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43,2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씨티은행, 한국 '규제 덫'에 질렸나…디지털 경쟁력 낙오 탓인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씨티은행의 한국 소비자금융사업 철수가 알려진 직후인 16일 아침 “씨티그룹의 결정은 특정 국가에서의 실적과 역량 문제가 아니라 수익을 개선할 수 있는 부문에 집중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 살아남지 못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다. ○‘규모의 경제’에서 밀려 기업금융을 주로 하던 씨티은행 서울사무소는 외환위기에서 살아남은 한미은행을 2004년 인수했다. 국내 소비자금융 시장에선 ‘메기’ ...

    한국경제 | 2021.04.16 17:37 | 김대훈/정소람

  • thumbnail
    씨티은행 사업 축소 배경엔 한국 은행병(病)과 'K규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씨티은행의 한국 소비자금융 철수가 알려진 직후인 16일 아침 “씨티그룹의 결정은 특정국가에서의 실적과 역량 문제가 아니라 수익을 개선할 수 있는 부문에 집중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라는 ... 신용대출 등 새로운 소비자금융 서비스를 선보였다. 국내 은행도 한국씨티은행의 새로운 시도에 뒤따랐다. 그러나 씨티은행은 대형화하는 국내 은행들에 서서히 밀렸다. 한미은행을 인수한 2004년은 IMF 외환위기 이후 이어진 은행간 구조조정이 ...

    한국경제 | 2021.04.16 16:39 | 김대훈/정소람

  • thumbnail
    '17년 만에'…씨티은행, 한국 소매금융 철수한다

    한국씨티은행이 국내 소매금융 시장에서 철수를 확정했다. 씨티그룹이 지난 2004년 한미은행을 인수하면서 한국씨티은행이 출범한 지 17년 만이다. 15일 한국씨티은행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이날 1분기 실적발표에서 이 같은 내용을 ... 배경에 대해 일각에서는 초저금리와 금융 규제 속에서 수익을 내기 어렵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평가했다. 한국시티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은 1878억원으로 전년보다 32.8% 줄었다. 외환 및 파생상품 트레이딩 수익 증가와 개인 자산관리 ...

    한국경제 | 2021.04.15 22:43 | 이보배

  • thumbnail
    권길주 하나카드 사장 취임

    하나카드는 15일 이사회와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권길주 신임 사장(사진)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1년이다. 권 사장은 이날 취임식을 생략하고 첫 공식 일정으로 손님케어센터(콜센터)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다. 권 사장은 1985년 외환은행에 입행한 뒤 하나은행 ICT그룹장, 하나금융지주 ICO 부사장 등을 거쳤다. 2020년 8월부터 두레시닝 사장을 지냈다.

    한국경제 | 2021.04.15 17:29

  • thumbnail
    취임식 대신 현장 택한 권길주 하나카드 사장 "데이터·지급결제 사업 집중"

    ... 자리에서는 “신임 사장으로서 직원들의 업무 고충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개선하려 한다”며 “직원과 하나카드가 함께 성장하는 모멘텀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권 사장은 1985년 외환은행 입행 후 35년간 금융 분야 전반에 걸쳐 다양한 경험을 쌓은 금융분야 전문가다. 하나은행 ICT그룹장, 하나금융지주 ICO 부사장 등을 지내 금융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갖고 있다고 평가 받는다. 이인혁 기자 tw...

    한국경제 | 2021.04.15 09:59 | 이인혁

  • thumbnail
    원화강세 흐름 이어진다…"하반기 원·달러 평균 환율 1070원"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 수요가 늘고 그 과정에서 원화가치는 올라간다. 외국인 투자자가 국내 주식에 대해서는 순매도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채권에 대해서는 매수세를 보이는 것도 원화가치 강세에 영향을 미쳤다. 연구원은 "글로벌 성장세가 둔화되고 미국 중앙은행(Fed)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이 가시화되는 내년 상반기에는 원화의 약세흐름이 재개될 것"이라며 "내년 원·달러 환율 평균은 1110원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

    한국경제 | 2021.04.14 12:00 | 김익환

  • 금융사 미얀마 철수 '진퇴양난'

    ... 군부 쿠데타 이후의 민주화 시위와 폭력 진압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국민·신한·농협은행이 현지 주재원 일부를 귀국시키기로 했다. 미얀마 현지 상황이 더 악화하면서 현지 진출 금융사의 주재원 귀국 행렬이 ... 발을 뺐다간 수십 년간 재진출이 막힐 가능성도 있다. 한 금융사 고위 임원은 “한국과 태국이 연이어 외환위기를 맞았던 1998년 한국 금융사들이 태국에서 대거 철수한 이후 괘씸죄에 걸린 탓에 새롭게 진출하는 데 애를 먹고 ...

    한국경제 | 2021.04.13 17:28 | 김대훈/박진우

  • thumbnail
    윤호중 "통화 정책으로 코로나 회복"…與 '한은 팔 비틀기' 예고

    ... 인한 경제 위기 상황과 관련 "한국은 재정 정책만 쓰고 있다"며 "여당 주도하에 한국은행의 금융·통화 정책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한은을 끌어내겠다"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민주당 ... 유발할 우려도 있다. 여기에 통화가치가 하락하고 통화정책 신뢰도 훼손에 따른 외국인 투자금 이탈, 환율 급등락 등 외환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온다. 지난해 이재명 경기지사도 비슷한 주장을 해 논란이 됐다. 앞서 민병덕 민주당 ...

    한국경제 | 2021.04.13 16:13 | 조미현,전범진

  • thumbnail
    [단독] 국민은행, 미얀마 주재원 절반 귀국…국내 금융사 최초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의 민주화 시위와 폭력 진압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국민은행이 현지에 직원의 절반을 귀국시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 진출한 국내 금융사 중 주재원의 ‘일시 귀국’을 추진하는 ... 발을 뺐다간 수십년간 재진출이 막힐 가능성도 있다. 금융사의 한 고위 임원은 “한국과 태국이 연이어 외환위기를 맞았던 1998년 국내 금융사들이 태국에서 현지 영업소를 뺀 이후 아직까지 제대로 진출을 못 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4.13 15:32 | 김대훈/박진우

  • thumbnail
    실질금리 4년래 최저…연내 기준금리 인상론 힘받는다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 인플레이션율)는 최근 4년 새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차입금 조달금리가 낮아진 만큼 가계의 차입 유인이 커지는 동시에 증시·부동산에도 뭉칫돈이 몰릴 전망이다. 금융안정 불안이 커질 수 있는 만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시점이 연내로 앞당겨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질 대출금리 연 0.74% 2017년 후 최저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기대 인플레이션율을 적용한 은행의 실질 대출평균금리(신규취급 기준)는 지난 2월 연 0.74%로 ...

    한국경제 | 2021.04.13 10:27 | 김익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