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3,3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주독미군 오히려 500명 증원키로…트럼프의 감축계획 뒤집기(종합)

    독일 방문 오스틴 국방 "유럽서 억제·방어 강화…증원군 가을 배치" 독일 국방 "대단한 뉴스"…우크라 국경 병력집결 對러시아 메시지 성격도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감축 논란에 휩싸였던 독일 주둔 미군을 오히려 증원한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독일을 방문 중인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 독일 국방장관과 가진 공동 회견에서 500명의 미군을 독일에 증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과 로이터통신 ...

    한국경제 | 2021.04.14 01:17 | YONHAP

  • thumbnail
    러-우크라 대립, 러-서방 무력 대치로 확산…군사력 증강이어져(종합)

    러 국방 "나토, 4만명 병력, 1만5천종 군사장비 러 국경 인근 배치 추진" 우크라 "러, 5만명 병력 접경지대 집결"…"美, 행동으로 우크라 지원해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돈바스 지역) 분쟁과 관련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대립이 러시아-서방 간 군사력 대치로 번지고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친러 분리주의 반군 지원 차원에서 우크라 접경 지역으로 대규모 군대를 이동 배치한 것으로 알려지자, 미국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도 ...

    한국경제 | 2021.04.13 22:31 | YONHAP

  • thumbnail
    젤렌스키 대통령 "미국, 말 아닌 행동으로 우크라 지원해야"

    러시아와 대치 동부전선 방문해 CNN과 인터뷰…"나토 가입 지원 원해" 대통령실장 "서방위해서도 러시아에 맞서"…패트리엇 미사일 배치 요구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돈바스 지역) 분쟁과 관련 러시아와 심각하게 대치하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미국에 '말이 아닌 실질적인 지원'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방영된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로부터 말이 아닌 행동을 기다리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4.13 19:04 | YONHAP

  • thumbnail
    G7, 우크라이나 국경 러시아 병력 증강 규탄

    "러시아, 도발행위 즉각 중단해야…우크라이나 지지" 주요 7개국(G7)이 러시아의 대규모 병력 집결에 따른 우크라이나 국경 지역에서 군사적 긴장 고조에 우려를 표명했다. 13일 AFP 등 외신에 따르면 G7 외무장관들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 지대에서 병력을 증강하는 데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사전 공지 없는 이 같은 행동은 위협이자 불안정 요인"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러시아가 도발 행위를 중단하고 국경 지역에서 즉시 긴장 ...

    한국경제 | 2021.04.13 11:41 | YONHAP

  • thumbnail
    신규확진 542명, 이틀째 500명대…곳곳 집단감염에 확산세 여전(종합)

    ... 9명은 경기(5명), 서울(2명), 강원·충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인도네시아·미국이 각 3명, 필리핀·인도·방글라데시·네팔·터키·헝가리·우크라이나·수단이 각 1명이다. 국적은 내국인과 외국인이 각 7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58명, 경기 168명, 인천 16명 등 수도권이 342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제주를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

    한국경제 | 2021.04.13 09:41 | YONHAP

  • thumbnail
    미 국무, 워싱턴 대면외교 시동…첫 상대는 이탈리아 외교장관

    ... 외교장관이자 이 행정부의 첫 외국 방문객"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 적합할 수 없다고 본다"고 치켜세웠다. 국무부는 회담 후 낸 보도자료에서 "양 장관은 양국의 깊고 생산적인 유대를 새롭게 하기로 했다"면서 "양 장관은 우크라이나의 주권에 대해 변함없는 지지를 확인했으며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러시아의 위험한 군사활동을 중단할 필요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상당수 일정을 화상으로 소화하다가 ...

    한국경제 | 2021.04.13 07:36 | YONHAP

  • thumbnail
    "러-우크라 군사긴장 고조 속 미 수송기 잇따라 우크라行"

    러 언론 "독일·폴란드 등서 이동"…미-러 외교 설전도 지속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돈바스 지역) 분쟁과 관련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군 수송기들이 연이어 우크라이나 수도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러 간에는 우크라이나 문제를 둘러싼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12일(현지시간) 미군 군용 수송기 C-130J 슈퍼 허큘리스 최소 2대가 지난 하루 동안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로 이동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4.12 22:57 | YONHAP

  • thumbnail
    미 국무·국방 유럽행…나토 동맹과 우크라·이란 문제 협의할듯

    블링컨 3주만에 또다시 대면…국무부 "우선순위·공통과제 논의" 미국 외교·안보 투톱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우크라이나 이슈 등 각종 현안을 놓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들과 협의하기 위해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한다.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이 13∼15일(현지시간)일 나토 동맹들과 공통의 우선순위를 협의하고자 브뤼셀을 찾는다며 오스틴 장관도 현지에서 합류한다고 12일 밝혔다. 국무부는 "이번 기회를 통해 상호 ...

    한국경제 | 2021.04.12 22:48 | YONHAP

  • thumbnail
    블링컨 "대만 향한 중국의 점점 더 공격적인 행동 우려" 경고

    "현상황 변경 시도는 심각한 실수"…러시아의 우크라 국경 긴장고조에도 우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중국을 겨냥, 대만에 대한 점점 더 공격적인 행동에 우려하고 있다면서 누구든 힘으로 서태평양의 현 상황을 바꾸려 하는 것은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외신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이날 NBC방송과 인터뷰에서 "우리가 본 것, 우리가 진정 우려하는 것은 대만을 향한 중국 정부의 점점 더 공격적인 행동"이라며 이로 인해 ...

    한국경제 | 2021.04.12 00:56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NSC 러시아국장에 친러시아 학자 임명 검토"

    ... NSC 러시아 국장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로잔스키 소장이 러시아 정부에 유화적인 모습을 보여 비판받는다고 설명하면서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과 연방기관 해킹,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구금, 우크라이나 국경지대 군사력 강화 등에 미국과 러시아의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그의 임명 가능성이 있다"라고 전했다. 로잔스키 소장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등 옛 소련 국가와 미국 간 관계에 있어 손꼽히는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러시아 관련 싱크탱크 ...

    한국경제 | 2021.04.11 17: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