론’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그동안 업계에서 가장 유력한 차기 하나금융 회장으로 거론된 인사는 함 부회장이다. 외환은행과 통합한 하나은행을 이끌었고, 김 회장과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왔다는 점에서다. 하지만 함 부회장은 채용비리 재판을 받고 있다.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판매와 관련해 금융당국으로부터 ‘문책 경고’를 받기도 했다. 그룹 안팎에서 이런 법률 리스크가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최근 ...

    한국경제 | 2021.02.15 22:43 | 김대훈

  • thumbnail
    전경련 "中, 코로나19 이후 수출 점유율 늘리며 영향력 확대"

    ... 대비 9.6%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처럼 세계교역이 10%대로 큰 폭의 역성장을 한 것은 1997년 글로벌 외환위기 이후 세 번째다. 국가별로는 글로벌 생산기지로 자리 잡은 베트남을 제외하고는 지난 해 3분기까지 세계 20대 ... 구분 없는 보호무역주의 확산은 대외교역 불안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김실장은 이어 “우리 통상당국은 새로운 글로벌 무역·통상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큰 CPTPP에 대한 국내외 가입 여건을 강화해야 한다”고 ...

    한국경제TV | 2021.02.09 1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