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회I면톱] 로펌, 스카우트 경쟁 가열

    ... 각종 혜택을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14일 취업설명회에서 홍보에 나설 우방의 윤희웅 변호사는 "우방의 강점인 국제거래와 관련된 분야에 관심이 있는 변호사를 원한다"고 말했다. 율촌은 8명 내외를 선발할 계획. 율촌의 우창록 대표변호사는 "경험이 풍부한 파트너가 직접 신입변호사를 트레이닝해 유능한 법조인으로 키울 것"이라며 "미완의 조직에서 미래의 꿈을 펼치라고 권유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홍보용 동영상을 방영해 눈길을 끌어던 국내최대 로펌인 ...

    한국경제 | 1999.09.09 00:00

  • [한경에세이] 가격차이와 서비스..우창록 <율촌 대표변호사>

    우창록 나는 17년 전 미국에 유학할 "특혜"를 누릴 수 있었다. 그때만 해도 변호사가 유학가는 것은 그리 흔한 일이 아니어서 설레는 마음이 앞섰다. 유학생활 경험 중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것은 사거리의 코너마다 주유소가 있고, 각 주유소가 각기 다른 가격표를 내걸고 있는 모습이었다. 그런데 가장 싼값을 내건 주유소에 "북새통"은 일어나지 않고, 또 가장 비싼 값을 내건 주유소에도 손님이 있다는 사실이었다. 휘발유 값은 모든 주유소에서 ...

    한국경제 | 1999.06.24 00:00

  • [한경에세이] 서비스에 맞는 가격 .. 우창록 <대표변호사>

    우창록 한국과 미국의 의료기술은 아직 엄청난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한 재미교포 의사에게 말했다. 그는 그것은 기술이 아닌 돈의 문제일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다음과 같은 부연 설명을 곁들였다. 10년 사용을 계획하고 어떤 의료장비를 구입하면 10년 동안은 새 의료장비로 대체할 수 없을 것이다. 3년 사용할 계획을 세웠다면 3년 후에는 그 동안 개량되거나 새로운 기술이 반영된 새 장비로 대체할 수 있을 것이다. 의료장비의 기술은 ...

    한국경제 | 1999.06.17 00:00

  • [한경에세이] 벤처기업 열풍 .. 우창록 <율촌 대표변호사>

    우창록 "돈을 벌겠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 고객에게 어떻게 하면 좋은 품질의 물건 을싼 값으로 공급할 수 있을까만을 생각했고 결과적으로 부자가 됐다" 빌린 돈을 포함해 밑천 2만달러로 구멍가게를 시작해 40년 만에 미국 최고의 부자가 된 월마트의 창업자인 샘 월튼. 그가 미국 최고의 부자가 되던 해에 기자의 질문에 답한 내용이다. 샘 월튼은 분명히 성공한 사람이다. 그러나 그가 느끼는 성공의 척도는 세상이 보는 성공의 척도와 전혀 다르다. ...

    한국경제 | 1999.06.03 00:00

  • [한경에세이] 노교수의 배려 .. 우창록 <율촌 대표변호사>

    우창록 미국 유학시절때다. 지도교수를 저녁식사에 초대한 적이 있다. 딴에는 비록 학생이나 국내에서 이미 3년 이상 변호사로서 사회생활을 경험했고 지도교수도 그런 사정을 잘 알고 있으니 초대해도 무방하다고 생각했다. 더구나 한국에 관해 잘 모르는 교수께 한국을 소개하는 것이 여러가지로 유익하리라는 판단에서 과감히 노교수을 초대했다. 교수도 흔쾌히 초대에 응해주었다. 아내에게 이런 사정을 설명하니 아내도 즐거운 마음으로 귀빈을 맞이하기 ...

    한국경제 | 1999.05.27 00:00

  • [로&비즈니스] 법/회계/컨설팅 : 율촌도 4명 추가 영입

    ... 17명(외국변호사 5명 포함) 공인회계사 1명을 거느린 중견법무법인으로 자리잡게 됐다. 최근 영입한 4명은 이재경, 성범규, 윤지현, 정성구 변호사 등 연수원 25기 출신으로 연수원당시 우수한 인력으로 손꼽혔던 인재들이다. 이들은 지난 4월 군법무관을 마치자마자 율촌에 스카우트됐다. 대표변호사인 우창록 변호사는 "부실채권정리 기업분쟁 등 법률수요에 적극 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4일자 ).

    한국경제 | 1999.05.24 00:00

  • [한경에세이] 뭐라고 할까요 .. 우창록 <율촌 대표변호사>

    우창록 "변호사님, 뭐라고 대답하면 됩니까?" 변호사 생활중에서 나를 가장 당황하게 하는 질문중의 하나다. 소송사건을 맡으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의뢰인에게 유리한 사실관계 뿐만아니라 불리한 것도 정확하게 알아야 전체 소송 계획을 세울 수 있다. 그런데 의뢰인중에는 자기에게 불리한 사실관계를 숨기려는 경우가 흔히 있다. 의뢰인과의 사이에 신뢰관계를 형성해 자신에게 불리한 것이라도 다 털어놓게 하는 것이 소송을 ...

    한국경제 | 1999.05.20 00:00

  • [파워 프로] (84) 제5부 : <28> '조세 변호사' .. 우창록

    ... 전문가다. 따라서 이들의 최대무기는 논리적인 말솜씨와 치밀한 법리해석이다. 그래서인지 왠지 고리타분하리라는 선입견이 먼저 든다. 논쟁이 붙기라도 하면 꼬치꼬치 따지고 들것같아 피곤하다는 생각도 지울수 없다. 법무법인 율촌의 우창록(46) 대표변호사. 이 분야에 발을 들여 놓은지 올해로 14년째 되는 베테랑이다. 그러나 그의 첫인상은 일반의 편견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 잠시 대화를 나누면 조세변호사에게 느꼈던 그간의 생각이 잘못됐다는 것을 금방 느낄수 ...

    한국경제 | 1999.05.11 00:00

  • [한경에세이] 인생개척..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우창록 "부모가 유수한 가문이 아니라는 것을 불평할 것이 아니라, 당신과 당신의 아들이 힘을 합쳐서 유수한 가문을 이루십시오" 맹인 교육학 박사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강영우 박사의 마음속에 새겨진 말이다. 그의 저서 "아버지와 아들의 꿈"이란 책에서 인생의 새 길을 열어준 조언 이라고 소개했다. 강 박사는 박사학위를 받은 후 귀국한 뒤 실의에 빠졌다. 대학 교수자리를 희망했으나 여의치 않자 인생포기까지 생각했다. 그야말로 희망은 없고 ...

    한국경제 | 1999.05.06 00:00

  • [로&비즈니스] 법/회계/컨설팅 : 율촌, 로펌 5위 부상

    ... 율촌은 법률소비자인 기업들에 신속하고 정확한 법률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기업의 경쟁력 확보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법률서비스 시장 개방을 앞두고 경쟁력을 미리 갖춰 외국 로펌과의 치열한 경쟁에 대비한다는 장기적인 포석이라는 설명이다. 우창록 변호사는 "기업들이 처해있는 경영환경을 깊이 인식해 실무에 부응 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로펌이 되겠다"고 말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12일자 ).

    한국경제 | 1999.04.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