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솥밥 먹는 대형 로펌 1·2세들

    ... 합류했다. 태평양 관계자는 “회사 지분을 모두 내놓고 빈손으로 나간 아버지처럼 아들도 빈손으로 들어와 파트너들과 호흡을 맞추는 중”이라고 말했다. 시아버지와 며느리가 같은 로펌에서 근무하는 경우도 있다. 법무법인 율촌 창업자인 우창록 대표의 며느리인 이주영 변호사가 같은 로펌에서 중재 분야를 맡고 있다. 이 변호사는 우 대표의 장남인 우재형 씨와 대학 시절부터 교제하다 2010년 결혼했다. 이후 인턴십 성적 평가, 일반 변호사 평가, 운영위원 평가 등 몇 단계의 ...

    한국경제 | 2013.03.01 00:00 | 정소람

  • thumbnail
    대학생 멘토 '씨드스쿨' 학교폭력 몰아내

    ... 씨드스쿨을 운영하는 대한민국교육봉사단은 경제력에 따른 교육 불평등 문제 해소에 힘을 보태자는 취지에서 한국리더십학교, 기독교윤리실천운동, 기독경영연구원, 좋은교사운동, 한빛누리재단, 교육복지연구소가 2009년 공동으로 설립했다.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가 이사장을 맡았고, 김 교장도 함께하고 있다. 교육봉사단은 덕양중에서의 경험을 살려 대상 중학교를 늘려가고 있다. 경기도 용인 모현중, 성남 창곡여중, 광주광역시의 치평중에서도 최근 씨드스쿨을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12.01.26 00:00 | 이현일

  • thumbnail
    "지방대 로스쿨에 숨은 인재 많더군요"

    “지금 굉장히 들떠 있어요.” 법무법인 율촌으로부터 지난 12일 입사 합격을 통보받은 지 열흘이 지났지만 Y씨(28)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율촌(대표 우창록 변호사)은 내년 졸업예정인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3학년생 가운데 수도권 대학 출신 15명을 채용한 데 이어 지역인재발굴 차원에서 2명을 추가로 더 뽑았다. 충남대 로스쿨 3학년인 Y씨는 그 주인공 중 1명. 과학고를 나와 KAIST에서 전자공학을 전공한 그는 22일 “취업이 이렇게 어려울 ...

    한국경제 | 2011.12.22 00:00 | 김병일

  • 사법부 권력교체 임박…차기 수장은

    ... 사건을 파헤쳐 `국민검사'로 불렸던 안대희(56.경남.경기고.7기) 대법관도 후보로 거론된다. 이밖에 변협에서 추천한 손지열(64.대구.경기고.사법시험 9회) 전 대법관, 고현철(64.대전.대전고.사시 10회) 전 대법관과 우창록(58.경북.문화고.6기) 변호사도 잠재적인 후보군에 이름이 올라 있다. 손 전 대법관(김앤장)과 고 전 대법관(태평양)은 대형 로펌 출신으로 전관예우 논란에 휘말릴 소지가 있지만 법원과 오래 거리를 둬 사법개혁에 유리하다는 점이 부각되기도 ...

    연합뉴스 | 2011.07.25 00:00

  • thumbnail
    [법률시장 내달 개방] "토종 로펌이 최대의 적"…짝짓기ㆍ인재 영입ㆍ실력 강화로 '승부'

    ... 않는다"고 말했다. 세종은 피해가 예상되는 자문 부문의 경쟁력을 더 높일 생각이다. 김두식 세종 대표는 "외국 로펌과 경쟁하지만 우리의 실력을 알아주는 곳과는 긴밀하게 협조할 수 있다"며 합종연횡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우창록 율촌 대표는 "덩치가 중요한가"라며 내실 다지기를 중시하는 실속파다. 특히 조세에 관한 한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강점을 갖고 있다. 그런 면에서 실력있는 국내 로펌과의 짝짓기를 희망하는 외국 로펌의 1차 러브콜 대상이 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11.06.21 00:00 | 김병일

  • "한국개신교 신뢰도 3년째 낮아…구조적 문제"

    기윤실 '한국교회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 결과 한국 개신교에 대한 신뢰도가 3년째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으며 이는 구조적인 문제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사장 우창록, 이하 기윤실)이 2008년과 2009년에 이어 3년째인 올해 11월8-10일 만 19세이상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2010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개신교회의 신뢰도는 5점 만점에 2.58점에 그쳤다. 이 점수는 '신뢰하지도 불신하지도 ...

    연합뉴스 | 2010.12.13 00:00

  • 러, '안중근 외교문건' 우리 정부에 처음으로 전달

    ... 러시아 대사 등이 조정위원을 맡고 있다. 양승석 현대기아자동차 사장, 이병호 STX에너지 사장, 하영봉 LG상사 사장, 황각규 롯데그룹 부사장, 박한용 포스코 부사장, 최광식 국립중앙박물관장, 금난새 유라시안필하모닉 지휘자,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등도 참여하고 있다. 브누코프 주한 러시아대사는 지난 29일 열린 한.러 수교 20주년 기념 사진전 행사에서 러시아 외교문서 전달 사실을 공개했다. 보훈처는 안 의사가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할 ...

    연합뉴스 | 2010.09.30 00:00

  • thumbnail
    [한경에세이] 인문학으로의 초대

    ... 인문학을 통해 삶의 가치를 깨닫고 자립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되고 있다. 참으로 잘된 일이다. 인문학이라는 것이 결국 인간과 사회 본연의 문제에 대해서 탐구하고 고찰하는 것이 아니던가. 일상에 매몰돼 인간과 사회의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깊이 성찰하지 못한 지난날을 반성하면서 좀 더 풍요로운 인생을 위해 인문학 열풍에 나를 맡겨 보고 싶다. 우창록 <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

    한국경제 | 2010.08.24 00:00 | 최승욱

  • thumbnail
    [한경에세이] 공감의 힘

    ... 직관' 혹은 '감정이입' 이라고 본다. 문제 속으로 들어가서 그 문제의 일부가 되어 버리는 것이다. " 그의 말에 십분 이해가 갔다. 좀 더 다양한 각도에서 생각할 수 있다면,고객의 문제를 좀 더 잘 해결할 수 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늘 남는다. 하루를 시작하는 이 아침 오늘도 인간관계에서,업무 가운데 공감이라는 첫 단추를 잘 끼워보리라 스스로 다짐해 본다. 우창록 <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

    한국경제 | 2010.08.17 00:00 | 김후진

  • thumbnail
    [한경에세이] 작은 배려 큰 기쁨

    ... 누군가를 배려하기보다 받는 삶에 익숙해진 것은 아닌지,타인의 호의를 너무 당연히 여긴 적은 없는지 늘 내 자신을 돌아보며 살고 싶다. 배려라는 말의 사전적 정의를 찾아 보니 '도와주거나 보살펴주려고 마음을 씀'이라고 한다. 요즘 들어 마음의 여유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 주변을 둘러보고 내가 마음 쓸 곳이 어디인지 다시 살펴봐야겠다. 작은 배려가 가져다 줄 큰 기쁨을 기대하면서.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한국경제 | 2010.08.10 00:00 | 최승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