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2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똑바로 멀리 '헐크 실험' 증명한 디섐보…골프역사 바꾸다

    ... 압도적인 장타 덕을 봤다. 가장 멀리 날아간 드라이버가 377야드. 평균 드라이버 샷 비거리는 350.6야드였다. 2003년부터 비거리 등 기록을 재는 샷링크 도입 후 PGA투어 평균 비거리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타이거 우즈(45·미국)가 2005년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에서 열린 디오픈에서 세운 341.5야드다. 디섐보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135만달러(약 16억원)를 챙겼다. 2018년 11월 슈라이너스아동병원오픈 후 1년8개월 만에 ...

    한국경제 | 2020.07.06 18:00 | 조희찬

  • thumbnail
    괴짜 골퍼? 혁신의 아이콘! 골프의 새 차원 보여준 디섐보

    ... 압도적인 장타 덕을 봤다. 가장 멀리 날아간 드라이버가 377야드. 평균 드라이브 샷 비거리는 350.6야드였다. 2003년부터 비거리 등 기록을 재는 샷링크 도입 후 PGA투어 사상 평균 비거리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타이거 우즈(45·미국)가 2005년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에서 열린 디오픈에서 세운 341.5야드다. 디섐보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135만달러(약 16억원)를 챙겼다. 2018년 11월 슈라이너스아동병원오픈 후 1년 8개월만에 ...

    한국경제 | 2020.07.06 16:25 | 조희찬

  • thumbnail
    '헐크' 디샘보, 타이거 우즈 장타 기록도 넘었다

    ... 거듭난 디샘보는 6일(한국시간) 우승한 로켓 모기지 클래식에서 평균 드라이버샷 비거리 350.6야드를 찍었다. 이는 2003년 샷링크 제도 도입 이후 투어 대회 우승자로서는 최장타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05년 타이거 우즈가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에서 열린 디오픈에서 기록한 평균 341.5야드였다. 대회 평균 비거리도 그의 발군이었다. 파 3홀 4곳을 뺀 14 개홀 평균 비거리는 무려 329.8야드에 이르렀다. 공식 비거리는 지정된 2개 홀에서만 ...

    한국경제 | 2020.07.06 11:00 | YONHAP

  • thumbnail
    '음악중심' 우즈(조승연), 치명적 비주얼로 여심 저격

    아티스트 우즈(WOODZ)가 치명적인 남성미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우즈는 4일 오후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파랗게' 무대를 꾸몄다. 이날 우즈는 세련되면서도 댄디한 스타일로 무대에 올랐다. 여심을 흔드는 미소와 제스쳐가 깊은 인상을 남겼다. 뿐만 아니라 역동적이면서도 강렬한 퍼포먼스를 보며주며 우즈만의 개성을 보여줬고, 완성도 높은 무대를 만들었다. 타이틀곡 '파랗게'는 우즈가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래로, ...

    스타엔 | 2020.07.04 21:18

  • thumbnail
    우즈,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도 불참…켑카는 출전

    골프채널, '메모리얼 토너먼트서 복귀' 예상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에도 불참한다. 골프채널은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 출전 신청 마감일인 4일(이하 한국시간)까지 참가자 명단에 우즈의 이름이 없었다고 보도했다. 오는 10∼13일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 뮤어필드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에는 욘 람(세계랭킹 2위), 저스틴 토머스(4위) 등 세계랭킹 상위 15명 중 7명이 ...

    한국경제 | 2020.07.04 10:27 | YONHAP

  • thumbnail
    '뮤직뱅크' 우즈, 랩+보컬+퍼포먼스 3박자 다 갖춘 퍼펙트 아티스트

    아티스트 우즈(WOODZ)가 탄탄한 실력을 입증했다. 우즈는 3일 오후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파랗게' 무대를 꾸몄다. 이날 우즈는 화이트와 블랙이 조화를 이루는 스타일의 의상으로 무대에 올랐다. 훈훈한 비주얼과 남성미 넘치는 모습은 여심을 흔들었다. 이어 우즈는 파워풀한 보이스와 섹시한 제스쳐로 무대를 누볐고,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보는 이들의 흥을 자아냈다. 타이틀곡 '파랗게'는 우즈가 직접 작사, ...

    스타엔 | 2020.07.03 19:32

  • thumbnail
    [책마을] '인플레 파이터'가 전하는 달러의 흥망성쇠

    1944년 미국 뉴햄프셔주 브레턴우즈에 44개국 대표가 모였다. 이들이 연합국 통화금융회의를 연 이후 달러의 위상은 급격히 달라졌다. 달러가 국제 통화 시스템의 기축통화가 됐기 때문이다. 달러만이 금과 일정한 비율로 교환되고, 다른 나라들의 통화가치는 달러와의 교환 비율에 따라 결정되도록 한 것이다. 《달러의 부활》은 브레턴우즈 체제 이후 달라진 달러의 위상과 그 이면에 자리한 불안정성 등을 논한다. 1970~1980년대 미국과 일본의 통화정책을 ...

    한국경제 | 2020.07.02 18:04 | 김희경

  • thumbnail
    박나래, '굿걸' 퀸 와사비 향한 팬심 고백 "나랑 트월킹 대결하자"

    ... 알죠? 첫 무대부터 계속해서 지켜보고 있고 응원하고 있다. 다시 한번 팬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슬릭에게는 "팬들에게 익히 들어서 알고 있다. 제 사진을 좋아해 주신다고. 정말 감사하다"며 힘을 북돋았다. 우즈(조승연)도 '굿걸'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매주 놀라운 공연을 보여주셔서 방송을 매우 재미있게 보고 있다"며 응원을 보탰다. 제이미에게는 "열심히 하는 모습 보기 좋더라. 너가 정말 ...

    텐아시아 | 2020.07.01 16:38 | 정태건

  • thumbnail
    [신간] 달러의 부활·디지털의 배신

    돈이 된다! 주식투자 ▲ 달러의 부활 = 폴 볼커·교텐 토요오 지음, 안근모 옮김. 1970~80년대 미국과 일본의 통화정책을 주도한 두 저자가 브레턴우즈 체제의 성립과 붕괴, 1970년대 들어 심화한 국제금융시장의 불안과 이에 대처하기 위한 양국 통화 당국의 움직임 등을 회고한다. 주로 폴 볼커(1927~2019) 전 미국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자신의 경험과 관점을 썼고 교텐 토요오(行天豊雄·1931~ ) 전 일본 대장성 재무관(국제 담당 차관)이 ...

    한국경제 | 2020.06.30 13:45 | YONHAP

  • thumbnail
    "등수 욕심 낼 것"…우즈, 엑스원·유니크·조승연 다 던지고 온전한 '나'로 도약 [종합]

    "살면서 등수에 대한 목표를 가진 적이 없어요. 이번에는 팬들을 위해 욕심을 내보려고요. 어디서나 우즈(조승연)를 좋아한다고 말할 수 있도록 욕심내서 활동해보겠습니다." 그룹 엑스원 출신 조승연이 우즈로 새로운 도약을 알리며 이렇게 말했다. 우즈는 29일 오후 첫 번째 미니앨범 '이퀄(EQUAL)'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솔로로 데뷔했다. 쇼케이스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조승연은 ...

    텐아시아 | 2020.06.30 12:41 | 우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