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당 오늘 공관위원장 후보군 압축, 황교안에 보고

    ... 중 공관위원장을 낙점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위는 지난달 홈페이지로 6천100여건의 추천을 받았고, 여기서 중복을 제외한 300여명 중 54명을 추렸다. 당 안팎에선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김형오 전 국회의장, 우창록 전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이용구 전 중앙대 총장 등이 최종 후보군에 올랐다는 관측이 나온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시당 신년인사회에 심재철 원내대표와 함께 참석해 '총선 필승' 결의를 다진다. 황 대표는 지난 2일 대구·경북을 ...

    한국경제 | 2020.01.16 05:45 | YONHAP

  • thumbnail
    '통합열차' 올라탄 한국당…이르면 이번 주 공관위 띄운다

    공관위원장엔 김종인·김형오·우창록·이용구 등 거론…혁통위 "사전교감 원해" 공천룰도 보수통합에 연계…'100% 여론조사 경선' 가능성 '비례자유한국당' 카드는 일단 제동…당명 변경할 듯 총선을 석 달 앞두고 패스트트랙 정국이 막 내리고 보수통합을 논의할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출범하면서 자유한국당이 총선 채비를 서두르고 ...

    한국경제 | 2020.01.14 15:49 | YONHAP

  • thumbnail
    [2019 베스트 로펌] 율촌, '2기 리더십' 가동…새로운 도약 노려

    [커버스토리 = 2019 대한민국 베스트 로펌] -로펌업계 최초로 '비전' 선포하고 내부 경쟁력 제고 나서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올해 2월부터 법무법인 율촌은 '2기 리더십' 체제를 가동 중이다. 창업자인 우창록 변호사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가운데 윤용섭·윤희웅·강석훈 등 3명의 변호사가 공동대표를 맡아 율촌을 이끌기 시작한 것이다. 경영진을 교체하며 전격적인 '세대교체'를 단행한 율촌은 '제2의 도약'을 노리고 있다. 새로운 비전 ...

    한경Business | 2019.11.04 14:53

  • thumbnail
    무역전쟁·가짜 뉴스 등 '법조계 핫이슈' 200여개 놓고 격론

    ... ‘5G 네트워크와 신기술’ 관련 세션에서 발표한다. 최정환 변호사는 ‘세계 각국 법률시장 개방 현황과 효과’ 토론 세션에 참여한다. 율촌에서도 20여 명의 변호사가 세션 발표자 및 패널로 참여한다. 우창록 명예회장이 ‘로펌 매니징파트너(MP)의 경력’을, 윤세리 명예 대표변호사가 ‘로펌의 미래’를 발제한다. 윤희웅 대표변호사도 ‘MP 조찬’ 세션에 참여한다. 세종에선 ...

    한국경제 | 2019.09.08 17:21 | 신연수

  • thumbnail
    [IBA 서울총회] AI·성희롱·가짜뉴스 등 200개 주제놓고 '격론'

    ... ‘5G 네트워크와 신기술’ 관련 세션에서 발표한다. 최정환 변호사는 ‘세계 각국 법률시장 개방 현황과 효과’ 토론 세션에 참여한다. 율촌에서도 20여 명의 변호사가 세션 발표자 및 패널로 참여한다. 우창록 명예회장이 ‘로펌 매니징파트너(MP)의 경력’을, 윤세리 명예 대표변호사가 ‘로펌의 미래’를 발제한다. 윤희웅 대표변호사도 ‘MP 조찬’ 세션에 참여한다. 세종에선 ...

    한국경제 | 2019.09.08 16:58 | 신연수

  • thumbnail
    "IBA서 해외 인맥 쌓자"…로펌들 네트워크 확대 총력전

    ... 세션 참여를 준비 중이다. 광장에서도 10여 명의 변호사가 무대에 오를 전망이다. 이번 행사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정환 변호사는 한국의 법률시장 개방에 대해 발표한다. 율촌에서는 전·현직 대표변호사들이 나선다. 우창록, 윤세리 명예 대표변호사와 윤희웅 대표변호사 등이 ‘로펌의 미래’ 등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들을 포함해 율촌에서는 손도일 변호사 등 변호사 15명이 세션에 참여한다. 세종에서도 현재까지 김두식 대표변호사 등 9명이 ...

    한국경제 | 2019.08.11 18:09 | 이인혁/안대규

  • thumbnail
    윤용섭 "협업 DNA가 승소 이끄는 경쟁력, 지재권·헬스케어서도 성과 낼 것"

    ... 형식의 비전 선포식을 연 데 대해 “60세가 훨씬 넘은 나이인지라 어색하고 민망하기도 했지만 끝내고 나니까 잘 한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다. 올해는 율촌 2기 리더십이 시작되는 원년이다. 창업자인 우창록 변호사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윤 대표를 비롯해 윤희웅 강석훈 3인 공동체제를 가동한다. 윤 대표는 “율촌이 강점인 조세 분야를 기본으로 지식재산권, 헬스케어 등에서도 성과를 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윤 대표는 ...

    한국경제 | 2019.04.24 16:51 | 이인혁

  • thumbnail
    [빅 로펌 대표에 듣는다] 율촌 윤용섭 "협업 DNA 기반으로 최적의 '토털 솔루션' 제공할 것"

    ... 수 있었다. 윤 대표는 “60세가 훨씬 넘은 입장에서 어색하고 민망하기도 했지만 나중에 끝내고 나니까 잘 한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다. 올해는 율촌 2기 리더십이 시작되는 원년이다. 창업자인 우창록 변호사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윤 대표변호사를 비롯해 윤희웅 강석훈 3인 공동체제가 가동된다. 윤 대표는 “새롭지만 낯설지 않은 리더십으로 율촌 2기를 이끌 것”이라면서 “율촌이 현재 강점을 ...

    한국경제 | 2019.04.19 11:43 | 이인혁

  • thumbnail
    비전선포식이야, 스탠딩 콘서트야?…율촌의 '파격 행보'

    ... 극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업무량이 특정인에게 집중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율촌의 성장 과정을 연대기 순으로 기록한 역사관도 이날 공개됐다. 율촌은 지난 2월부터 창업자인 우창록 변호사 단일대표체제에서 3인 공동대표체제로 세대교체를 했다. 율촌은 지난해 1인당 7억3000만원의 매출을 올려 매출 면에서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뒤를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

    한국경제 | 2019.04.14 18:09 | 안대규

  • thumbnail
    율촌, 아시아 로펌 리더·올해의 저작권법 로펌 연속 수상

    ... '아시아 리걸 어워드'에서 리더십을 발휘한 대표변호사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율촌 관계자는 "윤 변호사는 율촌의 설립 파트너 중 한 명으로 공정거래·국제조세·M&A 분야를 대표하는 국내 최고 전문가로 평가받는다"며 "우창록 명예대표와 함께 율촌을 가장 단기간에 주요 대형로펌으로 성장시킨 주역"이라고 설명했다. 윤 변호사는 지난 2월 대표에서 물러나 현재 사회적 기업과 공익법인을 위한 공익법제 개선 등 공익법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

    조세일보 | 2019.03.22 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