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0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독일 극우당, 지지자의 '90억 유산' 기부금으로 받아

    ... 살았다. AfD로 전 재산을 기부하기로 한 유서는 기부자의 자택에서 발견됐다. AfD는 2017년 9월 총선에서 제3당으로 원내에 처음 진입한 뒤 지방선거에서 약진해왔다. 최근 튀링겐주(州) 의회의 총리 선출 투표에서 사실상 '킹메이커' 역할을 하며 독일 정치권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번 파동에 타격을 입은 집권 기독민주당의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 대표가 차기 총리 후보에 나서지 않기로 결정하는 등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17 20:07 | YONHAP

  • thumbnail
    여 '임미리 후폭풍' 수습나서…이낙연 사과에 임미리 "수용"(종합2보)

    남인순 "더 낮은 자세" 언급…이해찬 대표 공식 사과 발언은 없어 미래통합당에 맹공…"새누리당 복사판" "과거통합당" "탄핵 떠올릴 것" ... 통합이면 3년 전 왜 탈당한 것인지, 통합의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들은 궁금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비례대표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에 이어 미래통합당을 창당하는 것을 겨냥해 "며칠 새 정당을 2개나 ...

    한국경제 | 2020.02.17 18:37 | YONHAP

  • thumbnail
    보수집회 방불케한 미래통합당 출범식…손 맞잡고 "우리는 하나"(종합)

    태극기·성조기 들고 1천여명 참석…유승민 전 새보수 재건위원장은 불참 문재인 대통령·이해찬 대표 화환 훼손…민주 "예의없는 행태, 유감" 보수 세력을 통합한 미래통합당 출범식이 뜨거운 열기 속에 17일 열렸다. 자유한국당과 ...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미래통합당 출범식을 열고 하나의 당으로 새 출발을 선포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한국당 전 대표이자 미래통합당 대표를 맡은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심재철 원내대표, 새보수당 책임대표를 지낸 유의동 의원, 전진당 ...

    한국경제 | 2020.02.17 18:16 | YONHAP

  • thumbnail
    손학규 거부에 '통합' 위기…3당의원들, 공동교섭단체 꾸려 압박(종합)

    ... 제안했던 손 대표가 합의를 결렬시킬 경우 정치적 부담과 비난을 어떻게 피해갈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가 민주통합당 합당 합의를 '지역주의 정당', '구태'로 폄훼한 것이 실망스럽다"며 "손 ... 의원들은 이날 오후 합동 의원총회를 개최, 통합 논의와 별개로 공동구섭단체 '민주 통합 의원 모임'을 구성하기로 하고 원내대표에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을 선출했다. 원내 제3교섭단체로서 한목소리를 내면서 손 대표를 향해 통합을 압박하고, ...

    한국경제 | 2020.02.17 17:31 | YONHAP

  • thumbnail
    2월 임시국회 개막…'총선 전초전' 부상 속 여야 격돌 예고(종합)

    ... 3법(검역법·의료법· 감염병 예방·관리법)에 더해 상임위에 계류된 주요 민생 법안을 모두 처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국회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이후 냉각기를 가지는 동안 국민들께서 법사위 계류 법안 등 민생법안 ... "이번 2월 임시회조차 정쟁으로 시간을 낭비한다면 국민들의 뜨거운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18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감염병 사태 대응과 민생 경제 활성화를 위한 초당적 협력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02.17 17:10 | YONHAP

  • thumbnail
    보수야권, 3년 만에 통합…황교안 "文정권 심판하고 총선 승리"

    ... ○황교안 “통합당 출범은 국민 명령” 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출범식을 열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작년 11월 6일 “자유 우파 대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지 103일 만이다. ‘빼앗긴 ... 젊은정당비전위원장, 안철수계 출신 김영환 전 의원, 김원성 전진당 최고위원 등이 합류해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심재철 원내대표, 박완수 사무총장 체제는 유지된다. 의석수는 한국당 105석, 새보수당 7석, 전진당 1석을 합해 총 113석이다. ...

    한국경제 | 2020.02.17 17:09 | 하헌형/성상훈

  • thumbnail
    보수분열 3년만에 미래통합당 출범…총선앞 '정권심판' 단일대오(종합)

    ... 당면과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통합당 의석수는 한국당 105석, 새보수당 7석, 전진당 1석 등 113석으로 여당인 민주당(129석)에 이어 원내 2당이다.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5석)을 합하면 118석이다. 통합당 지도부는 한국당이 주축이다.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도 그대로다. 한국당 황 대표대표를 맡고 나머지 한국당 최고위원 7명(심재철 원내대표, 김재원 정책위의장, 조경태·정미경·김광림·김순례·신보라)에 원희룡 제주지사와 새보수당 ...

    한국경제 | 2020.02.17 16:51 | YONHAP

  • thumbnail
    보수집회 방불케한 미래통합당 출범식…손 맞잡고 "우리는 하나"

    태극기·성조기 들고 1천여명 참석…유승민 전 새보수 재건위원장은 불참 문재인 대통령·이해찬 대표 축하화환…'훼손' 해프닝도 보수 세력을 통합한 미래통합당 출범식이 뜨거운 열기 속에 17일 열렸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미래통합당 출범식을 열고 하나의 당으로 새 출발을 선포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한국당 전 대표이자 미래통합당 대표를 맡은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심재철 원내대표, 새보수당 책임대표를 지낸 유의동 의원, 전진당 ...

    한국경제 | 2020.02.17 16:44 | YONHAP

  • thumbnail
    미래통합당 창당…與野 "도로 새누리당" 한 목소리

    ... 정의당은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말도 아깝다"고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로 창당하는 제1야당에는 새 인물도, 새로운 비전도 보이지 않는다. 돌고 돌아 ... 사실상 '3無 가짜 정당'인 미래한국당부터 정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상무위원회의에서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말도 아깝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미래를 ...

    한국경제 | 2020.02.17 16:37 | 이보배

  • thumbnail
    윤소하 "호남은 떴다방 정치 용납하지 않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17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호남 현역 의원을 중심으로 한 통합·신당 창당 움직임에 "호남은 떴다방 정치를 용납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윤 대표는 "개인의 정치적 기득권을 연장하려 이 당 저 당 기웃거리는 정치인의 몸부림이 안타깝다"며 "자신들이 호남을 대표하는 것처럼 행세하며 호남의 정치적 자존심을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호남이 진정으로 원하는 가치를 대변하고 중단 없이 개혁을 선도할 정당, 정의당을 ...

    한국경제 | 2020.02.17 16: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