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4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챔프전 가는 신영철 감독 "다른 팀 감독의 응원 받는다"

    신영철 감독이 우리카드 사령탑으로서 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무대를 밟는다. 우리카드는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2차전에서 OK금융그룹을 ... 2018-2019시즌 우리카드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하지만 당시에는 플레이오프에서 현대캐피탈에 2패를 당해 챔프전에 오르지 못했다. 우리카드가 챔프전 무대에 오르는 것은 창단 후 처음이다. 우리카드는 2019-2020시즌 ...

    한국경제 | 2021.04.07 18:54 | YONHAP

  • thumbnail
    알렉스 트리플크라운…우리카드, 창단 첫 챔프전 진출

    PO 2차전서 OK금융그룹에 세트스코어 3-1 승리 우리카드가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의 트리플 크라운(한 경기 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개 이상) 활약으로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티켓을 따냈다. 우리카드는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2차전에서 OK금융그룹을 세트 스코어 3-1(25-21 18-25 25-18 25-22)로 제압했다. 우리카드는 ...

    한국경제 | 2021.04.07 17:49 | YONHAP

  • thumbnail
    우승 기운 받는다…프로야구 삼성, 홈개막전에 배혜윤 초청

    ... 윤예빈이 한다"고 전했다. 삼성은 9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kt wiz와 홈 개막전을 치른다. 홈 개막전을 알리는 시구는 삼성생명 챔프전 우승을 이끈 주장 배혜윤이 맡고, 팀 동료 윤예빈은 시타자로 나선다. 삼성생명은 2020-2021시즌 여자프로농구 정규시즌 4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해 플레이오프에서 우리은행, 챔피언결정전에서 KB스타즈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홈 개막전에서 아마야구 육성 지원금도 전달한다. 대구야구소프트볼협회와 ...

    한국경제 | 2021.04.07 14:12 | YONHAP

  • thumbnail
    프로농구 KCC 우승 이끈 송교창 "하루 6끼씩 먹으며 몸 불렸죠"

    ... 났다'고 생각했다"고 웃으며 "그런데 직접 배워보니 선수들이 필요한 부분을 딱 짚어서 발전시켜 주시고, 저뿐 아니라 우리 팀 많은 선수가 성장하도록 도와주신 것 같다"고 밝혔다. 팀에서 곽동기(25), 유현준(24) 등 비슷한 또래 ... "앞으로 매 시즌 좋은 성적으로 팬 여러분과 동료 선수들, 사무국 분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며 "추승균 전 감독님이 챔프전 우승을 5번 하셨다는데 그걸 뛰어넘어 우승 반지를 많이 모으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선수로 최다 우승 기록은 ...

    한국경제 | 2021.04.02 08:46 | YONHAP

  • thumbnail
    아직 배고픈 정규리그 1위 KCC, '통합 우승' 향해 전진

    ... 챔피언결정전 우승이다. 2010-2011시즌 이후로 KCC는 챔피언결정전 우승과 연이 없었다. 특히 정규리그와 챔프전을 모두 석권하는 통합우승은 현대 시절인 1998-1999시즌이 마지막이었다. KCC는 정규리그 4위와 5위의 ...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데이비스의 빈자리를 라건아와 헤인즈가 잘 메웠다며 "새 외국인 선수가 합류해서 우리 플레이에 잘 적응한다면 또 하나의 카드가 생기는 것이다. PO에서도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1.04.01 09:03 | YONHAP

  • thumbnail
    미 '퍼스트독' 또 보안요원 물어…바이든 "우리 개는 착해"

    ... 환경에 적응하고 있으며 산책 중에 가볍게 입질했다"고 밝혔다. 라로사는 백악관 의무진이 만에 하나 있을 수 있는 상황을 우려해 치료에 나섰고 물린 사람은 부상 없이 업무에 복귀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가족은 메이저와 챔프 등 저먼셰퍼드 반려견 두 마리를 백악관에서 키우고 있다. 저먼셰퍼드는 독일에서 양을 칠 목적으로 개량한 견종으로 영리하고 튼튼해 전 세계에서 경찰견, 군견 등으로 활약하고 있다. 메이저는 이달 초에도 백악관에서 비밀경호국 직원을 ...

    한국경제 | 2021.03.31 14:39 | YONHAP

  • thumbnail
    힘들었던 김연경 "빨리 시즌 끝났으면 하는 생각 들더라"

    마지막까지 투혼 불태웠으나 아쉽게 챔프전 준우승 "진로 아직 결정하지 않아…일단 도쿄올림픽에 전념" '배구 여제' 김연경(33·흥국생명)은 '국내 리그에 괜히 돌아왔다는 생각이 드느냐'는 질문에 잠시 할 말을 잃었다. 그는 ... 못 따고 경기를 내줬기 때문에 3차전에선 질 때 지더라도 좀 더 물고 늘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끝까지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을 최선을 다해서 했다. 아쉽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준 것에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3.30 23:14 | YONHAP

  • thumbnail
    사상 첫 트레블 역사 쓴 '삼각편대'…황금시대가 열렸다

    ... 자랑하는 메레타 러츠-이소영-강소휘로 이어진 '필승 삼각편대'가 있다. GS칼텍스는 2013-3014시즌 두 번째 챔프전 우승 이후 4시즌 연속 '봄 배구'에 진출하지 못했다. 그 기간에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GS칼텍스는 신인 드래프트에서 ... 공격을 풀어주고, 러츠가 막히면 강소휘가 팀을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세 선수 모두 컨디션이 좋은 경기는 우리가 준비했던 흥미진진한 배구를 만들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개막 전 흥국생명의 유일한 대항마로 꼽혔던 GS칼텍스는 ...

    한국경제 | 2021.03.30 21:39 | YONHAP

  • thumbnail
    지푸라기라도 잡고픈 박미희 감독 "응원단 좀 더 들어왔으면"

    ... 챔피언결정전에서 쓰라린 2패를 당한 흥국생명이 홈에서 반격을 벼른다. 흥국생명은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GS칼텍스와 챔프전 3차전을 치른다. 5전 3승제 챔프전에서 먼저 2패를 당한 흥국생명은 1패만 더하면 GS칼텍스에 우승을 내주게 ... 감독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홈코트의 이점에 실낱같은 희망을 걸었다. 박 감독은 "홈코트는 아무래도 익숙하고 우리 편이라는 느낌이 있다"며 "응원단도 있다. 응원단이 조금 더 들어왔으면 좋겠지만…"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3.30 18:38 | YONHAP

  • thumbnail
    '통합우승 예감' 한선수 "챔프전에서도 버티면 될 것 같은 기분"

    "정규리그 1위 자신하지 못했는데…후회 없이 챔프전 치르겠다" 한선수(36·대한항공)는 7번째 챔피언결정전 출전을 예약했다.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쓰린 기억이 더 많지만, 여러 차례 고비를 넘기고 챔프전에 직행한 이번 시즌에는 ... 채운다. 대한항공은 29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방문 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1(19-25 25-22 25-17 25-22)로 누르고 정규리그 1위를 확정했다. 경기 ...

    한국경제 | 2021.03.30 08: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