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HSD엔진' 5% 이상 상승, 최근 3일간 외국인 대량 순매수

    ... 3일 연속 3.4만주 순매수를 하고 있다. 더욱이 최근 3일간 외국인이 대량 순매수를 하고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래프]HSD엔진 외국인/기관 매매동향 ◆ 최근 애널리스트 분석의견 - LNG선 Spot 용선료는 장기 용선료 상회 - 하나금융투자, BUY 12월 05일 하나금융투자의 박무현 애널리스트는 HSD엔진에 대해 "LNG선 Spot 운임은 3-6개월 기간 용선료를 올해 10월 이후 상회하고 있다. 글로벌 LNG 시장이 용선 시장이 ...

    한국경제 | 2019.12.06 09:29 | 한경로보뉴스

  • 美, 이란 제재에…"유조선 용선료 내년까지 강세"

    유조선 용선료가 미국의 셰일오일 수출 증가와 이란 등 산유국 제재 등의 영향으로 내년까지 강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해운선사와 조선사의 수혜가 예상되지만 원유를 실어 날라야 하는 석유·정유사 부담은 커진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이 지난 9월 25일 중국 국영해운사 코스코의 자회사 여섯 곳을 이란산 원유를 운송한 혐의로 제재한 뒤 하루 1만8500달러 선이던 유조선 용선료가 2주 만에 최대 30만달러까지 ...

    한국경제 | 2019.11.04 14:32 | 김현석

  • thumbnail
    LPG 운반선 수요 늘어 주목…KSS해운, 저평가 해소될까

    ... 국가에선 환경 보호를 목적으로 친환경 연료로 꼽히는 LPG 사용이 장려되고 있다. 글로벌 리서치회사인 펀리서치에 따르면 2014년 7540만t이던 세계 LPG 물동량이 올해는 1억250만t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루 평균 용선료도 오르고 있다. 2016년 40만~50만달러까지 떨어진 운임은 지난 6월 말 200만달러를 넘어섰다. 이에 따른 운송 수주도 증가하고 있다. KSS해운은 지난 6~8월 5건, 총 4865억원 규모의 수주 계약을 공시했다. 연간 ...

    한국경제 | 2019.10.10 17:27 | 강영연

  • thumbnail
    세월호 이후 끊긴 인천∼제주 여객선, 운항 재개 무산

    ... 운송사업자로 선정된 대저건설이 이날 인천해수청에 면허를 반납했다. 대저건설은 애초 올해 취항을 목표로 선박과 인력 등의 준비를 이미 마쳤지만 인천항 부두 확보 시점이 사실상 내년으로 미뤄지자 사업을 포기했다. 대저건설 측은 "선박 용선료, 인건비 등으로 200억원가량을 투입했는데 운항이 계속 지연돼 막대한 손실을 봤다"며 어려움을 호소한 바 있다. 인천∼제주 여객선은 현재 한중 카페리가 정박하는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부두를 사용할 계획이다. 한중 카페리는 ...

    한국경제 | 2019.09.20 17:09 | YONHAP

  • thumbnail
    세월호 이후 끊긴 인천∼제주 여객선, 운항 재개 무산 위기

    ... 중이다. 대저건설은 애초 올해 취항을 목표로 지난해 인천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조건부 면허를 받았지만 인천항 부두 확보 시점이 사실상 내년으로 미뤄지자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있다. 대저건설 관계자는 "운항 준비를 위해 선박 용선료, 인건비 등으로 이미 200억원가량을 투입했는데 운항이 계속 지연돼 손실이 커지고 있다"며 "내년 6월 운항을 개시할 경우 추가로 100억원대 손실이 예상돼 사업을 포기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천∼제주 여객선은 현재 한중 ...

    한국경제 | 2019.09.18 07:01 | YONHAP

  • thumbnail
    흔들리던 조선株, 한달새 23% 급등…전망도 '맑음'

    ... 나온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투자자의 관심은 최근 수주 모멘텀이 지속될 것인가에 쏠리는데, 결론적으로 모멘텀 유지가 가능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 연구원은 "8월 말 기준 전 세계 선박 수주잔고는 여전히 2003년 이후 최저이고 해운시장의 용선료도 회복세여서 시장 회복이 용이한 환경"이라며 "최근 주가 상승에도 국내 조선사의 PBR(주가순자산비율)는 0.7배 수준으로, 여전히 역사적 저평가 구간에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9.13 08:12 | YONHAP

  • "팬오션, 안정적인 선대운영 능력 확보…목표가 5500원"-대신

    ... 레버리지(지렛대 효과) 확대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2020년 IMO 규제 실시에 따른 운항원가 상승은 대형선사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는 "스크러버장착 사선의 경우 감가상각비 증가, 용선의 경우 용선료의 상승, 선박유가격 상승에 따라 운항원가가 오를 것"이라며 "벌크선사의 영업이익은 운항원가 혹은 TCE 이익률을 적용해 산출하기 때문에 영업이익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2분기 매출액은 ...

    한국경제 | 2019.06.24 07:48 | 고은빛

  • thumbnail
    세계 원유 3분의 1 '통로'서 유조선 피격…"유가 100弗까지 뛸 수도"

    ... “유조선 피격 전까지는 유가가 배럴당 50달러로 향했지만 중동 긴장이 격화하면 배럴당 100달러가 될 것이란 예측도 있다”고 말했다. 보험료는 벌써부터 치솟아 호르무즈해협 인근에서 잇따라 벌어진 유조선 공격으로 인해 유조선 용선료와 보험료가 뛰고 있다. 운송 보험은 지난달 사우디아라비아 유조선 2척이 피격당한 뒤 크기와 화물에 따라 5~15%의 보험료가 인상됐다. 유조선 운임도 크게 오를 기세다. 선주들이 위험이 높아진 호르무즈해협 운항을 꺼리고 있어서다. ...

    한국경제 | 2019.06.14 17:36 | 김현석/강현우

  • thumbnail
    동아탱커 선박 12척, 채권단이 가져간다

    ... 해양진흥공사 등 채권단이 BBCHP가 맺어져 담보권을 가지고 있는 선박 12척의 회수를 시도하면서 촉발됐다. BBCHP는 해운사가 선박을 직접 구매하는 대신 해외에 세운 SPC가 채권단의 돈을 빌려 선박을 사들이고, 해운사는 일정 기간 용선료를 지급하며 선박을 운용하는 방식이다. 할부 계약처럼 용선료로 원리금을 모두 납부하면 선박의 소유권이 해운사로 넘어온다. 동아탱커는 채권단이 12척 선박에 대한 담보권 집행에 나서자 지난달 중순 해외 SPC에 대한 회생신청이라는 강수를 ...

    한국경제 | 2019.06.03 15:59 | 황정환/이상은

  • 삼성중공업, 소송 리스크 부각에 '하락'

    ... 체결한다. 문제는 2016년 페트로브라스 측이 삼성중공업이 선박브로커에게 지불한 중개 수수료가 부정 사용됐다고 주장하면서 발생했다. 페르토브라스는 이 같은 주장을 바탕으로 용선 계약도 해지한다. 페트로브라스는 미국에서 초과 용선료 지불에 다른 손해를 주장하며 삼성중공업에 소송을 건 것이고 엔스코사는 영국에서 용선계약이 해지된데 따른 피해를 주장하며 삼성중공업에 소송을 진행했다. 그리고 법원은 삼성중공업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한 결과가 나온 것이다. 삼성중공업은 ...

    한국경제 | 2019.05.17 09:02 | 이송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