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2,7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GA챔피언십 승부의 변수는 쌀쌀한 날씨

    ... 줄어드는 건 감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같은 스윙이라도 날씨가 차가우면 나는 10∼13야드 정도 비거리가 줄어든다"면서 "드라이버는 날아가는 거리가 20야드쯤 줄었다"고 말했다. 날씨가 쌀쌀하면 힘을 쓰지 못하는 타이거 우즈(미국)도 "옷을 더 따뜻하게 챙겨 입어야 한다"며 낮은 기온이 경기력이 미치는 영향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연습 라운드 때 스웨터와 목 방한대를 착용한 그는 "플로리다주 집에서 연습할 때는 기온이 35℃였다"면서 "거기서 ...

    한국경제 | 2020.08.05 13:12 | YONHAP

  • thumbnail
    올해 PGA챔피언십은 '세계 1위 쟁탈전'…1위 후보가 5명

    ... PGA챔피언십은 이들에게 우승 트로피와 세계랭킹 1위가 한꺼번에 걸린 셈이다. 람은 세계랭킹 1위 경쟁이 마치 로저 페더러(스위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라파엘 나달(스페인), 앤디 머리(영국) 등 이른바 '4대 천왕'이 각축하는 남자 테니스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력이 가장 뜨겁게 달아오른 선수가 두세달은 세계 1위를 하는 형국"이라면서 "타이거 우즈처럼 혼자 세계랭킹 1위를 오래도록 독차지하는 시대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5 08:16 | YONHAP

  • thumbnail
    우즈, 토머스·매킬로이와 PGA 챔피언십 1-2라운드 동반 플레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함께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 1, 2라운드를 치른다. 대회 조직위원회가 5일(한국시간) 발표한 이번 대회 1, 2 라운드 조 편성을 보면 우즈는 세계 랭킹 1위 토머스, 3위 매킬로이와 함께 한 조가 됐다.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막하는 이번 대회 주요 조 편성 가운데서도 단연 팬들의 시선을 잡아끄는 그룹인 셈이다. 메이저 ...

    한국경제 | 2020.08.05 07:35 | YONHAP

  • thumbnail
    세계 1위 복귀한 토머스, 시즌 첫 메이저대회까지 삼킬까

    PGA 챔피언십 6일 개막…우즈 '메이저 16승' 재도전·켑카는 3연패 조준 임성재·안병훈·18세 김주형 등 한국 선수 5명 출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 속에 올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메이저대회가 뒤늦게 막을 올린다. 6일(현지시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 파크에서는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총상금 1천100만달러)이 열린다. 이 대회는 애초 5월 14∼17일 시즌 두 ...

    한국경제 | 2020.08.04 11:38 | YONHAP

  • thumbnail
    프로투어 코스 세팅에서 치르는 아마추어 대회 열린다

    ... 다져놔 공을 세우기가 어렵다. 러프는 아마추어가 감당이 안 될 만큼 길고 억세다. 프로 대회는 대개 코스에서 가장 뒤에 조성된 이른바 '챔피언티'를 쓴다, 전장이 파72 기준으로 7천야드를 훌쩍 넘는다. 2008년 타이거 우즈(미국)는 "US오픈이 열린 코스에서 아마추어 골퍼가 100타를 깨기는 어렵다"고 말해 공인 핸디캡 10의 고수 마이클 조던(미국)이 악명 높은 베스페이지 블랙 코스에서 100타 깨기 도전에 나선 일도 있었다. 국내에서도 아마추어 골퍼가 ...

    한국경제 | 2020.08.04 11:15 | YONHAP

  • thumbnail
    "차기 황제는 나야"…21억 잭팟 토머스, 세계랭킹 1위 탈환

    ... 차일드’라는 수식어를 따로 붙였다. 토머스는 어린 시절부터 스피스와 죽이 잘 맞았다. 퍼팅 게임을 하루종일 같이 하는 날이 많았다. 실력도 엇비슷했다. 프로무대에선 달랐다. 스피스의 그늘이 컸다. 스피스가 ‘타이거 우즈의 후계자’로 커리어를 쌓는 동안 토머스는 2부 투어를 거쳐 2년 늦게 1부 투어에 데뷔했다. 토머스의 수식어에는 항상 스피스 이름이 들어갔다. ‘스피스의 친구’ ‘스피스의 라이벌’ ...

    한국경제 | 2020.08.03 17:16 | 조희찬

  • thumbnail
    '시즌 3승' 토머스, 2년 만에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복귀

    ... 2위로 내려앉았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도 2위에서 3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웨브 심프슨, 더스틴 존슨, 브룩스 켑카, 브라이슨 디섐보, 패트릭 리드(이상 미국), 애덤 스콧(호주), 패트릭 캔틀레이(미국) 등 4∼10위는 변동이 없다. 타이거 우즈(미국) 역시 15위를 지켰다. 임성재(23)는 23위에서 25위로 떨어졌지만, 안병훈(29)은 62위에서 56위로 순위가 올라갔다. 강성훈(33)도 57위에서 61위로 밀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3 15:49 | YONHAP

  • thumbnail
    [고침] 체육(LPGA 재개 첫 승 대니엘 강 "하먼 코치…)

    ...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기자회견에서 하먼에 대한 질문에 "그가 코스 안팎에서 인간으로서, 코치로서, 멘토로서 등 나에게 해준 모든 것에 고맙다"면서 "그를 제 인생에서 만나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먼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스윙 코치를 지내고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도 가르친 세계적인 코치다. 2018년부터 하먼의 지도를 받은 대니엘 강은 2018∼2019년 뷰익 상하이에서 2연패를 달성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LPGA ...

    한국경제 | 2020.08.03 13:56 | YONHAP

  • thumbnail
    LPGA 재개 첫 승 대니엘 강 "하먼 코치·소렌스탐에게 감사"

    ...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기자회견에서 하먼에 대한 질문에 "그가 코스 안팎에서 인간으로서, 코치로서, 멘토로서 등 나에게 해준 모든 것에 고맙다"면서 "그를 제 인생에서 만나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먼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스윙 코치를 지내고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도 가르친 세계적인 코치다. 2018년부터 하먼의 지도를 받은 대니엘 강은 2018∼2019년 뷰익 상하이에서 2연패를 달성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LPGA ...

    한국경제 | 2020.08.03 10:59 | YONHAP

  • thumbnail
    토머스, PGA투어 통산 13승에 세계 1위 탈환(종합)

    ... 1993년생 동갑인 조던 스피스, 잰더 쇼플리, 대니얼 버거(이상 미국) 등 'PGA투어 황금세대'의 일원인 토머스는 이들 가운데 가장 먼저 통산 13승을 달성했다. 토머스보다 더 어린 나이에 13승 고지에 오른 선수는 타이거 우즈와 잭 니클라우스(이상 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3명뿐이다. 4타차 5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토머스는 9번 홀까지 버디 4개를 잡아내며 우승 경쟁에서 앞서나갔다. 12번 홀(파4) 보기로 한때 5명이 공동선두를 이루는 ...

    한국경제 | 2020.08.03 09: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