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4,0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컬슨·브래디, 디섐보·로저스와 PGA+NFL 골프 대결

    ... 챔피언십에서 격돌한 지 6개월 만에 골프장에서 맞대결을 벌이게 됐다. NFC 챔피언십에서는 브래디의 탬파베이가 승리했다. 브래디는 더 매치의 단골손님이다. 더 매치는 2018년 시작했다. 당시에는 미컬슨과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26·미국)가 '1 대 1' 대결을 벌였고 미컬슨으 승리로 끝났다. 2020년 5월 열린 두 번째 대회에서는 브래디와 NFL 출신 페이턴 매닝(45)이 합류했다. 이때는 우즈-매닝이 미컬슨-브래디에게 승리했다. 미컬슨은 더 매치를 ...

    한국경제 | 2021.05.27 11:41 | YONHAP

  • thumbnail
    소규모 헤지펀드가 석유공룡 엑손모빌 이겨…이사 2명 확보

    ... 부채가 급격히 늘었고 작년에 엑손모빌은 224억달러(약 25조원)의 순손실을 기록하면서 4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적자를 내기도 했다. 기후변화 대처를 내세운 엔진넘버원 측 인사들의 이사회 진출로 엑손모빌은 경영전략의 일부 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대런 우즈 최고경영자(CEO)의 입지도 흔들리게 됐다. 우즈 CEO는 성명을 내고 "두 이사를 환영한다"면서 "이분들과 모든 주주를 위해 건설적으로 함께 일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7 10:01 | YONHAP

  • thumbnail
    제네시스, 美 판매 모든 차종 '최고 안전'

    ... 접근하는 차를 감지해 경고 및 제동을 하는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등 다양한 안전 기술이 적용됐다. 지난 2월에는 제네시스 G70와 G90가, 3월에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교통 사고로 안전성을 검증받은 GV80가 각각 IIHS로부터 TSP+를 받았다. 제네시스가 미국에 판매하는 모델 전체가 충돌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은 것이다. 제네시스는 2019년 G70-G80-G90의 세단 라인업을 완성했는데, ...

    한국경제 | 2021.05.26 17:20 | 도병욱

  • thumbnail
    최고령 메이저 우승 미컬슨 "브래디의 슈퍼볼 우승에 자극"

    ... 일은 없다"면서 "더 열심히 했고, 나 자신을 믿었고, 내게는 나를 믿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브래디와 미컬슨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의료진을 위한 자선기금 마련 골프 대회에 팀을 이뤄 타이거 우즈와 역시 NFL 스타 선수인 페이튼 매닝을 상대로 대결한 바 있다. 미컬슨은 "다시 브래디와 호흡을 맞춰 팀 대항 골프 경기를 하고 싶다"면서 "그와 함께하면 배우고 깨닫는 게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6 15:49 | YONHAP

  • thumbnail
    정의선의 품질경영 '수확'…美 최고 안전등급 휩쓴 제네시스

    ... G70과 G80, G90, GV80 등 제네시스 전 라인업은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획득한 상태다. 지난 2월에는 스포스세단 G70 2021년형과 플래그십 세단 G90이, 3월에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사고 당시 차량으로 안전성을 입증한 GV80이 이 등급을 받았다. 마크 델 로쏘 제네시스 북미 최고경영자는 "제네시스에서 고객은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의 핵심이며,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신현아 ...

    한국경제 | 2021.05.26 15:36 | 신현아

  • thumbnail
    켑카, 디섐보 발소리에 '짜증'…디섐보도 은근히 비꼬아

    ... 멈출 수 없다. 더 나아지기 위해 단련하는 것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글도 동영상에 첨부했다. 야후스포츠는 "디섐보가 켑카 동영상이 나온 뒤에 운동하는 동영상을 올린 것은 우연이 아닐 것"이라고 예상했다. 나아가 "타이거 우즈 이후의 시대에 들어선 골프는 개성과 라이벌이 필요하다"며 다음 달 열리는 메이저대회 US오픈 개막전에서 두 선수가 함께 골프를 치도록 하는 조 편성을 고려해달라고 제안했다. 켑카는 2017년과 2018년 연속으로 US오픈을 제패했고, ...

    한국경제 | 2021.05.26 12:16 | YONHAP

  • thumbnail
    제네시스 G80, 미국에서 '최고 안전한 차' 등급 받아

    ...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획득했으며, 세단 라인업 완성 이후 3년 연속 최고 안전 등급을 획득하고 있다고 제네시스는 전했다. 앞서 올해 2월 2021년형 G70 스포츠세단과 G90 플래그십 세단이, 3월에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사고 당시 차량으로 주목받은 GV80이 이 등급을 받았다. 마크 델 로쏘 제네시스 북미 최고경영자(CEO)는 "고객은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의 핵심이며, 안전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6 09:55 | YONHAP

  • thumbnail
    '골프황제' 우즈, 암 투병 소녀 만나 "건강하고 씩씩해라" 격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암 투병 중인 10세 소녀를 만나 "건강하고 씩씩하게 지내"라고 격려했다. 골수암을 앓고 있는 올해 10살 루나 페로네라는 어린이는 25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우즈를 만난 소감을 밝혔다. 페로네는 "주말에 축구장에서 우즈와 마주쳤고, 잠깐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며 "그는 내게 '건강하고 씩씩하게 지내'라고 말해줬다"고 밝혔다. 이 사진에서 우즈는 목발을 짚고 있다. 우즈는 올해 2월 미국 ...

    한국경제 | 2021.05.25 16:22 | YONHAP

  • 미러클! 미컬슨…51세 최고령 메이저 우승, 전설을 쓰다

    ... 열리는 토리파인스로 가서 우승을 목표로 연습하겠다”고 말했다. 골프 역사상 가장 위대한 2인자 미국 언론들은 미컬슨을 ‘골프 역사상 가장 위대한 2인자’라고 부른다. 동시대에 활동한 타이거 우즈(46·미국)에게 밀려서다. 미컬슨은 PGA투어에서 45승을 거두는 동안 세계랭킹 1위에 한 번도 오르지 못했다. 메이저대회에서도 우승(6회)보다 준우승(11회)이 훨씬 많다. 커리어 그랜드슬램 요건 중 유일하게 빠져 있는 ...

    한국경제 | 2021.05.24 17:38 | 조희찬

  • thumbnail
    미컬슨 메이저 최고령 우승 원동력은 '천재성+자기 관리+혁신'

    ... 마스터스, 디오픈, PGA챔피언십에서는 한 번 이상 우승했지만 아직 US오픈 우승은 이루지 못했다. 스러져가던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꿈을 되살린 미컬슨의 '회춘' 비법은 무엇일까. 먼저 그의 천재성을 꼽는다. 같은 시대를 뛴 타이거 우즈(미국)의 그늘에 가렸지만, 미컬슨의 재능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 대학 시절 그는 당대 최고의 선수였다. 3차례 대학 선수권대회를 제패했고 1990년 US아마추어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PGA투어가 자리를 잡은 현대 ...

    한국경제 | 2021.05.24 16: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