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3,9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타이거 우즈, 제한속도 72㎞구간서 140㎞로 달리다 전복사고"(종합)

    LA 보안관실 발표…"과속한 데다 브레이크 대신 가속페달 밟아" "블랙박스에 브레이크 밟은 기록 없어…가속페달은 99% 밟은 기록" 우즈, '부주의한 운전' 혐의로 기소 안돼…보안관 "과속 딱지는 발부할수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는 과속 주행을 한 데다 커브길에서 브레이크 대신 가속페달을 밟으면서 발생한 것으로 미국 경찰 당국이 결론 내렸다.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의 보안관 앨릭스 비어누에버는 7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1.04.08 05:18 | YONHAP

  • thumbnail
    "타이거 우즈, 제한속도 72㎞구간서 140㎞로 달리다 전복사고"

    LA 보안관실 발표…"과속한 데다 브레이크 대신 가속페달 밟아" "블랙박스에 브레이크 밟은 기록 없어…가속페달은 99% 밟은 기록" 우즈, '부주의한 운전' 혐의로 기소 안돼…보안관 "과속 딱지는 발부할수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는 과속 주행을 한 데다 커브길에서 브레이크 대신 가속페달을 밟으면서 발생한 ...

    한국경제 | 2021.04.08 03:20 | YONHAP

  • thumbnail
    마스터스 대회장 찾지 못한 우즈 "챔피언스 디너 그리워"

    매킬로이 "우즈는 집에 메이저 트로피만 진열해놨더라" 올해 '명인 열전' 마스터스에서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의 모습을 볼 수 없다. 그는 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에서 운전하던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해 두 다리를 심하게 다쳤다. 수술대에 오른 그는 지난달 미국 플로리다주 자택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으며 8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개막하는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는 불참한다. ...

    한국경제 | 2021.04.07 10:28 | YONHAP

  • thumbnail
    다시 '유리알 그린'…4월로 복귀한 마스터스 "버디 풍년은 없다"

    ...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31·미국)는 무릎 부상에도 일단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린 뒤 현장을 찾아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2019년 이 대회 챔피언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는 2월 차량 전복 사고로 불참한다. 지난해 공동 2위를 차지해 이 대회에서 아시아 출신 선수 최고 성적을 기록한 임성재와 김시우(26)도 출전한다. 김시우는 “마스터스는 골프대회 중에서도 최고로 ...

    한국경제 | 2021.04.06 17:37 | 조희찬

  • thumbnail
    '명인 열전' 마스터스, 8일 개막…작년 준우승 임성재 등 출격

    존슨, 2002년 우즈 이후 19년 만에 대회 2연패 도전 지난해 코로나19 때문에 사상 첫 11월 개최, 5개월 만에 다시 열려 '명인 열전'으로 불리는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로 85회째를 맞는 이 대회는 해마다 4월 같은 장소에서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리는 것이 관례지만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1.04.06 07:01 | YONHAP

  • 3년9개월의 기다림…'텍사스 보이' 스피스, 고향서 우승 일궜다

    ... 이후 3년9개월 만이다. 그간 스피스는 82개 대회에 참가했으나 우승컵을 들지 못했고, 83번째 도전 끝에 기나긴 슬럼프의 늪에서 벗어났다. 통산 12승째. 만 28세 이전에 투어 12승을 기록한 건 지금까지 필 미컬슨, 타이거 우즈,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4명뿐이다. 스피스는 “다시는 정상에 오르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도 했다”며 “그래서 이번 우승이 그 어느 때보다도 특별하다”고 ...

    한국경제 | 2021.04.05 17:49 | 조희찬

  • thumbnail
    '골든보이의 귀환' 스피스, 3년 9개월 만에 PGA투어 우승(종합)

    ... 감격스러웠다. 스피스의 우승은 디오픈을 제패한 2017년 7월 24일 이후 무려 1천351일이 걸렸다. 스피스는 28세가 되기 전에 12승 고지에 오른 5번째 선수가 됐다. 앞서 28세 이전에 12승을 채운 선수는 필 미컬슨, 타이거 우즈,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그리고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이다. 데뷔 3년 만인 2015년 마스터스와 US오픈을 잇달아 우승하며 22세에 세계랭킹 1위를 꿰찼던 스피스는 만 24세가 되기 전에 디오픈 정상에 오르며 최연소 ...

    한국경제 | 2021.04.05 09:54 | YONHAP

  • thumbnail
    금본위제→고정환율→변동환율…역사 따라 바뀐 환율제도

    ... 벗어나 각자의 통화가치를 하락시키며 국가 간 분쟁이 생겼어요. 자국 통화가 평가절하되면(환율이 오르면) 수출이 잘돼 국제수지가 개선되기 때문이죠. 그래서 2차 세계대전이 끝날 무렵인 1944년 미국이 44개국의 대표를 뉴햄프셔주 브레턴우즈에 초대해 금 1온스(28.34g)에 35달러로 고정시킬 테니 각국은 이를 기준으로 자국 환율을 고정하자고 했어요. 이를 ‘브레턴우즈 체제’라고 합니다. 하지만 미국의 국제수지 적자폭이 커지고 베트남 전쟁 등으로 ...

    한국경제 | 2021.04.05 09:00 | 정태웅

  • thumbnail
    '골든보이의 귀환' 스피스, 3년9개월 만에 PGA투어 우승

    ... 스피스는 통산 12승 고지에 올랐다. 데뷔 3년 만인 2015년 마스터스와 US오픈을 잇달아 우승하며 22살에 세계랭킹 1위를 꿰찼고 만 24살이 되기 전에 디오픈 정상에 올라 최연소 메이저 3승 기록을 세웠던 스피스는 타이거 우즈(미국)의 유력한 후계자로 꼽혔다. 그러나 그는 2018년부터 슬럼프에 빠졌다. 우승 경쟁에 뛰어드는 횟수가 점점 줄었고 상위권 입상도 드물어진 스피스는 이번 시즌을 세계랭킹 92위로 시작할만큼 부진에 허덕였다. 최근 2018년 ...

    한국경제 | 2021.04.05 07:11 | YONHAP

  • 고향서 펄펄…스피스 '황제' 명성 되찾을까

    ... 기록한 스피스는 맷 월리스(30·잉글랜드)와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스피스는 2017년까지 PGA투어 11승(메이저대회 3승 포함)을 기록하는 등 빠르게 승수를 쌓았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 뒤를 이을 ‘차세대 황제’로 불렸다. 하지만 2017년 7월 디오픈(브리티시오픈) 우승 이후 급격히 부진에 빠진 뒤 우승 소식이 없다. 최근 6개 대회에서 네 차례 톱10에 들며 서서히 살아나고 있는 ...

    한국경제 | 2021.04.04 18:03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