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4,1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씨젠, 건물·토지 1081억원어치 잇단 매입…주가 전망은?

    ... 하나금융투자는 28만원으로 목표가를 올렸다. 미래에셋대우는 목표주가를 26만8800원으로 상향했으나 투자의견은 단기매수(trading buy)로 제시했다. 다만 단기 급등한 주가는 부담스러운 부분이다. 코로나19 직전 4만원 수준이었던 주가는 지난 10일 32만2200원까지 치솟았다가 지난 28일 24만6300원로 떨어져있다. 31일 주가는 오전 9시38분 현재 2%대 오른 25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31 09:40 | 박의명

  • thumbnail
    전공의 첫투표선 과반수 못얻어 '부결'…재투표서 파업 계속(종합3보)

    ... 보건복지부로 구성된 협의체에서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을 원점에서 적극적으로 논의한다는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이 안은 보건복지부와의 합의는 아니지만 국립대병원 및 사립대병원장, 전국 의과대학, 의학한림원 등 의료계 원로들과 전공의, 의과대학생이 의견을 모았다는 점에서 기대가 컸다. 특히 해당 안에는 국회 또는 정부가 관련 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할 경우 전공의는 모든 업무를 중단하고, 의과대학 학생을 포함한 의료계가 공동으로 대응하겠다는 선언도 ...

    한국경제 | 2020.08.30 21:58 | YONHAP

  • thumbnail
    무기한 집단휴진에 진료 축소…"파업병원 안 가겠다"

    서울대병원 이어 서울성모병원도 진료 축소 움직임 환자단체 "환자치료부터 정상화하라"…파업동참병원 '불매운동' 온라인 사이트 등장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정부와 국회, 의료계 원로로부터 의대정원 확대 등의 정책을 재논의하자는 제안에도 집단휴진을 강행하면서 진료공백 장기화 우려가 현실이 됐다. 의·정 갈등이 격화하자 환자들은 정부와 의사 양쪽에 '강대강 충돌'을 멈춰달라고 호소하고 ...

    한국경제 | 2020.08.30 20:45 | YONHAP

  • thumbnail
    의-정 갈등 심화…"집단휴진 계속" vs "불법·불의·부도덕"

    ... 언급하기도 했다. 손 대변인은 "응급실·중환자실까지 진료를 거부하는 극단적인 방식은 위중한 환자의 인명 피해가 필연적으로 발생하게 되므로 사회 안전을 위협하는 책임성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 수위를 더 끌어올렸다. 집단휴진에 대해 복지부는 의료계 원로와 논의를 거쳐 대응해나가겠다면서 구체적인 계획은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법적인 강제절차나 집단휴진 등의 방법보다는 대화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복지부는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30 18:15 | YONHAP

  • thumbnail
    전공의 집단휴진에 공백 장기화…환자들 "강대강 충돌 중단해야"(종합)

    환자단체 "환자 치료부터 정상화하라"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정부와 국회, 의료계 원로로부터 의대정원 확대 등의 정책을 재논의하자는 제안에도 집단휴진을 강행하면서 진료공백 장기화 우려가 현실이 됐다. 의·정 갈등이 격화하자 환자들은 정부와 의사 양쪽에 '강대강 충돌'을 멈춰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30일 대전협에 따르면 전공의들은 지난 21일부터 시작한 무기한 집단휴진 등 단체행동을 비상대책위원회 지침에 따라 지속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미 '한계'를 ...

    한국경제 | 2020.08.30 17:50 | YONHAP

  • 전공의 "파업 지속"…의료 대란 불가피

    ... 길어지면서 환자들은 불편을 호소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지난 21일부터 이어온 무기한 집단휴진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전공의들은 28~29일 한정애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국립대병원협의회, 사립대의료원협의회 등 의료계 원로 등과 잇달아 만나 집단휴진 중단 방안을 논의했다. 파국으로 치닫는 정부와 의료계 간 갈등이 봉합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졌다. 하지만 전공의들은 밤샘 회의 끝에 파업을 이어가기로 했다. 박지현 전공의협의회장은 “의료정책에서 ...

    한국경제 | 2020.08.30 17:43 | 이지현

  • thumbnail
    정부 "의대정원 원점 재논의"에도…전공의 "파업 지속"

    정부, 국회, 의료계 원로 선배들의 설득에도 ‘젊은 의사’들은 마음을 바꾸지 않았다. 파업을 끝내면 정부가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않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힘을 얻었기 때문이다. 정부가 전공의 10명을 경찰에 고발하자 의대 교수들까지 집단휴진 참여 의사를 밝히는 등 의·정 갈등이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긴급 대의원회를 소집해 파업 중단 논의를 시작한 것은 29일 오후 10시다. 14시간에 이르는 마라톤 ...

    한국경제 | 2020.08.30 17:24 | 이지현

  • thumbnail
    젊은 의사들, 파업 끝내 철회하지 않은 까닭은

    정부, 국회, 의료계 원로 선배들의 설득에도 젊은 의사들은 마음을 바꾸지 않았다. 파업을 끝내면 약속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을 것이라는 내부 목소리가 힘을 얻었기 때문이다. 정부가 전공의 10명을 경찰에 고발하자 이들을 가르치는 의대 교수까지 집단휴진 참여 의사를 밝히는 등 의정갈등이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90년생 박지현'으로 뭉치는 젊은 의사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긴급 대의원회를 소집해 파업중단 논의를 시작한 것은 29일 밤 10시다. ...

    한국경제 | 2020.08.30 17:13 | 이지현

  • thumbnail
    '재논의' 약속에도 전공의 파업 강행…진료공백 장기화우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정부와 국회, 의료계 원로로부터 의대정원 확대 등의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한다는 약속을 받고도 집단휴진을 강행하면서 진료공백 장기화 우려가 현실이 됐다. 30일 대전협에 따르면 전공의들은 지난 21일부터 시작한 무기한 집단휴진 등 단체행동을 비상대책위원회 지침에 따라 지속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미 '한계'를 호소해왔던 의료현장에서는 진료 축소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서울대병원 내과가 31일부터 ...

    한국경제 | 2020.08.30 13:57 | YONHAP

  • thumbnail
    전공의,파업지속 과반수 못얻어 '부결'…재투표서 파업계속 결정(종합2보)

    ... 보건복지부로 구성된 협의체에서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을 원점에서 적극적으로 논의한다는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이 안은 보건복지부와의 합의는 아니지만 국립대병원 및 사립대병원장, 전국 의과대학, 의학한림원 등 의료계 원로들과 전공의, 의과대학생이 의견을 모았다는 점에서 기대가 컸다. 특히 해당 안에는 국회 또는 정부가 관련 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할 경우 전공의는 모든 업무를 중단하고, 의과대학 학생을 포함한 의료계가 공동으로 대응하겠다는 선언도 ...

    한국경제 | 2020.08.30 12: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