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6,2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암호화폐에 칼 뺐지만 휘두를 곳 없어"…정부도 난감하다

    ... 감시·보고를 강화하도록 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암호화폐거래소의 불공정 약관을 바로잡고, 기획재정부와 금융감독원은 외환거래법 위반 사례 단속을 강화한다. 경찰은 암호화폐 불법행위 유형별로 전담부서를 세분화한다. 투자자 사이에서는 “굳이 ... 블록체인업계는 비트코인이 “가치저장 기능이 있는 디지털 금(金)”이라고 주장하고, 정부와 중앙은행은 “내재가치가 없는 투기적 자산”으로 판단하며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다만 미국은 은행이...

    한국경제 | 2021.04.19 17:46 | 임현우/빈난새/이인혁

  • thumbnail
    비트코인 해외송금 급증 비상…우리은행, 中송금 월 한도 신설

    ...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 현상을 이용한 차익 거래와 함께 최근 비트코인 관련 해외 송금이 급증하자 은행권이 월 송금한도를 제한하는 등 조치에 나섰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이날부터 비대면으로 중국에 송금할 ... 등 불법거래를 위한 분산 송금 및 차명 송금 관련 규제를 동원해 관리를 하고 있는 상태다. 최근 금융당국은 시중은행 외환 담당 부서장급과 비대면 회의를 갖고 은행권에 "현행 자금세탁방지 관련 제도 내에서 내부통제를 지속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4.19 16:47 | YONHAP

  • thumbnail
    비트코인 해외송금 급증 비상…우리은행, 中송금 월 한도 신설

    ... 나라보다 높은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 현상을 이용한 차익 거래와 함께 최근 비트코인 관련 해외 송금이 급증하자 은행권이 월 송금한도를 제한하는 등 조치에 나섰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이날부터 비대면으로 중국에 송금할 ... 자금세탁 등 불법거래를 위한 분산·차명 송금 관련 규제를 동원해 관리를 하고 있는 상태다. 최근 금융당국은 시중은행 외환 담당 부서장급과 비대면 회의를 갖고 은행권에 "현행 자금세탁방지 관련 제도 내에서 내부통제를 지속적으로 강화해달라"고 ...

    한국경제 | 2021.04.19 12:12 | YONHAP

  • thumbnail
    정부 일단 팔 걷어붙였지만…가상화폐 '규제 허점' 첩첩산중

    가상화폐 거래소·외환·공시 등 관리 '사각지대' 은행팀 = 가상화폐 거래 규모가 국내외 주식을 뛰어넘자 정부가 '특별단속'이라는 이름으로 팔을 걷어붙였지만,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측면에서 '구멍'은 작지 않은 실정이다. 19일 ... 우선 난립한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안전성, 위험성 등을 평가해 걸러낼 공식 기준조차 없다. 이 탓에 민간기업인 은행이 개별 거래소에 대한 모든 검증 책임을 사실상 떠안고 있다. 지난달 25일 시행된 개정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

    한국경제 | 2021.04.19 11:38 | YONHAP

  • thumbnail
    환율보고서 긴장감 사라진다…"2분기 환율 평균 1080원"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전세계 외환당국이 한숨을 돌렸다. 미국 재무부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발간한 첫 번째 환율보고서에서 환율조작국을 선정하지 않은 까닭이다. 환율보고서로 중국 등을 압박한 트럼프 정부와 다른 행보를 보일 것이라는 기대도 퍼지고 ... 무기화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물론 환율보고서 일부에는 중국에 압박을 줄 수 있는 내용도 담겼다. 중국 당국의 외환시장 개입활동, 환율관리체제의 정책목표, 인민은행과 국영은행외환거래 관계 및 역외 위안화 시장에서의 활동에 대한 ...

    한국경제 | 2021.04.19 11:34 | 김익환

  • thumbnail
    [박대석칼럼] 신임총리, 코로나 백신…악순환의 시작을 막아야 한다

    ... 주식의 폭락으로 연결되면 최악의 버블 붕괴 사태가 오는 것이다. 바로 주택담보대출, 개인 및 자영업대출을 해준 은행들은 큰 타격을 입게 되고 그 피해가 연속되어 국가 경제는 하나씩 허물어지게 된다. 실제 지난해 초 부터 이미 코로나로 ... 19만9850명(약 8%)이 다중채무자다. 자영업자 10명 중 1명가량이 여러 금융사 빚에 허덕인다는 얘기다. 은행은 사실상 지금도 부실대출 잠재 폭탄을 안고 있는 형국이다. 98년에 경험한 IMF 외환위기 사태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 ...

    The pen | 2021.04.19 11:07 | 박대석

  • thumbnail
    원/달러 환율, 소폭 상승 출발…1,118원선 등락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19일 소폭 상승 출발해 1,118원선에서 등락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16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종가보다 2.1원 오른 달러당 1,118.4원이다. 환율은 0.7원 오른 ... 있다. 또한, 수입업체 결제(달러 매수)를 비롯한 저가 매수 수요도 하방을 경직시키는 요인이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오늘 원/달러 환율은 글로벌 달러화 약세 연장과 위험선호 회복 등의 영향으로 1,110원 중반 지지선 ...

    한국경제 | 2021.04.19 09:29 | YONHAP

  • thumbnail
    '김치 프리미엄' 부활…비트코인, 한국서 15% 비싼 이유는

    ... 외환거래법 위반이기 때문에 현실적으론 마음대로 하기가 어렵다. 암호화폐업계 관계자는 “한국은 엄격한 외환거래법으로 인해 해외에서 비트코인을 쉽게 사올 수 없는 구조”라며 “이런 수급 불균형이 김치 ... 3월 전체 송금액(2170만달러)의 세 배가량의 송금이 7영업일 동안 이뤄졌다. 평소 거래하지 않던 중국인들이 은행을 찾아와 5만달러까지 송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많다는 게 은행들의 설명이다. 외환거래법에 따르면 5만달러 범위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4.19 09:00 | 임현우

  • thumbnail
    `코인 열풍` 속 금융당국, 가상화폐 규제 가이드라인 검토

    지난 16일 금융감독원 외환감독국은 비대면 방식으로 시중은행 외환담당 부서장급들을 모아 `가상화폐 외환 송금`을 주제로 회의를 열었다. 최근 급증한 해외 송금액의 상당 부분이 가상화폐 거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 비트코인을 국내 거래소에서 팔아 차액을 남긴 뒤 해외로 빼내는 행위가 늘어난 것으로 의심된다. 이에 따라 시중은행들은 지난 9일 이후 일선 창구에 해당 은행과 거래가 없던 개인 고객(외국인 포함)이 갑자기 증빙서류 없이 해외로 ...

    한국경제TV | 2021.04.18 23:09

  • thumbnail
    가상화폐 거래액 주식보다 많은데…법·규제 구멍 '숭숭'

    ... │9조7천142억원 │2조원 │ └──────┴───────┴───────┴───────┴──────┘ ◇ 사기업 은행이 떠맡은 가상화폐 거래소 검증 하지만 현행 가상화폐 관련 법률, 제도는 불어난 덩치를 감당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 보내거나 들여온 비트코인을 국내 거래소에서 팔아 차액을 남긴 뒤 해외로 빼내는 행위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은행권에 따르면 앞서 지난 8일 기획재정부는 은행 실무진이 참석한 외환거래규정 관련 회의에서 이 문제를 거론했고, 이후 ...

    한국경제 | 2021.04.18 06: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