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011-10020 / 18,2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리금융, 민영화 이슈로 흥분하기 이르다"-교보證

    교보증권은 29일 민영화가 추진되고 있는 우리금융에 대해 "현재 우리금융 지분 인수를 위해 입찰의향서(LOI)를 제출한 곳은 많지만, 이 중 상당수가 전략적 혹은 재무적 투자자로 일부 지분만 참여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며 "따라서 ... 컨소시엄', 중소기업 경영인 모임인 `비즈니스클럽 컨소시엄', 보고펀드, 칼라일, MBK파트너스, 맥쿼리, 아비바그룹 등 11곳으로 집계됐다. 또 우리금융의 인수대금은 약 6조6000억원(프리미엄 적용 없다는 가정)이 될 것이란 ...

    한국경제 | 2010.11.29 00:00 | jhy

  • thumbnail
    '현대건설 MOU' 맺었지만…최종 인수자는 여전히 불투명

    현대건설의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이 29일 현대그룹과 현대건설 매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지만 현대건설 주인 찾기의 향방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유재한 정책금융공사 사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그룹이 5영업일 내 대출서류를 ... 없었는지 △대출 과정에서 현대건설 주식 등을 담보로 제공하지 않았는지 등의 내용이 담겨야 한다. 유 사장은 "현대그룹이 제출한 증빙 자료가 충분한지 여부를 채권단회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며 "외환은행과 정책금융공사,우리은행 등 3곳 ...

    한국경제 | 2010.11.29 00:00 | 조재길

  • 외환銀, 현대건설 매각 서두르는 이유는

    ...p;A)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3일 이상이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속전속결'인 셈이다. 하지만, 당시 금융권에서는 채권단과 공동매각주관사가 현대그룹이 시장의 예상을 1조원 이상 뛰어넘는 5조5천100억원을 인수금액으로 써내자 ... 금액에 현대건설을 매각하면 4조7천억원 안팎의 차익을 거두게 된다. 은행별로는 외환은행 1조1천800억원, 정책금융공사 1조615억원, 우리은행 1조94억원 등이다. 메릴린치, 우리투자증권, 산업은행 M&A실 등 매각주관사들도 ...

    연합뉴스 | 2010.11.29 00:00

  • 현대건설 매각 MOU 강행 '파장'

    ... 확인이 관건 하지만 채권단이 현대그룹과 본계약까지 무난히 체결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본계약은 채권단의 80% 이상을 동의를 얻어야 체결할 수 있다. 현재 채권단의 의결권 비율을 보면 외환은행 23%, 정책금융공사 22%, 우리은행 21% 등이어서 3개 기관 중 한 곳이라도 반대하면 본계약을 맺을 수 없는 구조다. 유 사장은 "현대그룹에 현대건설 인수자금 관련 증빙 자료를 5영업일 이내 제출하라고 요청하기로 했다"며 일정 기간내 자금 증빙 ...

    연합뉴스 | 2010.11.29 00:00

  • 코스피 8일만에 1900선 하회…수급 공백

    ... 종목이 우세했다. 삼성전자는 소폭 하락했지만 포스코(0.89%), 현대차(0.57%), 현대모비스(1.48%), LG화학(0.26%), 신한지주(0.23%), KB금융(0.93%) 등은 올랐다. 반면 현대중공업은 2.01% 하락했고 삼성생명도 1.22% 내렸다. 현대건설 채권단이 현대그룹과 현대건설 매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현대그룹주들이 일제히 급락했다. 현대건설은 MOU발표 이전 상승세를 기록했지만 체결 소식 ...

    한국경제 | 2010.11.29 00:00 | star

  • 우리금융 누구 품에…달아오른 인수전

    우리금융 인수전이 예상과 달리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우리금융의 유력한 인수 후보였던 하나금융지주가 막판에 외환은행 인수로 방향을 틀면서 우리금융 인수전은 경쟁구도가 성립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지난 26일 ... 밝힌 곳은 보고펀드와 미국계 사모펀드인 칼라일, MBK파트너스, 호주의 투자은행(IB)인 맥쿼리, 영국의 아비바그룹, 어퍼니티에쿼티파트너스 등이다. 이들은 예비입찰에 참여하더라도 우리금융 컨소시엄처럼 정부 지분 전체가 아닌 일부만 ...

    연합뉴스 | 2010.11.28 00:00

  • thumbnail
    [주간펀드 시황] 연평도 포격 불구 플러스 수익…해외선 러시아펀드 돋보여

    ... 국내 주식형펀드는 0.06%의 수익을 거뒀다. 해외 주식형펀드는 0.32% 손실을 내 성적이 저조했다. ◆삼성그룹주 펀드 선전 국내 펀드 유형별로는 그룹주 펀드가 2.66%의 수익률로 가장 좋은 성적을 올렸다. 기타 인덱스... 양호한 성적을 기록했다. 반면 '유리스몰뷰티C/C'는 한 주간 2.53%의 손실을 내며 뒷걸음질쳤다. '현대현대그룹플러스1A'(-2.49%),'우리SK그룹우량주플러스1A1'(-2.41%),'유리스몰뷰티플러스'(-2.26%),'...

    한국경제 | 2010.11.28 00:00 | 박민제

  • thumbnail
    12월에도 11곳 증시 '노크'…올해 상장 100社 육박

    올해 기업공개(IPO)가 10조원을 넘겨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초대형 생보사들이 잇따라 상장했고 금융위기 극복 과정에서 상장을 미뤘던 만도,휠라코리아 등 우량 기업들도 IPO에 성공했다. 스팩(SPAC · 기업인수목적회사) ... 크지 않다. 공모주에만 투자하는 자금이 3조~4조원에 달해 일반 청약 경쟁률은 수백 대 1은 기본이다. 조광재 우리투자증권 IPO팀장은 "시중 유동성이 워낙 풍부한 데다 성공적으로 공모를 진행한 사례를 지켜본 우량 기업들이 과감하게 ...

    한국경제 | 2010.11.28 00:00 | 강현우

  • [사설] 우리금융 민영화 이번에는 마무리지어야

    예금보험공사가 어제 우리금융 민영화 입찰참가의향서(LOI) 접수를 마감한 결과 우리금융이 주축이된 2개 컨소시엄 외에 미국계 사모펀드인 칼라일과 국내 사모펀드인 보고펀드 등 모두 11곳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우리금융의 ... 어려울 뿐 아니라 중장기적인 비전과 목표를 세울 수도 없음은 당연하다. 더욱이 총자산 285조원으로 국내 최대 금융그룹우리금융이 이런 상태로 장기간 방치될 경우 우리나라 금융산업 전체의 발전을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는 ...

    한국경제 | 2010.11.26 00:00 | 김선태

  • "현대그룹 외환거래법 위반 여부 살펴보겠다"

    ... 양해각서(MOU)를 맺어야 한다"며 대출계약서 제출을 거부했다. ◆채권단 "28일 이후 대응 방안 내놓겠다" 정책금융공사 외환은행 우리은행 등 주요 채권은행들은 "MOU를 맺기 전에 대출계약서를 봐야 한다"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 ... 확인했을 때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고 발언한 것은 법과 입찰 규정을 무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현대그룹은 "정책금융공사는 9개 은행 채권단의 일원일 뿐이어서 채권단의 전체 의견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다"며 "나티시스은행 ...

    한국경제 | 2010.11.26 00:00 | 이태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