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2,7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뮤어필드 정복…세계 1위 오른 욘 람 "스페인 골프史에 내 이름이 적히다니…"

    ... 어드레스 때 공이 움직인 게 확인되면서 2벌타를 받았지만 17번홀(파4), 18번홀(파4)에서 타수를 지키는 기세를 이미 만들어 준 뒤였다. 후계자 경쟁에 뛰어든 세계랭킹 1위 람은 이번 우승으로 ‘포스트 타이거 우즈’ 시대를 이끌어갈 후계 그룹 중 가장 먼저 맹주 자리를 차지했다. 짧은 백스윙으로 샷이 흔들리지 않는다는 게 큰 장점이다. 그린 주변 쇼트게임이나 퍼트 역시 흠잡을 데가 없다는 평가다. 만 25세8개월9일의 람은 역대 선수 ...

    한국경제 | 2020.07.20 17:39 | 김순신

  • thumbnail
    시즌 첫 우승 람, 세계랭킹 1위…스페인 선수 두번째

    ... 2위로 물러앉았다. 3∼16위까지 상위권은 변동이 없었다. 저스틴 토머스, 더스틴 존슨, 웨브 심프슨, 브룩스 켑카, 브라이슨 디섐보, 패트릭 리드(이상 미국), 애덤 스콧(호주)이 3∼10위를 지켰다는 얘기다. 타이거 우즈(미국)도 지난 주 14위에서 움직이지 않았다. 한국 선수들은 대부분 순위가 떨어졌다. 컷 탈락한 임성재(22)는 22위에서 23위로 내려갔고 강성훈(32)은 55위에서 58위, 안병훈(29)은 57위에서 62위로 밀렸다. 10대 ...

    한국경제 | 2020.07.20 13:42 | YONHAP

  • thumbnail
    [권훈의 골프확대경] 생애 최고 샷이 보기 된 람, 논란 속 세계 1위

    ... 샷이었다. 람은 "내 생애 최고의 쇼트게임 샷"이라고 자찬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좋은 샷을 몇 번 했지만 이번 샷은 정말 믿기지 않는다"면서 "딱 내가 원하던 샷"이라고 말했다. TV 중계 화면에는 2012년 타이거 우즈(미국)가 같은 대회 같은 홀에서 기적 같은 칩샷 버디를 잡아내고 포효하는 장면이 나왔다. 당시 우즈는 그 칩샷 버디로 메모리얼 토너먼트 다섯번째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람은 4타차 리드를 잡았고, 더는 추격할 동력을 잃어버린 ...

    한국경제 | 2020.07.20 11:22 | YONHAP

  • thumbnail
    '마치 타이거처럼' 람, 16번홀 칩샷 버디로 '우승+세계 1위'(종합)

    ... 20억1천470만원)보다 더 큰 수확은 생애 처음으로 세계랭킹 1위에 오르게 됐다는 사실이다. 세계랭킹 2위인 그는 이번 주 세계랭킹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제치고 1위에 오른다. 람의 16번홀 칩샷 버디는 2012년 타이거 우즈(미국)가 이 대회 다섯번째 정상에 오를 때 같은 홀에서 연출한 기적 같은 칩샷 버디와 흡사했다. 당시 우즈는 티샷한 볼이 그린을 넘어갔지만, 로브샷으로 버디를 잡아내 구름 갤러리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 대회를 주최하는 잭 니클라우스(미국)는 ...

    한국경제 | 2020.07.20 09:26 | YONHAP

  • thumbnail
    '마치 타이거처럼' 람, 16번홀 칩샷 버디로 '우승+세계 1위'

    ... 20억1천470만원)보다 더 큰 수확은 생애 처음으로 세계랭킹 1위에 오르게 됐다는 사실이다. 세계랭킹 2위인 그는 이번 주 세계랭킹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제치고 1위에 오른다. 람의 16번홀 칩샷 버디는 2012년 타이거 우즈(미국)가 이 대회 다섯번째 정상에 오를 때 같은 홀에서 연출한 기적 같은 칩샷 버디와 흡사했다. 당시 우즈는 티샷한 볼이 그린을 넘어갔지만, 로브샷으로 버디를 잡아내 구름 갤러리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 대회를 주최하는 잭 니클라우스(미국)는 ...

    한국경제 | 2020.07.20 08:57 | YONHAP

  • thumbnail
    '골프 전설' 니클라우스 부부, 코로나19 감염됐다 완치

    ... 외부 활동을 재개했다. 그는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다. 우리 부부는 정말 운이 좋았다"면서 "우리 부부는 둘 다 80세를 넘었기에 그런 병에 매우 취약하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들은 타이거 우즈(미국)는 "두 분이 병을 이겨내고 이제는 건강하고 안전하다니 다행"이라면서 :두 분을 내내 뵐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니클라우스는 PGA투어에서 메이저 대회 최다승(18승)을 포함해 통산 73승을 ...

    한국경제 | 2020.07.20 07:42 | YONHAP

  • thumbnail
    메모리얼 토너먼트 최종일 4오버파 친 우즈 "샷 감각 괜찮다"

    5개월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복귀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또 한 번 최종 라운드에서 부진했다. 우즈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메모리얼 토너먼트 4라운드에서 4오버파 76타를 적어냈다. 전날 1언더파를 치며 순위를 끌어 올렸던 우즈는 최종 합계 6오버파 294타를 제출하고 하위권으로 밀렸다. 지난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을 치른 뒤 부상 후유증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0.07.20 07:08 | YONHAP

  • thumbnail
    [데스크 칼럼] 타이거 우즈 관전법

    요즘 골프로 주목받는 미국인 두 명을 꼽는다면, 도널드 트럼프와 타이거 우즈다. 닮은 구석이라곤 없을 듯한 이들은 골프로 사람의 마음을 뒤흔든다는 이유로 자주 묶인다. 오는 11월 두 개의 도전을 동시에 맞닥뜨린다는 점도 흥미롭다. 골프장 17개를 소유한 부자 트럼프는 우즈보다 더 많이 골프를 친다는 말을 듣는다. 코로나19로 미국인 사망자가 13만 명을 넘어선 지난 5월에도 골프장을 찾았고, 주한미군 감축 옵션 보고를 받은 직후인 이달 18일에도 ...

    한국경제 | 2020.07.19 18:36

  • thumbnail
    '돌풍' 김주형, PGA 챔피언십으로…"우즈 연습이라도 봐야죠"

    ... 김주형은 미국에 들어가면 자가격리를 거쳐 대회에 나서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오더라도 격리가 필수라 PGA 챔피언십 출전에 따른 기회비용이 만만치 않다. 김주형은 "그런 시간이 하나도 아깝지 않다. 타이거 우즈도 빠지지 않는 대회니까 그 곳에서 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기쁘다"면서 "PGA 투어, 메이저대회에서 제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 뭐가 부족한지 볼 수 있는 기회로 삼고 많이 배우고 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조 편성은 ...

    한국경제 | 2020.07.19 14:38 | YONHAP

  • thumbnail
    허리 통증 사라진 우즈, 1타 줄이고 중위권 도약 "괜찮은 하루"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하루 만에 허리 통증에서 벗어나며 언더파 점수를 냈다. 우즈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전날 2라운드에서 허리 통증 탓에 고전하며 4오버파 76타를 기록했던 우즈는 1, 3라운드 성적 1언더파 71타씩을 더해 사흘 합계 2오버파 218타, 공동 37위에 올랐다. 메모리얼 ...

    한국경제 | 2020.07.19 08: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