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7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즈와 기념사진, 꿈 이뤘어요"…김주형 이븐파 선방

    “꿈은 정말 이뤄지네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 대회 데뷔전을 치른 김주형(18)의 말이다. 경기 관련 소감이 아니라 자신의 우상 타이거 우즈(45·미국)를 만나 사진을 함께 찍은 것에 대한 소감이었다.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파크(파70·7229야드)에서 열린 PGA챔피언십(총상금 1100만달러) 1라운드를 마친 뒤 그는 곧바로 자신의 SNS에 우즈와 ...

    한국경제 | 2020.08.07 17:11 | 조희찬

  • thumbnail
    우즈, PGA 챔피언십 첫날 2언더파…매킬로이·토머스에 판정승(종합)

    선두에 3타 차, 2012년 이후 8년 만에 개인 메이저 첫날 최저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개인 통산 메이저 대회 16승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최다승 기록을 향해 무난한 출발을 했다. 우즈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파크(파70)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총상금 1천100만달러)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선두에 ...

    한국경제 | 2020.08.07 11:51 | YONHAP

  • thumbnail
    데이·토드 PGA 챔피언십 첫날 공동 1위…우즈는 3타 차 20위(종합)

    ... 3타 차 준우승을 차지했다. 동일 메이저 대회를 3연패한 것은 1924∼1927년 PGA 챔피언십 월터 헤이건, 1954∼1956년 디오픈 피터 톰슨 등 최근 100년간 두 번밖에 나오지 않은 기록이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기록하며 2언더파 68타를 쳐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20위에 자리했다. 우즈가 메이저 대회 1라운드에서 68타를 친 것은 2012년 브리티시오픈 67타 이후 이번 대회가 가장 좋은 성적이다. ...

    한국경제 | 2020.08.07 11:47 | YONHAP

  • thumbnail
    PGA 챔피언십 첫날 이븐파 김주형, 우즈와 기념사진 '찰칵'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프로 신분 최연소 우승(18세 21일) 기록을 세운 김주형(18)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와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주형은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에 출전했다. 생애 처음으로 미국 메이저 무대에 진출한 김주형은 이날 이븐파 70타를 치고 50위권에 자리하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김주형에게 이날 성적보다 더 큰 성과는 우즈와 함께 사진을 찍은 ...

    한국경제 | 2020.08.07 10:52 | YONHAP

  • thumbnail
    데이, PGA 챔피언십 첫날 선두…우즈는 3타 차 20위권

    ... 3타 차 준우승을 차지했다. 동일 메이저 대회를 3연패한 것은 1924∼1927년 PGA 챔피언십 월터 헤이건, 1954∼1956년 디오픈 피터 톰슨 등 최근 100년간 두 번밖에 나오지 않은 기록이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기록하며 2언더파 68타를 쳤다. 우즈가 메이저 대회 1라운드에서 68타를 친 것은 2012년 브리티시오픈 67타 이후 이번 대회가 가장 좋은 성적이다. 또 우즈가 메이저 대회 1라운드에서 60대 ...

    한국경제 | 2020.08.07 10:18 | YONHAP

  • thumbnail
    우즈, PGA 챔피언십 첫날 2언더파…매킬로이·토머스에 판정승

    선두에 3타 차, 2012년 이후 8년 만에 개인 메이저 첫날 최저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개인 통산 메이저 대회 16승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최다승 기록을 향해 무난한 출발을 했다. 우즈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파크(파70)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총상금 1천100만달러)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오후 ...

    한국경제 | 2020.08.07 06:54 | YONHAP

  • thumbnail
    외국 베팅업체 'PGA 챔피언십 우승 1순위는 켑카·토머스'

    ...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며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또 다른 베팅업체 래드브룩스의 전망도 비슷하다. 켑카와 토머스가 10/1, 매킬로이와 람은 12/1 순이다. 메이저 대회 통산 16승을 노리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래드브룩스 33/1, 윌리엄 힐 35/1로 비슷한 배당률을 기록했다. 순위로는 두 업체에서 모두 공동 11위에 해당하는 배당률이다. 한국 선수로는 안병훈(29)과 임성재(22)가 래드브룩스에서 80/1(공동 31위), ...

    한국경제 | 2020.08.06 07:29 | YONHAP

  • thumbnail
    타이거 우즈, 퍼터 명인 스카티카메론의 '新병기' 택할까

    메이저대회 16승에 도전하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또 한 번 새 퍼터를 들고 연습했다. 세계 최고 퍼터 명장으로 불리는 스카티 카메론의 작품이다. 미국 골프매거진은 5일(한국시간) "우즈가 PGA챔피언십을 앞두고 새로운 스카티카메론사 퍼터를 들고 연습했다"고 전했다. 우즈는 시험하고 있는 새 퍼터가 정확히 어떤 모델인지 공개하지 않았다. 이 대회를 앞두고 '(클럽 등) 어떤 변화를 ...

    한국경제 | 2020.08.05 17:23 | 조희찬

  • thumbnail
    PGA챔피언십 승부의 변수는 쌀쌀한 날씨

    ... 줄어드는 건 감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같은 스윙이라도 날씨가 차가우면 나는 10∼13야드 정도 비거리가 줄어든다"면서 "드라이버는 날아가는 거리가 20야드쯤 줄었다"고 말했다. 날씨가 쌀쌀하면 힘을 쓰지 못하는 타이거 우즈(미국)도 "옷을 더 따뜻하게 챙겨 입어야 한다"며 낮은 기온이 경기력이 미치는 영향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연습 라운드 때 스웨터와 목 방한대를 착용한 그는 "플로리다주 집에서 연습할 때는 기온이 35℃였다"면서 "거기서 ...

    한국경제 | 2020.08.05 13:12 | YONHAP

  • thumbnail
    올해 PGA챔피언십은 '세계 1위 쟁탈전'…1위 후보가 5명

    ... PGA챔피언십은 이들에게 우승 트로피와 세계랭킹 1위가 한꺼번에 걸린 셈이다. 람은 세계랭킹 1위 경쟁이 마치 로저 페더러(스위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라파엘 나달(스페인), 앤디 머리(영국) 등 이른바 '4대 천왕'이 각축하는 남자 테니스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력이 가장 뜨겁게 달아오른 선수가 두세달은 세계 1위를 하는 형국"이라면서 "타이거 우즈처럼 혼자 세계랭킹 1위를 오래도록 독차지하는 시대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5 08: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