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법률시장 내달 개방] "토종 로펌이 최대의 적"…짝짓기ㆍ인재 영입ㆍ실력 강화로 '승부'

    ... 않는다"고 말했다. 세종은 피해가 예상되는 자문 부문의 경쟁력을 더 높일 생각이다. 김두식 세종 대표는 "외국 로펌과 경쟁하지만 우리의 실력을 알아주는 곳과는 긴밀하게 협조할 수 있다"며 합종연횡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우창록 율촌 대표는 "덩치가 중요한가"라며 내실 다지기를 중시하는 실속파다. 특히 조세에 관한 한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강점을 갖고 있다. 그런 면에서 실력있는 국내 로펌과의 짝짓기를 희망하는 외국 로펌의 1차 러브콜 대상이 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11.06.21 00:00 | 김병일

  • thumbnail
    [한경에세이] 인문학으로의 초대

    ... 인문학을 통해 삶의 가치를 깨닫고 자립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되고 있다. 참으로 잘된 일이다. 인문학이라는 것이 결국 인간과 사회 본연의 문제에 대해서 탐구하고 고찰하는 것이 아니던가. 일상에 매몰돼 인간과 사회의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깊이 성찰하지 못한 지난날을 반성하면서 좀 더 풍요로운 인생을 위해 인문학 열풍에 나를 맡겨 보고 싶다. 우창록 <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

    한국경제 | 2010.08.24 00:00 | 최승욱

  • thumbnail
    [한경에세이] 공감의 힘

    ... 직관' 혹은 '감정이입' 이라고 본다. 문제 속으로 들어가서 그 문제의 일부가 되어 버리는 것이다. " 그의 말에 십분 이해가 갔다. 좀 더 다양한 각도에서 생각할 수 있다면,고객의 문제를 좀 더 잘 해결할 수 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늘 남는다. 하루를 시작하는 이 아침 오늘도 인간관계에서,업무 가운데 공감이라는 첫 단추를 잘 끼워보리라 스스로 다짐해 본다. 우창록 <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

    한국경제 | 2010.08.17 00:00 | 김후진

  • thumbnail
    [한경에세이] 작은 배려 큰 기쁨

    ... 누군가를 배려하기보다 받는 삶에 익숙해진 것은 아닌지,타인의 호의를 너무 당연히 여긴 적은 없는지 늘 내 자신을 돌아보며 살고 싶다. 배려라는 말의 사전적 정의를 찾아 보니 '도와주거나 보살펴주려고 마음을 씀'이라고 한다. 요즘 들어 마음의 여유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 주변을 둘러보고 내가 마음 쓸 곳이 어디인지 다시 살펴봐야겠다. 작은 배려가 가져다 줄 큰 기쁨을 기대하면서.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한국경제 | 2010.08.10 00:00 | 최승욱

  • thumbnail
    [한경에세이] 주인의식 DNA를 갖자

    ... 결정을 내리는 사람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가에 따라 결과는 천지차이가 난다. 주인의식이라는 것은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것이 아니다.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을 즐기고,그 일을 통해 나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면 저절로 주인의식이 생겨날 것이다. 모두가 각자 삶의 주인이 되었으면 좋겠다. '연극이 끝나면 관객은 외투를 찾고 주인은 빗자루를 찾는다'는 말을 다시 한번 되새겨 본다.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한국경제 | 2010.08.03 00:00 | 최승욱

  • thumbnail
    [한경에세이] 달인의 비법

    ... 베스트셀러 코너에 가보면 온갖 처세술과 성공 노하우를 전수해주겠다는 책들로 넘쳐난다. 비즈니스,승진,취업,영어공부,재테크에 이르기까지 책 한 권만 읽으면 누구나 단기간에 원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처럼 이야기한다. 그러나 지식과 지혜가 부족해서 목표를 이루지 못하는 경우는 드물다. 성실하지 않으면 어떤 것도 이뤄낼 수 없다. 성실이야말로 우리를 키우는 밑거름이자 뿌리인 것이다.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한국경제 | 2010.07.20 00:00 | 최승욱

  • thumbnail
    [한경에세이] 희망 디자이너

    ... 이 참에 나도 희망 변호사라는 타이틀을 달면 어떨까 하는 엉뚱한 생각도 해본다. 레오를 보면서 성공의 기준이 정해져 있고,개인의 삶이 최우선시되는 사회에서 남과는 다른 시선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젊은이가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다. 이런 사람이 많아지면 젊은 세대를 '미 제너레이션'이 아닌 우리를 먼저 생각하는 '위 제너레이션(We-Generation)'이라고 부를 수 있지 않을까.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한국경제 | 2010.07.06 00:00 | 최승욱

  • thumbnail
    [선진한국 길목에서] 해외에 '코리안 가든' 만들자

    ... 무색하게 만들었다. 대한민국 국가브랜드가 성장하는데 얼마나 걸릴까? 국가 브랜드를 키우는 작업은 단순히 시간과 돈을 많이 들인다고 해서 재크의 콩나무처럼 쑥쑥 자라는 게 아니다. 우리문화를 사랑하고 즐기려는 마음과 태도가 갖춰진 기반에서 성장하고 발전하는 것이다. 앞으로 해외 곳곳에 한국식 정원들이 많이 생겨서 지인들과 더불어 차 한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그런 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소망한다. 우창록 < 법무법인 율촌 대표 변호사 >

    한국경제 | 2010.04.02 00:00 | 최승욱

  • thumbnail
    사법연수생 45% '백수'…司試도 못뚫는 취업난

    ... 대강당에서 열린 39기 사법연수원생 졸업식에서 평점 4.28점을 받은 손태원씨(29)가 수석졸업해 대법원장상을 받았다. 유형웅씨(25)는 법무부장관상,한나라씨(28 · 여)는 대한변호사협회장상을 받았다. 또 대를 이은 법조인도 나왔다. 양창수 대법관의 아들 승우씨와 조병현 서울고법 부장판사의 아들 재헌씨,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의 아들 재형씨,제갈융우 전 대검찰청 형사부장의 아들 철씨 등도 졸업했다. 서보미 기자 bmse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1.13 00:00 | 고기완

  • thumbnail
    "러시아法 몰라 애로 겪는 기업 지원"…李대통령 방러 동행 우창록 율촌 대표

    이명박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 수행단에 이색적인 인사가 한명 포함됐다. 바로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다. 출국에 앞서 지난 26일 서울 대치동 섬유빌딩 사무실에서 만난 우 대표는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법조인이 참여하기는 아마 처음일 것"이라고 소개했다. 주한 러시아대사관의 고문변호사이기도 한 같은 법무법인 소속 이화준 러시아 변호사도 우 대표를 따라갔다. 우 대표는 본인이 사절단에 포함된 배경에 대해 "러시아와 교역 규모가 큰 한국이 러시아의 ...

    한국경제 | 2008.09.29 00:00 | 김병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