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과 맛있는 만남] 강석훈, 대법원 연구관 때 못바꾼 판례…법복 벗고 사건 맡아 결국 해냈죠

    ... 재미를 붙일 때였는데 일선 법원에 가면 일반 형사나 민사부 재판장을 맡게 될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2007년 법원을 나오며 강 대표가 향한 로펌은 ‘조세의 명가’ 율촌이었다. 조세로 이름을 날리던 우창록 변호사가 김앤장 법률사무소를 나와 차린 율촌은 현대그룹의 1300억원대 세금 소송을 ‘100% 승소’로 이끌며 자리를 잡았고 강 대표의 영입으로 승승장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변호사가 되니까 뭐가 좋냐고 물으니 “좋아하는 ...

    한국경제 | 2020.02.21 17:30 | 신연수/이인혁/남정민

  • thumbnail
    무역전쟁·가짜 뉴스 등 '법조계 핫이슈' 200여개 놓고 격론

    ... ‘5G 네트워크와 신기술’ 관련 세션에서 발표한다. 최정환 변호사는 ‘세계 각국 법률시장 개방 현황과 효과’ 토론 세션에 참여한다. 율촌에서도 20여 명의 변호사가 세션 발표자 및 패널로 참여한다. 우창록 명예회장이 ‘로펌 매니징파트너(MP)의 경력’을, 윤세리 명예 대표변호사가 ‘로펌의 미래’를 발제한다. 윤희웅 대표변호사도 ‘MP 조찬’ 세션에 참여한다. 세종에선 ...

    한국경제 | 2019.09.08 17:21 | 신연수

  • thumbnail
    [IBA 서울총회] AI·성희롱·가짜뉴스 등 200개 주제놓고 '격론'

    ... ‘5G 네트워크와 신기술’ 관련 세션에서 발표한다. 최정환 변호사는 ‘세계 각국 법률시장 개방 현황과 효과’ 토론 세션에 참여한다. 율촌에서도 20여 명의 변호사가 세션 발표자 및 패널로 참여한다. 우창록 명예회장이 ‘로펌 매니징파트너(MP)의 경력’을, 윤세리 명예 대표변호사가 ‘로펌의 미래’를 발제한다. 윤희웅 대표변호사도 ‘MP 조찬’ 세션에 참여한다. 세종에선 ...

    한국경제 | 2019.09.08 16:58 | 신연수

  • thumbnail
    "IBA서 해외 인맥 쌓자"…로펌들 네트워크 확대 총력전

    ... 세션 참여를 준비 중이다. 광장에서도 10여 명의 변호사가 무대에 오를 전망이다. 이번 행사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정환 변호사는 한국의 법률시장 개방에 대해 발표한다. 율촌에서는 전·현직 대표변호사들이 나선다. 우창록, 윤세리 명예 대표변호사와 윤희웅 대표변호사 등이 ‘로펌의 미래’ 등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들을 포함해 율촌에서는 손도일 변호사 등 변호사 15명이 세션에 참여한다. 세종에서도 현재까지 김두식 대표변호사 등 9명이 ...

    한국경제 | 2019.08.11 18:09 | 이인혁/안대규

  • thumbnail
    윤용섭 "협업 DNA가 승소 이끄는 경쟁력, 지재권·헬스케어서도 성과 낼 것"

    ... 형식의 비전 선포식을 연 데 대해 “60세가 훨씬 넘은 나이인지라 어색하고 민망하기도 했지만 끝내고 나니까 잘 한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다. 올해는 율촌 2기 리더십이 시작되는 원년이다. 창업자인 우창록 변호사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윤 대표를 비롯해 윤희웅 강석훈 3인 공동체제를 가동한다. 윤 대표는 “율촌이 강점인 조세 분야를 기본으로 지식재산권, 헬스케어 등에서도 성과를 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윤 대표는 ...

    한국경제 | 2019.04.24 16:51 | 이인혁

  • thumbnail
    [빅 로펌 대표에 듣는다] 율촌 윤용섭 "협업 DNA 기반으로 최적의 '토털 솔루션' 제공할 것"

    ... 수 있었다. 윤 대표는 “60세가 훨씬 넘은 입장에서 어색하고 민망하기도 했지만 나중에 끝내고 나니까 잘 한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다. 올해는 율촌 2기 리더십이 시작되는 원년이다. 창업자인 우창록 변호사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윤 대표변호사를 비롯해 윤희웅 강석훈 3인 공동체제가 가동된다. 윤 대표는 “새롭지만 낯설지 않은 리더십으로 율촌 2기를 이끌 것”이라면서 “율촌이 현재 강점을 ...

    한국경제 | 2019.04.19 11:43 | 이인혁

  • thumbnail
    비전선포식이야, 스탠딩 콘서트야?…율촌의 '파격 행보'

    ... 극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업무량이 특정인에게 집중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율촌의 성장 과정을 연대기 순으로 기록한 역사관도 이날 공개됐다. 율촌은 지난 2월부터 창업자인 우창록 변호사 단일대표체제에서 3인 공동대표체제로 세대교체를 했다. 율촌은 지난해 1인당 7억3000만원의 매출을 올려 매출 면에서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뒤를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

    한국경제 | 2019.04.14 18:09 | 안대규

  • thumbnail
    법조인 출신 첫 대통령 노무현…'율촌 성장 주역' 우창록

    ... 합류해 30년간 금융과 증권, 기업 인수합병(M&A) 자문 부문을 이끌며 회사를 국내 1등 로펌에 올려놓은 주역이 됐다. 김용갑 변호사도 육군 법무관 복무 후 곧바로 김앤장에 입사, 지금까지 김앤장 일본그룹장을 맡고 있다. 우창록 율촌 대표 또한 판검사 임관 대신 김앤장행(行)을 선택했다. 1997년 율촌을 설립하고 기업법무 및 조세 금융 공정거래 송무 등 분야에 특화된 국내 5대 로펌으로 키워냈다. 한 원로 변호사는 “많은 법조인 부인들이 대법관 ...

    한국경제 | 2018.11.13 17:20 | 안대규

  • thumbnail
    신영무, 증권법 선진화 주도… 윤호일, 공정거래 자문시장 개척

    ... 파이낸싱(PF)에서 새로운 절차와 규정을 확립하는 등 세종은 국내 증권거래법 선진화의 길을 터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세종은 2001년 송무 분야 강자인 열린합동법률사무소와 합병하면서 로펌 간 첫 합병이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후배 길 터준 우창록 1990년대 들어 법률 수요가 급증하면서 로펌업계는 2세대 로펌으로 분화하기 시작했다. 김앤장 출신이 설립한 로펌이 율촌이고 세종 출신이 세운 로펌이 지평이다. ‘법률가 마을’이라는 뜻의 율촌(律村)은 1997년 ...

    한국경제 | 2018.09.26 18:51 | 안대규

  • thumbnail
    [대한민국 법조인 열전] (2회) 2세대 로펌 성장이끈 주역들

    ... 2011~2013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도 지냈다. 내년 2월 세종은 현재 서울 퇴계로 스테이트타워에서 종로구 D타워로 이주해. ‘남산시대’를 마감하고 ‘광화문시대’를 열게된다. ◆후배 길 터준 우창록, 글로벌 지평 이끈 양영태 1990년대들어 법률 수요가 급증하면서 로펌업계는 2세대 로펌으로 분화되기 시작했다. 김앤장 출신이 만든 로펌이 율촌이고 세종 출신들이 만든 로펌이 지평이다. ‘법률가 마을’이라는 ...

    한국경제 | 2018.09.26 12:33 | 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