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4,2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본산 적토마' 미토마, EPL 5호 골로 손흥민에 도전장

    ... 결승골…브라이턴 6위 고공행진의 '엔진' 4골 넣은 손흥민에 한발 앞서…EPL 득점 경쟁 '한일전' 주목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 진출한 '일본산 적토마' 미토마 가오루(26·브라이턴)가 '아시아 최고 골잡이' 손흥민(31·토트넘)의 ... 임대 이적한 벨기에 리그에서 공식전 8골을 넣어 능력을 인정받았고, 올 시즌 브라이턴 1군에 입성했다.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일본의 16강 진출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며 전 세계 축구 팬들의 뇌리에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일본의 ...

    한국경제 | 2023.02.05 12:44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알힐랄·이집트 알아흘리, FIFA 클럽 월드컵 준결승 진출

    알힐랄(사우디아라비아)과 알아흘리(이집트)가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준결승에 진출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대표인 알힐랄은 4일(현지시간) 모로코 라바트에서 열린 2022 FIFA 클럽 월드컵 2라운드 카사블랑카(모로코)와 ... 대진은 알힐랄과 플라멩구(브라질), 알아흘리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경기로 열리게 됐다. 올해 FIFA 클럽 월드컵에는 이들 6개 팀과 오클랜드시티(뉴질랜드)까지 7개 팀이 출전했다. 2012년 일본에서 열린 대회에서 코린치앙스(브라질)가 ...

    한국경제 | 2023.02.05 11:07 | YONHAP

  • thumbnail
    황희찬, 리버풀 상대로 자책골 유도…그러나 또 햄스트링 부상

    선제골 관여 등 울버햄프턴 3-0 대승에 앞장…전반전 부상 교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하는 '황소' 황희찬(27·울버햄프턴)이 상대 자책골을 유도하며 리버풀에 강한 면모를 다시금 보여주고도 부상 불운에 ... 로페테기 감독은 그라운드를 빠져나온 황희찬에게 나가가 머리를 쓰다듬으며 위로했다. 황희찬은 2022 카타르 월드컵때에는 왼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고생했는데, 이번에는 오른쪽에 문제가 생겼다. 울버햄프턴은 전반 12분 문전 혼전 ...

    한국경제 | 2023.02.05 08:02 | YONHAP

  • thumbnail
    '18초 늦은 서류 제출'…바르셀로나, 아라우호 영입 불발

    FIFA 이적 승인 못 받아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겨울 이적시장 마감 시간을 맞추지 못해 영입하려던 선수를 놓쳤다. 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ESPN에 따르면 국제축구연맹(FIFA)은 미국프로축구(MLS) LA ... 잡았다. 미국 태생의 멕시코계인 그는 미국 연령별 대표팀을 거치며 2019년 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등에 출전했다. 2021년부터는 멕시코 A대표팀에 합류해 3경기를 치른 경험도 있다. 하지만 '기대주'를 품으려던 ...

    한국경제 | 2023.02.04 11:05 | YONHAP

  • thumbnail
    'EPL 최고 몸값' 페르난데스 데뷔에도…첼시, 풀럼과 0-0 무승부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가 프리미어리그(EPL) 역대 최고 이적료로 영입한 미드필더 엔소 페르난데스를 비롯해 새 얼굴들을 가동하고도 두 경기 연속 무득점 무승부에 그쳤다. 첼시는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 페르난데스에게만 EPL 역대 최고 이적료에 해당하는 1억2천100만 유로를 쓴 것으로 전해졌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에 힘을 보태고 대회 '영플레이어상'을 받은 페르난데스는 포르투갈 벤피카에서 첼시 유니폼으로 ...

    한국경제 | 2023.02.04 10:17 | YONHAP

  • thumbnail
    메시, 다음 월드컵도 출전?…"나이 때문에 힘들겠지만 지켜봐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리오넬 메시(36·파리 생제르맹)가 차기 월드컵 출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메시는 2일(현지시간) 공개된 아르헨티나 매체 디아리오 올레와 인터뷰에서 "나이 ... 만에 정상에 오르는 데 앞장섰다. 그는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와 맞붙은 결승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는 등 이번 월드컵에서 7골 3도움을 올리며 대회 최우수선수상인 '골든볼'까지 거머쥐었다. 또 단일 월드컵 조별리그 16강전, 8강전, ...

    한국경제 | 2023.02.03 16:01 | YONHAP

  • thumbnail
    PGA 대회 나선 베일, 카트 도로서 멋진 어프로치로 파 세이브

    브램릿과 페블비치 프로암 첫날 상위권 성적 합작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프로암 대회에 참가한 웨일스의 축구 스타 개러스 베일(34)이 예리한 샷 감각을 뽐냈다. 베일은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에서 막을 ... 111경기에서 41골을 터뜨려 자국 대표팀 A매치 최다 출전과 최다 득점 기록을 모두 보유한 베일은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뒤 지난달 클럽과 대표팀에서 모두 은퇴를 선언했다. 클럽 생활은 잉글랜드 사우샘프턴과 토트넘, 스페인 ...

    한국경제 | 2023.02.03 11:53 | YONHAP

  • thumbnail
    '벤투 후임' 데뷔전이 한일전 되나…일본서 "고려할 만" 언급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의 후임으로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이 처음 치르는 경기가 한일전이 될까. 3월 A매치 상대 후보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일본축구협회 고위 관계자가 한일전도 고려할만하다고 언급했다. 스포츠호치 등 일본 ... 처지다. 역시 3월 A매치 기간 두 차례 친선경기를 치르려는 우리나라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2022 카타르 월드컵을 끝으로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은 벤투 감독의 후임을 찾고 있는 대한축구협회는 우선 남미 국가를 상대로 초청 ...

    한국경제 | 2023.02.03 10:33 | YONHAP

  • thumbnail
    30세 바란, 프랑스 축구대표팀 은퇴…"새로운 세대에 넘겨줄 때"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수비수 라파엘 바란(30)이 프랑스 축구대표팀에서 은퇴한다. 바란은 2일(현지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몇 달간 고민한 끝에 지금이 대표팀 은퇴를 위한 적절한 시기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1993년생인 바란은 2013년 3월 조지아와 2014 브라질 월드컵 유럽예선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렀고, 2022 카타르 월드컵까지 대표팀에서 총 93경기(5골)를 치렀다. 총 세 번의 월드컵을 치른 ...

    한국경제 | 2023.02.03 09:45 | YONHAP

  • thumbnail
    가나 공격수 아유, EPL 노팅엄 입단…시즌 종료 시까지 계약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과 맞붙은 가나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앙드레 아유(34)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노팅엄 포리스트 유니폼을 입는다. 노팅엄은 3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아유를 자유 계약(FA)으로 ... 전 소속팀인 알사드(카타르)를 떠난 아유는 노팅엄에서 등번호 42번을 달고 뛴다. 아유는 2007년 프랑스 프로축구 마르세유에서 프로에 데뷔했고, 2015년까지 9년간 마르세유 소속으로 209경기에 출전해 60골을 넣었다. 프랑스 ...

    한국경제 | 2023.02.03 07: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