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8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에서 민간 우주선을 띄울 수 있을까? [조미현의 국회 삐뚤게 보기]

    지난 12일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는 경기 고양 현대 모터스튜디오에서 미래차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행사 막바지에 민간 유인 우주선 개발에 성공한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를 언급했습니다. 이 대표는 "10년 전 일론 머스크에 대한 책을 읽었을 때에는 황당한 사람이라고만 생각했다"며 "얼마 전 우주선을 띄워서 여행을 간다는 (머스크의) 이야기가 실제로 상용화됐다"라고 말했습니다. 머릿속 공상을 ...

    한국경제 | 2020.08.13 07:00 | 조미현

  • thumbnail
    중국, 미국 겨냥 '中로켓왕' 이름 딴 과학기술대 만든다

    ... 몰려 고초를 겪기도 했으며, 5년 후 미·중간 협상을 통해 고국에 돌아와 중국 국방부의 전략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우주개발을 진두지휘했다. 중국 과학원 역학연구소를 창설해 미사일 개발과 항공학 연구를 주도했으며 중국의 첫 핵실험과 지구위성 발사 등에 성과를 올렸고 2003년 유인우주선 발사의 토대도 닦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중국 과학협회 부주석, 중국 역학학회 명예회장,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 등을 맡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2 10:07 | YONHAP

  • thumbnail
    템퍼, 리미티드 에디션 '템퍼 리케'…침대서 음악·영화 감상

    덴마크 프리미엄 매트리스 브랜드 템퍼는 1970년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개발한 우주선용 점탄성 압력흡수 소재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기업이다. 1991년 이 소재를 응용해 토퍼 매트리스와 베개를 선보이며 본격적인 토퍼 소재의 제품화에 나섰다. 이 기업의 침구류 제품은 편안한 기능과 강한 내구성을 바탕으로 세계적으로 품질을 인정받았다. 우주선에 적용될 만큼 견고한 성능을 자랑하는 템퍼 시리즈가 최근 유명 글로벌 오디오 브랜드와 협업한 침대 ...

    한국경제 | 2020.08.11 15:05 | 민경진

  • thumbnail
    "머스크의 꿈 또 한발짝" 스페이스X, 미 공군과 위성발사 계약

    독점 깨고 군사·정찰 위성 발사임무 40% 계약 40억 달러 규모…"테슬러 4분기 연속 흑자 이어 승승장구" 민간 기업 최초로 유인 우주선 왕복에 성공한 미국 스페이스X가 미 공군과 장기 위성 발사 계약을 따내며 미 정부의 국방 파트너로 도약했다. 9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공군은 지난 7일 스페이스X가 '유나이티드 론치 얼라이언스'(ULA)와 함께 2027년까지 ...

    한국경제 | 2020.08.10 11:18 | YONHAP

  • thumbnail
    러, 옛 소련 우주왕복선 기반한 새로운 비행체 개발 구상

    ... 방치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고진 사장은 다만 현재의 소유스 캡슐을 대체할 현대적이고 날개가 달린 우주왕복선 제작에는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계획 실현이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캡슐 형태의 소유스 우주선은 1회 발사 비용이 우주왕복선의 5분의 1수준에 그치고 단순하지만 견고한 설계로 안전성이 높아 여전히 실용적 우주선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로스코스모스 공보실은 지난 2일 타스 통신에 "우주 관광을 전문으로 하는 (미국) '스페이스 ...

    한국경제 | 2020.08.10 10:53 | YONHAP

  • thumbnail
    머스크의 우주선 동체로 쓰인 '이것'…포스코가 먼저 달궈놨다

    ... 않는 데다 고온에서도 잘 견디는 특성으로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드론, 로봇 등의 소재에 속속 활용되고 있다. 스테인리스강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우주 프로젝트 ‘스페이스X’에 투입된 우주선 메인 동체 소재로 채택되기도 했다. 경쟁 소재였던 탄소섬유를 밀어냈다. 국내에선 포스코그룹이 스테인리스강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향후 스테인리스강 활용 범위가 크게 확대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포스코 ...

    한국경제 | 2020.08.09 17:08 | 최만수

  • thumbnail
    [순간포착] '우리별 1호', 우주 향한 꿈을 쏘아 올리다

    ... 기념비적인 날이었다. 첫 번째 사진 속 검은 직육면체가 바로 발사 10일 전 촬영된 우리별 1호다. 무게 48.6㎏, 크기 352x356x670㎜의 소형 과학위성으로, 초속 8㎞의 속도로 하루 13회 지구를 돌면서 지구 표면 촬영, 우주선(線) 측정, 통신 및 음성방송에 관한 실험 등을 위해 제작됐다. 우리별 1호의 발사 성공으로 한국은 22번째 인공위성 보유국이 됐다. 소련이 1957년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를 발사한 지 35년 만이었다. 우리별 1호는 ...

    한국경제 | 2020.08.08 07:00 | YONHAP

  • thumbnail
    깡통 모양 스페이스X 화성 우주선 첫 시험비행 성공

    152m 상공으로 솟아오른 뒤 수직 착륙…45초 비행 미국의 민간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화성 이주를 목표로 한 우주선 시제품의 1차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스페이스X는 화성 우주선 '스타십'(Starship) 시제품의 첫 번째 수직 이착륙 시험 비행을 무사히 마쳤다고 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스타십 시제품 'SN5'는 전날 텍사스주 보카치카 발사시설에서 500피트(152.4m) 상공으로 ...

    한국경제 | 2020.08.06 05:27 | YONHAP

  • thumbnail
    꼬리 내린 머스크 "피라미드는 인류 최고 건축물"

    ... 뜬금없이 소셜미디어(SNS)에 "이집트 피라미드는 외계인 작품"이라는 글을 올렸다가 국가적 논란을 일으켰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말을 번복하며 슬쩍 꼬리를 내린 모습이다. 민간 기업 최초로 유인 우주선 왕복에 성공한 스페이스X의 창업자이기도 한 일론 머스크는 지난달 31일 논란의 첫 트윗을 올린 날 자정께 "피라미드는 인류가 3천800년 전 건설한 최고(最高) 건축물"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다음날 오후 트위터에서는 다시 ...

    한국경제 | 2020.08.05 09:38 | YONHAP

  • thumbnail
    '우주여행 시대' 성큼…민간 주도 왕복 첫 성공

    세계 최초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타고 지난 5월 말 우주로 떠났던 우주비행사 2명이 2일(현지시간) 해상으로 귀환했다. 우주 비행사가 바다를 통해 귀환하는 ‘스플래시 다운’은 1975년 미국과 옛소련의 아폴로-소유스 프로젝트 이후 45년 만이다. 과학계는 “단기적으론 부유층의 우주 여행, 장기적으로는 우주에서 첨단 물품을 생산하는 ‘우주 공장’ 시대가 열리기 ...

    한국경제 | 2020.08.03 17:11 | 이해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