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빅 로펌 대표에 듣는다] 율촌 윤용섭 "협업 DNA 기반으로 최적의 '토털 솔루션' 제공할 것"

    ... 수 있었다. 윤 대표는 “60세가 훨씬 넘은 입장에서 어색하고 민망하기도 했지만 나중에 끝내고 나니까 잘 한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다. 올해는 율촌 2기 리더십이 시작되는 원년이다. 창업자인 우창록 변호사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윤 대표변호사를 비롯해 윤희웅 강석훈 3인 공동체제가 가동된다. 윤 대표는 “새롭지만 낯설지 않은 리더십으로 율촌 2기를 이끌 것”이라면서 “율촌이 현재 강점을 ...

    한국경제 | 2019.04.19 11:43 | 이인혁

  • thumbnail
    비전선포식이야, 스탠딩 콘서트야?…율촌의 '파격 행보'

    ... 극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업무량이 특정인에게 집중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율촌의 성장 과정을 연대기 순으로 기록한 역사관도 이날 공개됐다. 율촌은 지난 2월부터 창업자인 우창록 변호사 단일대표체제에서 3인 공동대표체제로 세대교체를 했다. 율촌은 지난해 1인당 7억3000만원의 매출을 올려 매출 면에서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뒤를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

    한국경제 | 2019.04.14 18:09 | 안대규

  • thumbnail
    율촌, 아시아 로펌 리더·올해의 저작권법 로펌 연속 수상

    ... '아시아 리걸 어워드'에서 리더십을 발휘한 대표변호사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율촌 관계자는 "윤 변호사는 율촌의 설립 파트너 중 한 명으로 공정거래·국제조세·M&A 분야를 대표하는 국내 최고 전문가로 평가받는다"며 "우창록 명예대표와 함께 율촌을 가장 단기간에 주요 대형로펌으로 성장시킨 주역"이라고 설명했다. 윤 변호사는 지난 2월 대표에서 물러나 현재 사회적 기업과 공익법인을 위한 공익법제 개선 등 공익법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

    조세일보 | 2019.03.22 11:01

  • thumbnail
    법조인 출신 첫 대통령 노무현…'율촌 성장 주역' 우창록

    ... 합류해 30년간 금융과 증권, 기업 인수합병(M&A) 자문 부문을 이끌며 회사를 국내 1등 로펌에 올려놓은 주역이 됐다. 김용갑 변호사도 육군 법무관 복무 후 곧바로 김앤장에 입사, 지금까지 김앤장 일본그룹장을 맡고 있다. 우창록 율촌 대표 또한 판검사 임관 대신 김앤장행(行)을 선택했다. 1997년 율촌을 설립하고 기업법무 및 조세 금융 공정거래 송무 등 분야에 특화된 국내 5대 로펌으로 키워냈다. 한 원로 변호사는 “많은 법조인 부인들이 대법관 ...

    한국경제 | 2018.11.13 17:20 | 안대규

  • thumbnail
    율촌·온율, 고교생 대상 '변호사와 함께하는 법률교육' 진행

    ◆…법무법인 율촌(대표 우창록)과 사단법인 온율(이사장 소순무)은 지난 9월 말부터 한달여간 서울시 교육청과 함께 관내 13개 고등학교 400여 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변호사와 함께하는 쉽고 재미있는 법률교육'을 진행했다. 법무법인 율촌(대표 우창록)과 사단법인 온율(이사장 소순무)은 서울시 교육청과 함께 관내 13개 고등학교 400여 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변호사와 함께하는 쉽고 재미있는 법률교육'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9월 말부터 ...

    조세일보 | 2018.11.07 12:08

  • thumbnail
    신영무, 증권법 선진화 주도… 윤호일, 공정거래 자문시장 개척

    ... 파이낸싱(PF)에서 새로운 절차와 규정을 확립하는 등 세종은 국내 증권거래법 선진화의 길을 터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세종은 2001년 송무 분야 강자인 열린합동법률사무소와 합병하면서 로펌 간 첫 합병이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후배 길 터준 우창록 1990년대 들어 법률 수요가 급증하면서 로펌업계는 2세대 로펌으로 분화하기 시작했다. 김앤장 출신이 설립한 로펌이 율촌이고 세종 출신이 세운 로펌이 지평이다. ‘법률가 마을’이라는 뜻의 율촌(律村)은 1997년 ...

    한국경제 | 2018.09.26 18:51 | 안대규

  • thumbnail
    [대한민국 법조인 열전] (2회) 2세대 로펌 성장이끈 주역들

    ... 2011~2013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도 지냈다. 내년 2월 세종은 현재 서울 퇴계로 스테이트타워에서 종로구 D타워로 이주해. ‘남산시대’를 마감하고 ‘광화문시대’를 열게된다. ◆후배 길 터준 우창록, 글로벌 지평 이끈 양영태 1990년대들어 법률 수요가 급증하면서 로펌업계는 2세대 로펌으로 분화되기 시작했다. 김앤장 출신이 만든 로펌이 율촌이고 세종 출신들이 만든 로펌이 지평이다. ‘법률가 마을’이라는 ...

    한국경제 | 2018.09.26 12:33 | 안대규

  • thumbnail
    율촌 신임 대표에 윤용섭·강석훈·윤희웅 변호사

    ... 율촌은 지난 11일 파트너 총회를 거쳐 이들 3명을 대표변호사로 선임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임기는 내년 2월부터 3년이다. 윤용섭 변호사가 향후 2년간 총괄대표를 맡고, 이어 강석훈 변호사가 다음 총괄대표로 내정됐다. 현재 우창록·윤세리 대표변호사는 임기가 끝나면 고문변호사로 남는다. 서울서부지원 부장판사를 마치고 1999년 율촌에 영입된 윤용섭 총괄대표는 율촌 송무그룹의 발전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강석훈 대표는 1990년 서울남부지법 판사를 ...

    한국경제 | 2018.09.12 18:31 | 안대규

  • thumbnail
    법무법인 율촌, '세대교체' 단행…윤용섭·강석훈·윤희웅 공동대표

    ... 설립 이래 지켜온 가장 중요한 가치이기 때문에 새로운 각오로 이 가치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며 "더불어 율촌이 설립한 '공익법인 온율'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법률전문가 집단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율촌은 1997년 우창록 변호사를 대표로 하는 법무법인으로 창립했으며, 현재 우 변호사와 윤세리 대표변호사 경영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조세일보 / 홍준표 기자 honglerance@joseilbo.com

    조세일보 | 2018.09.12 13:58

  • thumbnail
    변협 압박 후 '코드 훈장'… 이석태 헌재 재판관 후보자 훈장 또 논란

    ... 정부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 대통령 밑에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맡았다. 이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10일 열린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월 변협은 무궁화장 추천 후보로 하창우 전 대한변협 회장을 1순위로, 우창록 변호사를 2순위로 추천했다. 우 변호사가 결격 사유로 훈장을 받는 것이 불가능해지면서 하 전 회장으로 굳어지는 모양새였다. 하지만 법무부 관계자가 변협 임원에게 전화를 걸어 “하 전 회장은 안 된다. 다른 사람을 추천하라”고 ...

    한국경제 | 2018.09.09 18:43 | 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