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4,1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의료계, 대정부 단일 요구안 마련…'원점 재논의' 포함 됐나

    ... '제로 상태'에서 논의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의료계에서는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 등을 반대하고 원점에서 재논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동안 의정 간에는 의료계 원로까지 나서 중재하며 여러차례에 걸쳐 대화와 협상이 오갔지만 결실을 맺진 못했다. 이번 단일협상안은 그간 의료계 내부에서 집단행동에 가장 적극적으로 참여해온 전공의 등 젊은 의사들의 목소리를 수용했기에 더욱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의료계는 ...

    한국경제 | 2020.09.03 19:14 | 차은지

  • thumbnail
    의료계 공식 단일 요구안 마련…의·정 갈등 일단락되나

    ... 있다. 현재 의료계에서는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 등을 반대하고 원점에서 재논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단일협상안이 마련되기까지는 우여곡절이 있었다. 그간 의정 간에는 의료계 원로까지 나서 중재하며 여러차례에 걸쳐 대화와 협상이 오갔다. 하지만, 결실을 맺진 못했다. 이를테면 지난달 24일에서 25일 새벽까지 이어진 의정 대화에서 나온 '정부 제안문'을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의료계 내부로 전달했지만, ...

    한국경제 | 2020.09.03 18:53 | YONHAP

  • thumbnail
    '트롯신2' 남진 "아직 트로트 공부 중" 무명 후배들 만나 돌아본 초심

    ... 가르칠지 궁금증이 치솟는 가운데 남진이 '트롯신2'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1965년 데뷔한 남진은 '님과 함께', '미워도 다시 한번', '빈잔', '둥지'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매한 국민가수다. 오빠부대를 몰고 다니던 20대부터 원로가수가 된 70대까지 꾸준히 현역 가수로 활동하며 가요계 역사의 증인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런 남진에게도 무명시절은 있었다. 그렇기에 남진에게 '트롯신2' 참가자들은 더욱 특별하게 다가왔다고 한다. 남진은 "오디션 지원자들이 이미 ...

    스타엔 | 2020.09.03 12:51

  • thumbnail
    의정갈등 돌파구 찾나…정부 "여당·의료계 합의안 최대한 존중"

    ... 진료 거부로 인한 의료공백을 우려하며 전공의들에게 업무 복귀를 촉구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진료 거부가 장기화함에 따라서 현장에서 진료 차질이 커지고 있다"며 "정부뿐 아니라 의료계 원로, 국회까지 발 벗고 나서 해결방안을 제시하고 재협의를 약속했다. 코로나19 대응과 환자를 위해 의료인 본연의 사명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의대생들이 거부 의사를 밝힌 의사국가시험과 관련해서도 시험을 일주일 연기한 만큼 ...

    한국경제 | 2020.09.03 12:21 | YONHAP

  • thumbnail
    [속보] "전공의들, 원로·국회까지 발벗고 나섰으니 의료사명 다해달라"

    "전공의들, 원로·국회까지 발벗고 나섰으니 의료사명 다해달라"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03 11:19 | 이송렬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움직이는 정의의 칼날!

    ... 죽이는 것을 계기로 노예들이 봉기하여 반란이 시작된다. 스파타커스를 대장으로 한 그들은 가는 곳마다 노예를 해방하고 집단은 점점 커지고, 로마로 끌려가던 도중 바티아투스로부터 도망친 바리니아 또한 스파타커스와 재회한다. 한편, 원로원 내에서 크라수스와 팽팽히 대치 중인 실권자 그라쿠스(찰스 로튼 분)는 크라수스의 세력을 분산시키기 위해 크라수스의 처남이자 심복인 글라브러스의 부대를 노예군 토벌대로 보내고 대신 자신의 젊은 친구 시저에게 로마 수비대를 맡긴다. ...

    The pen | 2020.09.03 11:00

  • thumbnail
    [편집국에서] '조국 흑서' 이후 더욱 불거지는 586 퇴진론

    ... 김 교수의 ‘586 허리론’에 대해 “그러니 나라가 디스크에 걸린다”고 받아치기도 했다. ‘586 비판’에 나선 것은 조국 흑서 저자들뿐만이 아니다. 진보진영 원로인 홍세화 노동당 고문은 지난달 한 라디오 방송에서 “586의 적지 않은 사람들을 ‘민주 건달’이라고 부르고 싶다”며 “무슨 정치를 펴고 싶은지는 보이지 않고 권력을 잡는 ...

    한국경제 | 2020.09.02 17:37 | 임도원

  • thumbnail
    조국 흑·백서로 또다시 불거지는 '586 퇴진론'

    ... 허리론'에 대해 “그러니 나라가 디스크에 걸린다”며 "썩은 586 청산하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고 받아치기도 했습니다. 586 비판에 나선 것은 조국 흑서 저자들 뿐만이 아닙니다. 진보진영 원로인 홍세화 노동당 고문은 지난달 한 라디오 방송에서 "586의 적지 않은 사람들을 '민주 건달'이라고 부르고 싶다"며 "무슨 정치를 펴고 싶은지는 보이지 않고 권력을 잡는 집권 자체가 목표가 됐다"고 ...

    한국경제 | 2020.09.02 12:46 | 임도원

  • thumbnail
    의협·복지부 첫 공개토론…"명문화 당연" vs "약속에 책임"(종합)

    ... 복귀하겠다는 입장이다. 안 소장은 "명문화 문서가 있어야 하는 게 당연하다"며 "전공의, 의대생들에게 어떻게 하겠다는 구체성 있는 문서를 남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정책관은 "그동안 복지부뿐만 아니라 총리, 국회, 의료계 원로들도 문서의 형태든 약속의 형태든 많은 형태로 신뢰를 심어주려고 애썼다"며 "그 과정에 대해 스스로의 말과 남긴 글에 대해 책임질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다만 철회를 명문화하는 데에는 상당한 고민이 따른다고 언급했다. 그는 "정책을 ...

    한국경제 | 2020.09.01 23: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