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40,6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자디 골문 연 손흥민 "이란 상대 자신감 얻어…홈에선 이긴다"

    ... 못해 아쉬워…대화로 경기 풀어간 점 긍정적" '원정팀의 지옥'으로 불리는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골 맛을 본 축구 대표팀의 '캡틴' 손흥민(29·토트넘)은 난적 이란을 상대하는 자신감을 얻었다며, 다가올 홈 경기에선 이란을 잡겠다고 다짐했다. 손흥민은 12일(현지시간)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 원정경기를 마치고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승리를 거두지 못해 주장으로서 죄송하다. 늦은 시간까지 ...

    한국경제 | 2021.10.13 02:31 | YONHAP

  • thumbnail
    '12년 철옹성' 아자디에 이름 새긴 손흥민…A매치 2경기 연속골(종합)

    역대 아자디 원정 A매치 3번째 득점자…승점 1 가져온 선제골 복병 시리아를 상대로 극적인 결승 골로 한국 축구를 위기에서 구했던 손흥민(29·토트넘)이 '원정팀의 지옥'으로 불리는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 골대에 12년 ... 득점포를 가동해 이번 소집 2경기 모두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A매치 2경기 연속 골은 2018년 6월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멕시코, 독일전 이후 3년여 만이다. 특히 이번 경기의 골은 한국 축구에 난공불락의 원정지로 여겨진 ...

    한국경제 | 2021.10.13 02:04 | YONHAP

  • thumbnail
    "역시 손흥민"…이란 기자·축구팬도 '인정'

    "손흥민 경기는 꼭 챙겨봤는데 역시…" 12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한국과 이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전이 1-1 무승부로 끝난 뒤 경기를 직접 취재한 이란 기자들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가장 ... 기자는 "양 팀 모두 수준급 경기를 했다"라면서 "손흥민은 아주 좋은 선수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란 축구팬도 손흥민의 플레이를 좋아하고 나도 그의 경기를 빼놓지 않고 챙겨봤다"라며 "오늘도 그 실력을 어김없이 보여줬다"라고 ...

    한국경제 | 2021.10.13 01:52 | YONHAP

  • thumbnail
    스코치치 이란 감독 "무승부 기쁘진 않아…1위 유지는 만족"

    안방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경기에서 한국과 비겨 연승 행진을 멈춘 이란 축구대표팀의 드라간 스코치치(크로아티아) 감독은 무승부에 만족하진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코치치 감독은 12일(현지시간)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을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무승부가 기쁘진 않다. 만족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이날 이란은 후반 3분 한국의 손흥민(토트넘)에게 선제골을 내줬다가 후반 ...

    한국경제 | 2021.10.13 01:39 | YONHAP

  • thumbnail
    '이란전 무승부' 벤투 감독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은 험난한 이란 원정에서 승점 1을 따낸 데 대해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벤투 감독은 12일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둔 뒤 비대면 기자회견에서 "두 팀 간의 좋은 경기였다. 경기 결과는 정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역대 이란 원정에서 한 번도 승리한 적이 없는 한국은 이날 무승 고리를 끊기 위해 ...

    한국경제 | 2021.10.13 01:22 | YONHAP

  • thumbnail
    김민재의 철벽·손흥민의 결정력…'지옥원정'서 무승부 끌어내다

    ... 손흥민(토트넘)의 결정력이 '지옥의 원정'에서 벤투호에 귀중한 승점 1점을 가져다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치른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 했다. 전반 39분 김민재가 과감하게 전진 드리블을 시도했고 이는 손흥민의 중거리 슛으로 이어졌다. 장지현 축구 해설위원은 "대부분의 위험한 상황을 '청소'해 준 김민재 덕에 벤투호가 많은 위기를 면했다"면서 "김민재가 독보적으로 ...

    한국경제 | 2021.10.13 01:18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선제골' 한국, 이란 원정서 1-1 무승부

    한국 축구 대표팀이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며 47년만의 이란 원정 첫 승을 아쉽게 놓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2승 2무(승점 8)를 기록해 이란(3승 1무·승점 10)에 이어 조 2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후반 3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

    한국경제 | 2021.10.13 00:53 | 조희찬

  • thumbnail
    '손흥민 선제골'에도 벤투호, 이란과 1-1…'아자디 첫 승' 불발(종합)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서 아쉬운 무승부…한국, 아자디서 12년 만의 득점 2승 2무 한국, 3승 1무 이란 이어 조 2위 유지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이란 원정에서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을 지키지 ... 시리아와 3차전 홈 경기(2-1 승) 결승골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2009년 치른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최종예선(1-1 무)의 박지성 이후 12년 만에 이란 원정에서 골을 넣은 한국 선수가 됐지만, 승리의 주인공까지 ...

    한국경제 | 2021.10.13 00:41 | YONHAP

  • thumbnail
    '12년 철옹성' 아자디에 이름 새긴 손흥민…A매치 2경기 연속골

    역대 아자디 원정 A매치 3번째 득점자…승점 1 가져온 선제골 복병 시리아를 상대로 극적인 결승 골로 한국 축구를 위기에서 구했던 손흥민(29·토트넘)이 '원정팀의 지옥'으로 불리는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 골대에 12년 ... 득점포를 가동해 이번 소집 2경기 모두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A매치 2경기 연속 골은 2018년 6월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멕시코, 독일전 이후 3년여 만이다. 특히 이번 경기의 골은 한국 축구에 난공불락의 원정지로 여겨진 ...

    한국경제 | 2021.10.13 00:37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선제골'에도 벤투호, 이란과 1-1…'아자디 첫 승' 불발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원정경기서 아쉬운 무승부 2승 2무 한국, 3승 1무 이란 이어 조 2위 유지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이란 원정에서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아쉽게 비겼다. ... 진행된 이 날 경기에서 최근 이란 원정 3연패에서 벗어나고 이란의 연승 행진을 멈춘 것에 만족해야 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22위(한국 36위)로,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원국 중 가장 높다. 이란은 최종예선 ...

    한국경제 | 2021.10.13 00: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