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드루킹 측 "김경수 당선인 연관성, 특검서 있는 그대로 말할 것"

    ... 서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씨의 심경을 묻는 말엔 "편안한 상태"라며 "초반에 본인의 운명을 잘 예측 못 해서 (경제적공진화모임) 회원들에게 미안하단 말도 했지만, 운명학을 하는 사람이라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재판부는 검찰의 신청을 받아들여 김씨와 이혼 소송 중인 아내와 장모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다음 재판은 8월 6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6.27 15:46 | YONHAP

  • thumbnail
    충청유교문화 관광상품으로 만든다

    ... 재현시설을 건립한다. 조선시대 사상가인 이지함 선생 고향에 토정비결 체험관을 세워 향토 역사인물을 활용한 체험형 관광 상품을 개발한다는 취지다. 도 관계자는 “토정비결 체험관을 완성하면 이곳에서 토정비결 축제, 국제 운명학 대회, 드라마 및 영화 촬영 등 국내 인문학의 중심지로 발전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시·세종시·충청남도·충청북도 등 충청권 4개 광역지방자치단체는 18일 충청유교문화권 ...

    한국경제 | 2017.09.18 20:20 | 임호범

  • '이지함 선생 재조명' 보령에 '토정비결 체험관' 생긴다

    ... 체험관에는 토정비결, 꿈, 사주, 풍수, 궁합 등을 직접 체험하는 코너와 심심풀이 운명 맞추기 게임 놀이, 세계의 점술(도참), 동서양 별자리 풀이 체험장을 마련한다. 관광객 편의를 고려한 친환경 공원을 조성하고 토정비결 축제, 국제 운명학 대회 등을 열며, 토정 선생과 관련한 공동의 스토리를 가진 서울 마포와 경기 포천, 충남 아산과 연계한 광역 관광 코스도 개발한다. 김동일 시장은 "토정비결 체험관 건립으로 향토 역사인물을 활용한 재미와 감동이 있는 체험형 ...

    연합뉴스 | 2016.09.12 10:35

  • thumbnail
    '장영실' 송일국 아역 정윤석, 될성 부른 떡잎의 발견

    ... 당시 4살이었던 정윤석이 아역 연기자로 데뷔한 것. 9년의 세월이 흘러 ‘장영실’이라는 인물로 재회, 아역과 성인역을 연기하게 됐다. 동래현 관아의 노비 출신인 장영실은 기생 출신의 어머니와 서운관(천문현상, 운명학, 풍수지리를 담당하는 관청) 판사였던 아버지 장성휘(김명수) 사이에서 태어났다. 신분 사회가 가진 태생적 한계 속에서 멸시와 천대를 받았지만, 아버지를 닮아서일까. 유난히도 해와 달, 밤하늘의 별자리를 보는 것을 좋아했고, 모양을 기억하고 ...

    한국경제 | 2015.12.03 17:09 | 김예랑

  • `장영실` 송일국, 아역 정윤석 스틸컷 공개...`스펀지 소년`?

    ... 맡았던 '주몽'에서 당시 4살 나이에 아역으로 데뷔한 것. 9년의 세월이 흘러 송일국과 '장영실'이라는 인물로 재회, 아역과 성인 역을 연기하게 됐다. 동래현 관아의 노비 출신인 장영실은 기생 출신의 어머니와 서운관(천문현상, 운명학, 풍수지리를 담당하는 관청) 판사였던 아버지 장성휘(김명수) 사이에서 태어났다. 신분 사회가 가진 태생적 한계 속에서 멸시와 천대를 받았지만, 아버지를 닮아서인지 유난히도 해와 달, 밤하늘의 별자리를 보는 것을 좋아했고, 모양을 기억하고 ...

