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3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EU-남미공동시장 FTA걸림돌 제거될까…브라질과 '환경타협' 시도

    ... 대외공동관세(TEC) 점진적 인하 방안을 제시하면서 메르코수르의 개방적 운영을 위한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TEC를 올해 최소한 20%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다른 회원국들과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독자적으로 인하할 수 있다는 뜻도 밝혔다. 메르코수르는 1991년 아르헨티나·브라질·파라과이·우루과이 등 4개국으로 출범한 관세동맹이다. 2012년 베네수엘라가 추가로 가입했으나 대외 무역 협상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6 07:31 | YONHAP

  • thumbnail
    한-우루과이 사회보장협정…한국인 연금보험료 5년간 면제

    우루과이에서 일하는 우리나라 국민은 앞으로 우루과이에 납부하는 연금보험료를 5년간 면제받을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24일 이런 내용을 담은 '대한민국 정부와 우루과이동방공화국 정부 간의 사회보장에 관한 협정'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협정이 발효되면 우루과이에 파견 간 우리나라 근로자와 진출 기업이 5년간 우루과이 연금보험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면제기간을 더 연장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는 보험료의 이중 납부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우루과이 ...

    한국경제 | 2021.02.24 11:30 | YONHAP

  • thumbnail
    '라리가 골잡이' 수아레스가 바르사 떠난 이유…"나보고 늙었대"

    ... 수아레스는 23일(한국시간) 프랑스 축구잡지 '프랑스 풋볼'과 인터뷰에서 "더는 나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과 행복하게 지낼 수는 없었다"라며 바르셀로나를 떠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입은 이유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2005년 나시오날(우루과이)에서 프로에 데뷔한 우루과이 출신의 골잡이 수아레스는 2006년 흐로닝언(네덜란드) 유니폼을 입고 유럽 무대에 처음 발을 들여 성공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 수아레스는 2007년 8월 '명가' 아약스로 이적해 4시즌 동안 정규리그 ...

    한국경제 | 2021.02.23 08:4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초반 선방' 우루과이, 백신 접종은 남미서 마지막

    파라과이, 러 백신으로 접종 개시…남미서 우루과이만 백신 못받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 남미 국가 중 최고의 '방역 모범국'으로 꼽혔던 우루과이가 백신 접종은 남미에서 가장 늦게 시작하게 됐다. 22일(현지시간) 파라과이에선 40세 간호사가 러시아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맞아 파라과이의 1호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됐다. 이로써 남미에서 아직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지 않았거나 백신을 받지 않은 나라는 우루과이만 ...

    한국경제 | 2021.02.23 01:40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남미공동시장 개방에 시동…대외관세 점진 인하 촉구

    ... 개방보다 회원국 간 시장통합을 우선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고, 브라질 정부와 재계 일부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속에 시장 개방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메르코수르는 1991년 아르헨티나·브라질·파라과이·우루과이 등 4개국으로 출범한 관세동맹이다. 2012년 베네수엘라가 추가로 가입했으나 대외 무역 협상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메르코수르는 2019년 6월에 유럽연합(EU), 8월엔 유럽자유무역연합(EFTA)과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

    한국경제 | 2021.02.20 02:26 | YONHAP

  • thumbnail
    중·러, 중남미서 활발한 '백신 외교'…영향력 확대 모색

    ... 스푸트니크 V 백신 구매 협상을 했다. 중국 백신 역시 중남미에서 점점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브라질과 칠레, 멕시코, 페루 등이 시노백, 시노팜, 캔시노 등 중국 제약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했다. 루이스 라카예 포우 우루과이 대통령, 루이스 아르세 볼리비아 대통령 등이 최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하고 백신 문제를 논의했다. 중남미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백신 외교'가 매우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중국과 러시아는 이전에도 '미국의 뒷마당'으로 ...

    한국경제 | 2021.02.18 04:20 | YONHAP

  • thumbnail
    메시 2위-즐라탄 4위… 현역 선수 득점 TOP10은?

    ... 클럽인 발렌시아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대표팀 소속으로 80경기에 나서 53골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7위는 820경기에서 432골을 몰아친 세바스티안 아브레우(아틀레치쿠 클럽 데 미나스 제라이스)다. 1995년 데펜소르 스포르팅(우루과이)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아브레우는 져니맨으로 유명하다. 최근 통산 30번째 팀에 입단했다. 이들 뒤로는 766경기에서 421골을 몰아친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 726경기 411골을 기록한 에딘손 카바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

    한국경제 | 2021.02.10 15:03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여고추리반' 몰입감에 1시간 훌쩍…'승리호' 타고 우주여행 떠나요

    ... 공개되는 영화는 모두 국내에 정식으로 개봉한 적이 없는 작품들로 심리 서스펜스부터 판타지,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됐다. 귀여운 상상력과 연출이 돋보이는 프랑스 영화 ‘마법에 빠졌어요’, 액션과 코미디 등을 모두 담은 벨기에 좀비 영화 ‘냠냠’, 바닷가의 풍경과 감정선 연출이 돋보이는 우루과이 영화 ‘상어’ 등을 즐길 수 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09 15:00 | 김희경

  • thumbnail
    80개국이 찾은 한국의 매운맛…작년 김치 수출 사상 최대

    ... 국가별로 수출액은 주요 수출국인 일본이 7110만달러로 전체의 절반 가까이(49.2%)였다. 미국(2306만달러), 홍콩(776만달러), 대만(587만달러), 호주(564만달러), 네덜란드(515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우루과이(106만 달러) 등 남미와 중동 국가인 아랍에미리트(73만 달러)·카타르(23만 달러) 등에도 김치가 수출됐다. 북마리아나 군도(13만 달러)를 비롯해 태평양 섬나라에도 김치가 전파됐다. 한류를 타고 김치를 비롯한 ...

    한국경제 | 2021.02.08 08:41 | 오정민

  • thumbnail
    작년 김치 수출 사상 최대…중동·섬나라까지 80여개국 진출

    ... 보면 일본이 7천110만 달러로 전체의 절반 가까이인 49.2%를 차지했다. 그다음으로 미국(2천306만 달러), 홍콩(776만 달러), 대만(587만 달러), 호주(564만 달러), 네덜란드(515만 달러) 등의 순이었다. 우루과이(106만 달러) 등 남미와 아랍에미리트(73만 달러)·카타르(23만 달러) 등 중동 국가들도 있다. 사이판 등의 섬으로 구성된 북마리아나 군도(13만 달러)를 비롯해 태평양 섬나라들에도 수출됐다. 김치 수출액이 급증한 것은 한국 ...

    한국경제 | 2021.02.08 05: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