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3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 팬, 타이거 우즈·캐디 고소한 이유가…"2년 전에 밀려 넘어졌다"

    한 골프 팬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와 캐디 조 라카바를 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2년 전 라카바가 본인을 밀어 넘어뜨렸다고 주장하며 두 사람을 함께 고소하고 나섰다. 9일(한국시간) AP통신은 미국 플로리다주에 사는 브라이언 버루소가 2년 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우즈의 캐디 조 라카바에게 밀려 넘어졌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버루소의 고소 사유에 대해 그의 변호사는 "버루소가 ...

    한국경제 | 2020.04.09 07:24

  • thumbnail
    "2년 전에 밀려 넘어졌다"…골프 팬, 타이거 우즈·캐디 고소

    골프 팬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와 그의 캐디를 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9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에 사는 브라이언 버루소는 2년 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우즈의 캐디 조 라카바에게 밀려 넘어졌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버루소의 변호사는 "버루소가 이니스브룩 골프장 13번홀 그린에서 휴대전화로 우즈의 사진을 찍으려 하자 라카바가 의도적으로 밀어 넘어뜨렸다"고 주장했다. 변호사는 "더 많은 정보와 ...

    한국경제 | 2020.04.09 07:04 | YONHAP

  • '저유가 타격' 엑슨모빌, 설비투자 100억弗 삭감

    미국 석유기업 엑슨모빌이 올해 설비투자 규모를 100억달러(약 12조원) 줄이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제 유가가 크게 떨어지며 경영난을 겪고 있는 탓이다. 대런 우즈 엑슨모빌 최고경영자(CEO)는 7일(현지시간) “지금까지 경험한 적이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며 “올해 계획했던 설비투자를 줄이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엑슨모빌은 당초 330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

    한국경제 | 2020.04.08 19:42 | 이고운

  • thumbnail
    [시론] 다자적 통상규범·협상력 회복 주력해야

    ... 미·중 무역전쟁이 코로나전쟁으로 확전되고 있다. 글로벌 리더십의 부재가 변종 바이러스처럼 세계 경제를 감염시켜 이를 악화시키고 있다. 독일이 항복하기 10개월 전인 1944년 7월 연합군 참여 44개국이 종전 후 브레턴우즈 체제를 논의했듯이 ‘트럼프·시진핑 증후군’을 넘어설 채비를 서둘러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립적 고립주의’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통제적 대국주의’는 ...

    한국경제 | 2020.04.08 18:24

  • thumbnail
    PGA 투어 선정 역대 마스터스 최강자는 니클라우스…우즈는 2위

    ... 유일하게 6차례나 우승한 선수다. 또 5위 안에 15차례 들었고, '톱10' 성적은 22번이나 냈다. 1998년에는 58세 나이에 공동 6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해 우승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2위로 꼽혔다. 우즈는 1997년과 2001년, 2002년, 2005년, 2019년 등 마스터스 그린 재킷을 5차례 입었다. 1997년에 만 21세로 최연소, 2위와 12타 차로 최다 타수 차 우승 ...

    한국경제 | 2020.04.08 10:48 | YONHAP

  • thumbnail
    '골프 황제' 우즈, 가족과 함께 '마스터스 챔피언 만찬'

    마스터스는 연기됐지만 디펜딩 챔피언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예정대로 마스터스 챔피언 만찬을 주최했다. 마스터스는 해마다 대회 개막 전에 전년 대회 우승자가 주최하는 만찬을 연다. 주최자인 디펜딩 챔피언은 자신이 정한 메뉴를 대접한다. 하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터스가 11월로 연기되면서 원래 8일(한국시간) 예정됐던 마스터스 챔피언 만찬도 미뤄졌다. 그러나 우즈는 8일(한국시간) ...

    한국경제 | 2020.04.08 09:33 | YONHAP

  • thumbnail
    2021년 프레지던츠컵 골프 인터내셔널 팀 단장에 이멀먼

    ... 단장이 됐다. 2021년 프레지던츠컵 골프 대회는 2021년 9월 30일부터 나흘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린다. 총 13차례 열린 프레지던츠컵에서는 미국이 11승 1무 1패로 압도하고 있다. 2019년 대회는 호주 멜버른에서 열렸으며 역시 미국이 16-14로 이겼다. 2019년 대회 미국 대표팀 단장은 타이거 우즈, 인터내셔널 팀 단장은 어니 엘스(남아공)가 맡았다. 2021년 대회 미국 단장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8 06:09 | YONHAP

  • thumbnail
    [권훈의 골프확대경] 11월 개최 마스터스 출전 선수는 이미 확정

    ... 골프클럽의 프레드 리들리 회장은 마스터스를 11월에 연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애초 4월 개최 기준으로 출전 자격을 획득한 선수에게는 출전권을 보장한다"고 밝혔다. 4월 기준이라면 이미 92명의 선수가 출전권을 확보했다. 타이거 우즈와 필 미컬슨(이상 미국) 등 역대 챔피언 19명과 최근 5년간 메이저대회 우승자와 최근 3년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 등 12명은 고정 멤버다. 작년 마스터스에서 12위 이내에 들었던 8명, 작년에 다른 메이저대회 4위 이내 ...

    한국경제 | 2020.04.08 05:0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사우디·러시아, 최대 1천500만배럴 원유 감산 예상"(종합)

    ... 러시아도 그동안 사우디에 맞서 증산 가능성을 시사해왔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유가 급락으로 큰 타격을 입고 있는 미 셰일업계 관계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3일 백악관에서 엑손모빌 대런 우즈, 셰브런 마이크 워스, 옥시덴탈 비키 홀럽 최고경영자(CEO) 등을 만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국제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원유 수요 급감에다 러시아와 사우디 간 유가 전쟁까지 겹치면서 최근 잇따라 폭락세를 ...

    한국경제 | 2020.04.03 01:01 | YONHAP

  • thumbnail
    "스피스의 망가진 스윙 2초면 고친다"

    ... 비거리를 더 내려고 했던 것 같은데 패착이다. 그에게 필요한 것은 오직 경험과 연습뿐이었다”며 망가진 스윙을 안타까워했다. 스피스는 2015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토너먼트와 US오픈을 제패하는 등 5승을 거둬 타이거 우즈(45·미국)를 이을 ‘차세대 황제’로 불렸다. 2017년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오픈(디오픈)을 끝으로 우승을 추가하지 못했고 지금까지 극심한 부진에 빠져 있다. 세계랭킹은 56위까지 떨어졌다. 2015년 10위권대에 ...

    한국경제 | 2020.04.02 17:53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