    한국경제TV | 2015.12.03 15:53

  • thumbnail
    '장영실', 타이틀롤 송일국-정윤석의 특별한 인연

    ... 아역 연기자로 데뷔한 것. 9년의 세월이 흘러 ‘장영실’이라는 인물로 재회, 두 사람은 각각 아역과 성인 역을 연기하게 됐다. 동래현 관아의 노비 출신인 장영실은 기생 출신의 어머니와 서운관(천문현상, 운명학, 풍수지리를 담당하는 관청) 판사였던 아버지 장성휘(김명수) 사이에서 태어났다. 신분 사회가 가진 태생적 한계 속에서 멸시와 천대를 받았지만, 아버지를 닮아서일까. 유난히도 해와 달, 밤하늘의 별자리를 보는 것을 좋아했고, 모양을 기억하고 ...

    텐아시아 | 2015.12.03 12:22 | 김하진

  • 60년 만에 맞는 白虎의 해

    ... 기본 이치다. 그러니 내년이 백호의 해라고 해서 기왕 발생한 세계 경제 불황 문제를 제외한다면 특별히 전 세계가 동시 패션으로 좋지 않은 일은 없을 거라는 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호의 해가 나름 겁을 주기에 충분한 이유는 운명학 책에는 白虎大煞(백호대살)이라는 무시무시한 명칭의 災厄(재액)이 전해져 오기 때문이다. 그러니 이 기회에 장사 한 번 제대로 해볼 수 있겠다는 역술가들의 장삿속이 발동하는 것은 당연지사가 아니겠는가! 그런데, 필자의 얘기는 여기서 ...

    한국경제 | 2010.01.08 15:03

  • 60년 만에 맞는 白虎의 해

    ... 기본 이치다. 그러니 내년이 백호의 해라고 해서 기왕 발생한 세계 경제 불황 문제를 제외한다면 특별히 전 세계가 동시 패션으로 좋지 않은 일은 없을 거라는 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호의 해가 나름 겁을 주기에 충분한 이유는 운명학 책에는 白虎大煞(백호대살)이라는 무시무시한 명칭의 災厄(재액)이 전해져 오기 때문이다. 그러니 이 기회에 장사 한 번 제대로 해볼 수 있겠다는 역술가들의 장삿속이 발동하는 것은 당연지사가 아니겠는가! 그런데, 필자의 얘기는 여기서 ...

    Money | 2010.01.08 15:03

  • '소처럼 열심히 땅갈며 열매 기다려라'

    ... 현재 그의 '학문적 뿌리'라고 할 수 있는 '하락이수'를 서정기 선생으로부터 전수받은 해다. 하락이수는 송(宋)을 세운 조광윤의 존경을 한 몸에 받은 대역학자 진희이가 쓴 내용에 소강절이 주석을 달아놓은 역법이다. 주역을 완전히 운명학 쪽으로 돌려놓은 학문으로 인간의 운명이 가장 정확하게 나타나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하락이수는 모든 사람의 품성과 운명이 정해져 있다고 봅니다. 그래서 이 운명에 따라 좋으면 좋은 대로 나쁘면 나쁜 대로 맞춰 살아가는 것이 좀 더 ...

    한경Business | 2008.12.31 14:23

  • [BizⓝCEO] 국보원‥대가의 '혼' 깃든 작명의 산실

    ...r)의 최인영 원장은 '작명의 대가'로 불린다. 20년 동안 작명가로 활동해온 그는 10년 전부터 작명에 대한 체계적 이론 정립을 위해 성명학과 명리학을 함께 연구해왔다. 이를 토대로 독자적인 작명원리 '운기법'을 개발,운명학의 새 이론을 만들었다는 평을 얻고 있다. 이 작명원리법은 최근 책으로도 출간됐다. 이 책 속에는 운명을 풀어가는 데 중요한 정보가 수록돼 있다. "부부가 땀 흘려 모은 재물이라도 자녀복이 없으면 지켜낼 수 없다고 봅니다. 자녀의 ...

    한국경제 | 2007.09.11 00:00 | 이재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