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9,4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집콕 시대'의 승자…2분기 영업이익도 45% 이상 늘어난 듯

    ... 요금인가제가 폐지된 데 이어 넷플릭스 규제 법안이 통과됐다. 이젠 강제로 통신비를 인하하기 어렵게 됐고, 통신사 망패권은 뚜렷히 강화되는 추세다. 이런 환경 속이라면 LG유플러스는 5G를 통한 장기 성장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다. 과거 3위 사업자로서 요금인하에 취약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는데 이젠 그럴 이유도 없고 오히려 5G를 통한 새로운 요금제 설계가 가능해졌다. 특히 망패권 강화는 B2B와 더불어 B2C 시장에서도 기회를 안겨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경제 | 2020.07.09 15:05

  • thumbnail
    해외여행 줄어 로밍 매출 감소했지만…가입자 평균 통신비는 증가세

    ... 둔화로 인해 5G 가입자 증가 속도가 예상보다 느리고, 해외 여행 감소에 따른 로밍 매출 감소, 추가적 기기(2nd Device) 가입자 증가로 인해 당초 예상보다 ARPU 성장세가 완만하게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높은 요금제의 5G 가입자 비중이 증가하면서 가입자 구성이 변화되고 있어 ARPU의 지속적인 우상향을 기대한다. 휴대폰 교체주기가 도래하면서 자연스럽게 5G 단말기로의 교체와 요금제 상향이 나타나 ARPU 상승세도 지속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 ...

    한국경제 | 2020.07.09 15:02 | 김태훈

  • thumbnail
    이통3사 디지털뉴딜, 시작부터 '진땀'…"코로나에 규제까지"

    ... 방지책과 5G 설비투자 활성화 등 내용을 고려한 의견서를 제출하며 선처를 요청했기 때문이다. 이같은 노력 등을 고려해 방통위는 전날 5G 불법보조금에 대한 과징금을 시장 예상치보다 약 200억원 낮은 512억원으로 경감했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보편요금제, 단통법 등 여러가지 어려운 제약 조건이 있지만 디지털 뉴딜의 정책 방향에 부응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9 11:37 | 조아라

  • thumbnail
    김상조, 통신·포털 CEO와 '디지털 뉴딜' 비공개 면담

    ... 산업을 육성하며 사회간접자본을 디지털화하는 등 내용의 디지털 뉴딜 정책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통신사 대표들은 5G 네트워크 투자 의지를 밝히고 정부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업계는 예상했다. 정부가 입법을 추진 중인 보편 요금제와 주파수 재할당 대가 산정도 주제가 될 수 있다. 포털 업계에서는 해외 사업자와의 역차별 해소 필요성이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 3법 시행령 개정에 대한 업계 의견도 개진될 전망이다. ...

    한국경제 | 2020.07.08 18:24 | YONHAP

  • thumbnail
    5G 불법보조금 이통3사에 과징금 512억원…'역대 최대'라지만

    ...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과 지원금 지급에는 현금 지급, 해지위약금 대납, 할부금 대납, 사은품 지급이나 카드사 제휴 할인 등 방식이 동원됐다. 신규 가입자보다 번호이동이나 기기변경에 대해 22만2천원을 더 지급했고, 저가요금제보다 고가요금제에 29만2천원을 더 지급하는 등 차별도 있었다. 방통위는 이통 3사가 단통법과 관련해 유통점에 대한 주의와 감독 의무를 소홀히 했다고 판단했다. 이통 3사가 가입 유형과 요금제에 따라 과도한 차별적 장려금 등 판매 ...

    한국경제 | 2020.07.08 15:29 | YONHAP

  • thumbnail
    '5G 불법보조금' 이통3사에 과징금 512억…"역대 최대"

    ... 119개 유통점에서 공시지원금보다 평균 24만6000원을 초과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과지원금은 현금 지급, 해지위약금 대납, 할부금 대납 뿐 아니라 사은품 지급이나 카드사 제휴할인 등의 방식도 활용됐다. 가입유형이나 요금제에 따른 이용자 지원금 차별도 확인됐다. 신규 가입자보다는 번호이동이나 기기변경에 대해 22만2000원을 더 많이 지급하고, 저가요금제에 비해 고가요금제에 29만2000원을 더 많이 지급하는 방법으로 이용자를 차별했다. 방통위는 ...

    한국경제 | 2020.07.08 14:36 | 조아라

  • thumbnail
    5G 불법보조금 이통3사에 첫 제재…상생 고려해 과징금 512억원

    ...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과 지원금 지급에는 현금 지급, 해지위약금 대납, 할부금 대납, 사은품 지급이나 카드사 제휴 할인 등 방식이 동원됐다. 신규 가입자보다 번호이동이나 기기변경에 대해 22만2천원을 더 지급했고, 저가요금제보다 고가요금제에 29만2천원을 더 지급하는 등 차별도 있었다. 방통위는 이통 3사가 단통법과 관련해 유통점에 대한 주의와 감독 의무를 소홀히 했다고 판단했다. 이통 3사가 가입 유형과 요금제에 따라 과도한 차별적 장려금 등 판매 ...

    한국경제 | 2020.07.08 14:13 | YONHAP

  • thumbnail
    5G 알뜰폰 요금제 찾기힘든 이유…"이통3사 생색내기 할인탓"

    저가요금제 2종씩만 알뜰폰에 개방…5G 활성화 역행 지적 이동통신 3사가 알뜰폰 업체를 위해 싸게 내놓은 5G 요금제가 회사마다 달랑 2종씩이고 그나마 저가 요금제 위주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마다 5G 서비스 ... 소비자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LTE 요금제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며 "앞으로 더 저렴한 5G 스마트폰이 출시되면 이에 따라 알뜰폰에 도매로 제공하는 요금제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8 06:11 | YONHAP

  • thumbnail
    인터넷가입 SK·LG·KT 앞둔 사람, 포털사이트서 '설치 당일 현금 지원' 검색 多

    ... 통신사업자가 정한 가이드 기준 미만이나 초과하는 사은품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경우, 최대 영업정지의 패널티를 부여하는 것이다. 때문에 영업점에서는 해당 가이드를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통신사별 경품고시 가이드 최대 수준은 상품 및 요금제에 따라 다르나 현재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 KT올레가 46만원, LG헬로비전이 49만원까지 고객에게 지원 가능하다. 최근 경품고시제의 기준에 걸려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업체들에게 사은품을 지급받지 못하는 소비자들의 사례가 ...

    한국경제 | 2020.07.06 00:00 | 배경민

  • thumbnail
    "월 2만원에 1GB·통화 200분?"…이통3사, 보편요금제 재발의 한숨

    정부가 이동통신사에 저렴한 요금을 출시하게 하는 법안인 '보편요금제' 도입을 재추진하면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이미 지난달 시장 자율경쟁 저하를 이유로 통신요금 인가제를 폐지했는데 또다시 정부가 요금 규제를 시도하는 ... 수익성 악화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근 5G(5세대 통신) 상용화로 관련 시설 투자 부담이 큰 상황에서 보편요금제 도입은 아직 시기상조라는 지적이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현행 5G 요금제도 사업적 측면에서 회수 단계가 ...

    한국경제 | 2020.07.03 13:41 | 조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