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1-250 / 44,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펠레 장례식서 셀피찍은 FIFA 회장 "무례한 행동 절대 안해"

    '축구황제' 펠레의 장례식에서 셀피를 찍어 구설에 오른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해명에 나섰다. 인판티노 회장은 3일(이하 한국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장례식에서 사진을 찍었다는 이유로 비난을 ... 있는 경기장에 '이스타디우 펠레-FIFA 취리히'라는 이름을 붙임으로써 모범을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FIFA 월드컵에서 유일하게 세 번이나 우승을 경험하는 등 최고의 축구 선수로 활약한 펠레는 지난해 12월 30일 암 투병 끝에 ...

    한국경제 | 2023.01.04 11:46 | YONHAP

  • thumbnail
    손흥민은 왜 부진할까…英 매체 "페리시치와 부조화·자신감↓"

    토트넘 콘테 감독 "손흥민, 폼 찾기 위해 노력…의심하면 곤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31·토트넘)이 올 시즌 부진한 모습을 보이자 현지에서도 그 원인 파악에 주목하고 있다. ... 스카이스포츠는 "많은 경기 소화가 발목을 잡았을 것"이라며 "손흥민은 여름에 한국에서 프리시즌 투어를 했고, 월드컵을 위해 뛰었다. 월드컵에선 얼굴 보호대를 쓰고 경기를 했다. 그는 너무 많은 축구를 했다"고 설명했다. 소속팀에서 ...

    한국경제 | 2023.01.04 11:05 | YONHAP

  • thumbnail
    '래시퍼드 연속골' 맨유, 본머스 3-0 완파 EPL 4연승…2위 추격

    선두 아스널은 3위 뉴캐슬과 0-0…연승 중단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프리미어리그(EPL) 4연승 행진으로 2위를 턱밑 추격했다. 맨유는 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2-2023 ... 23분 카제미루의 선제 결승 골을 시작으로 3골을 연이어 뽑아내며 본머스를 3-0으로 제압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휴식기 전인 지난달 14일 풀럼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최근 EPL 4경기에서 연승을 질주한 맨유는 시즌 11승 2무 ...

    한국경제 | 2023.01.04 10:16 | YONHAP

  • thumbnail
    박항서 "신태용의 인도네시아 실력 향상…그래도 베트남이 승리"

    "신태용 감독이 인도네시아 축구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킨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이길 수 있습니다.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3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미얀마와 2022 미쓰비시컵 ... 대회 조별리그 맞대결에서는 0-0으로 비겼다. 박 감독은 "기록이라는 것은 항상 깨어지게 돼 있다"면서 "카타르 월드컵 예선에서 신태용 감독을 상대로 4-0으로 이겼다. 내가 오고 나서는 인도네시아에 한 번도 안 졌다. 쉽지 않은 ...

    한국경제 | 2023.01.04 10:12 | YONHAP

  • thumbnail
    정진석, 브라질서 '축구 황제' 펠레 빈소 찾았다

    ... 다시우바 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위해 브라질에 방문 중인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현지시간) '축구 황제' 펠레의 빈소를 방문해 조의를 표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정 위원장은 이날 산토스 스타디움에 마련된 ... 칭송받았던 펠레는 "사랑하고, 사랑하고, 또 사랑하라. 영원히"라는 유언을 남겼다. 한편, '축구에 진심'인 정 위원장은 한국 국회의원 축구연맹 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리나라가 ...

    한국경제 | 2023.01.04 09:31 | 홍민성

  • thumbnail
    "영국, 월드컵 때 이란 대표팀 망명 선동"…이란 체육장관 주장

    16강 진출 실패에 책임론 불거진 와중 청문회 발언…"당국이 저지했다" 영국이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 이란 축구 대표팀을 망명시키려고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하미드 사자디 이란 청년체육부 장관은 3일(현지시간) ... 청문회는 사자디 장관에게 전문체육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책임을 묻기 위해 열렸다. 이란의 국민 스포츠로 불리는 축구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이 나온 게 컸다. 최근까지도 아시아 최강으로 불리던 이란은 한국, 일본과 달리 카타르 ...

    한국경제 | 2023.01.04 08:59 | YONHAP

  • thumbnail
    호날두, 알나스르서 뜨거운 환영…"유럽에선 다 이뤘다"

    2만5천석 가득 메운 팬 앞에서 화려한 입단식 "유럽에서 더 뛸 수 있었지만 사우디 축구 발전에 기여하고파" "월드컵서 아르헨티나 이긴 유일한 팀이 사우디" "유럽에서는 다 이뤘습니다. 다른 제의도 있었지만, 사우디아라비아의 ... 4일(한국시간) 사우디 수도 리야드의 므르술파크에서 호날두의 알나스르 입단식이 열렸다. 호날두의 거취는 연말 축구계의 가장 뜨거운 이슈였다. 구단을 비난하는 논란의 인터뷰를 계기로 어릴 적 오래 몸담기도 했던 맨체스터 유나...

    한국경제 | 2023.01.04 08:04 | YONHAP

  • thumbnail
    "굿바이, 축구황제"…펠레, 홈그라운드 브라질 산투스서 '영면'

    ... 밖 잠시 멈춰 작별 인사 24시간 동안 공개 추모행사에 룰라 대통령 등 23만명 다녀가 암 투병 중 타계한 '축구황제' 펠레가 3일(현지시간) 자신의 축구 인생 전성기를 보낸 브라질 항구 도시 산투스에서 영면에 들었다. 펠레는 ... 넣었다. 그의 77골은 현역 선수인 네이마르와 함께 브라질 선수 A매치 최다 골 공동 1위에 해당한다. 특히 그는 1958년과 1962년, 1970년 등 세 차례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우승을 달성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1.04 01:57 | YONHAP

  • thumbnail
    '황제'는 떠났지만, 이름은 남았다…페루서 738명의 펠레 탄생

    '축구황제' 펠레는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이름은 살아 숨 쉰다. AFP 통신은 3일 "펠레의 이름이 지난해 태어난 700명 이상의 페루 어린이 가운데서 살아남을 것"이라며 "페루 주민정보 등록관리국이 발표한 목록에 따르면, ... 아란치스', '이드송 아란치스 두 나시멘투'라는 이름으로 등록됐다"고 전했다. 이드송 아란치스 두 나시멘투는 브라질의 축구 스타로 역대 유일하게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3회 우승의 기록을 보유한 펠레의 본명이다. 대장암 투병 중이던 ...

    한국경제 | 2023.01.03 17:32 | YONHAP

  • thumbnail
    마스크 벗어던진 손흥민, C.팰리스 상대로 새해 첫 골 재도전

    ... 힘겨운 경기를 이어왔다. 여기에 공격진엔 부상 선수가 이어지며 시름이 깊어졌다. 히샤를리송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이후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으로 뛰지 못하고 있고, 데얀 쿨루세브스키도 근육 부상으로 이탈했다. 토트넘에서 ... 레스터시티와의 8라운드에서 해트트릭으로 이번 시즌 리그 1∼3호 골을 한꺼번에 폭발했고, 10월 프랑크푸르트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 멀티 골 이후엔 토트넘에서 골이 없다. 11월 초 UCL 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3.01.03 10: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