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1-300 / 44,2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별이 된 '축구 황제' 펠레…미래 세대에 남긴 유언은

    '축구 황제' 펠레(82)가 대장암으로 투병하던 중 별세했다. 29일(현지시간) AP통신, 로이터는 "월드컵 3회 우승자이자 브라질 축구의 전설 펠레가 82세의 나이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 재입원했다. 그는 지난 4일까지만 해도 "긍정적인 생각을 하면서 평소와 같이 치료받고 있다. 병원에서 월드컵 경기를 보면서 브라질을 응원하고 있다"는 글을 남겨 건강 회복에 대한 기대를 남겼다. 그러나 결국 병마를 ...

    한국경제 | 2022.12.30 07:20 | 신현보

  • thumbnail
    '월드컵 3회 우승'부터 '1천283골'까지…숫자로 본 펠레

    브라질의 '축구황제' 펠레는 30일(한국시간) 향년 82세로 세상을 떠났지만, 다양한 기록 속에 자신의 이름을 남겼다. 축구사에 '한 획' 이상을 그은 펠레의 이야기를 숫자로 살펴본다. ▲ 3 = 펠레는 현역 시절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우승컵을 세 차례나 들어 올렸다. 1958년 스웨덴 대회에서 브라질의 첫 우승에 기여했고, 1962년 칠레, 1970년 멕시코 대회에서도 정상에 섰다. ▲ 6 = 1956년부터 ...

    한국경제 | 2022.12.30 07:16 | YONHAP

  • thumbnail
    뉴욕증시, 기술주 반등에 '반짝 랠리'…'축구황제' 펠레 별세 [모닝브리핑]

    ... 거래일보다 0.56달러(0.71%) 하락한 배럴당 78.40달러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 '브라질 국보·세계 축구왕' 펠레, 암투병 끝에 별세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로 꼽히는 '축구 황제' 펠레(브라질)가 투병 끝에 향년 82세로 별세했습니다. AP통신 등은 30일(한국시간) "월드컵에서 3차례나 우승하며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로 이름을 날린 펠레가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9월 오른쪽 ...

    한국경제 | 2022.12.30 06:58 | 오정민

  • thumbnail
    '축구황제' 펠레, 암투병 끝 향년 82세로 별세

    '축구 황제' 펠레(브라질)가 끝내 병마를 이겨내지 못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 향년 82세. AP통신, 로이터통신 등 현지매체들은 30일(한국시간) "월드컵에서 3차례나 우승하며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로 이름을 날렸던 펠레가 사망했다"라며 "그의 에이전트가 사망을 확인해줬다"고 보도했다. 펠레가 치료를 받고 있던 브라질 상파울루의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병원은 펠레가 현지시간으로 29일 오후 3시 27분 사망했다며 "그가 앓고 있던 질병들과 대장암의 ...

    한국경제TV | 2022.12.30 06:47

  • thumbnail
    네이마르 "펠레는 축구의 모든 걸 바꿨다"…호날두 "영원한 왕"

    메시 "편히 잠드소서"…축구계 추모 메시지 이어져 역대 최고 선수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브라질의 '축구 황제' 펠레가 82세로 세상을 떠나자 세계 축구계는 일제히 추모 물결이 일고 있다. 현재 브라질 축구 대표팀 최고의 ... 호날두는 "그는 결코 잊히지 않을 것이며, 그에 대한 기억은 우리 모두에게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타르 월드컵 득점왕(8골)인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도 "축구의 왕은 우리를 떠났지만, 그의 유산은 절대 잊히지 ...

    한국경제 | 2022.12.30 06:45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3회 우승·최연소 골·브라질 최다골…펠레의 대기록들

    FIFA·IOC가 모두 인정한 '20세기 최고의 선수' 30일(한국시간) 82세로 세상을 떠난 '축구 황제' 펠레(브라질)는 모든 면에서 세계 축구 역사상 최고의 공격수로 평가받은 '전설'이다. 수치로 드러나는 기록도 그만큼 ... 대목이다. 메시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 등 내로라하는 선수들도 범접할 수 없는 펠레 최고의 기록은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3회 우승이다. 펠레는 1958년, 1962년, 1970년 월드컵에서 브라질의 우승에 힘을 ...

    한국경제 | 2022.12.30 05:43 | YONHAP

  • thumbnail
    50년 전 서울서 차범근과 맞대결…펠레와 한국 축구의 깊은 인연

    1972년 산투스 유니폼 입고 방한…차범근과 골대결 30일(한국시간) 82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축구 황제 ' 펠레(브라질)는 생전 한국과도 끈끈한 인연을 맺었다. 선수로서 최전성기를 달린 1972년 방한해 친선경기를 치르면서 ... 책임이 제 손에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었다. 이같이 '훈훈한 기억'만 있는 듯했던 펠레의 존재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한국 축구에 어려움을 주는 요소가 됐다. 16강 상대인 한국과 맞대결을 앞두고 조국을 응원하던 펠레는 대장암 ...

    한국경제 | 2022.12.30 05:32 | YONHAP

  • thumbnail
    '축구황제' 펠레의 마지막 메시지 "사랑하고 사랑하라, 영원히"

    ... 여정에는 영감과 사랑이 있었다"라고 시작한 글은 "그의 여정에서 이드송(펠레의 본명인 이드송 아란치스 두 나시멘투)은 축구에서 가진 자신의 천재성으로 세상을 매료시켰고, 전쟁을 멈추게 하고, 전 세계에서 사회 복지를 수행하고, 우리 모든 ... 사랑하고, 사랑하라. 영원히"라고 펠레가 인류에게 보내는 유언을 전했다. 브라질을 이끌고 역대 유일하게 세 차례나 월드컵 우승을 차지하는 등 축구 사상 최고의 선수로 꼽히는 펠레는 지난해 9월 오른쪽 결장에 암 종양이 발견돼 제거 수술을 ...

    한국경제 | 2022.12.30 05:19 | YONHAP

  • thumbnail
    "축구를 위해 태어났다"…별이 된 '축구황제' 펠레가 남긴 어록

    30일(한국시간) 82세를 일기로 사망한 브라질의 '축구황제' 펠레(본명 이드송 아란치스 두 나시멘투)는 그라운드 안팎에서 영향력을 뽐낸 인물이다. 펠레는 브라질 축구대표팀에서 1958년, 1962년, 1970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우승을 이끌며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현역 시절 1천 골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진 그는 뛰어난 개인기와 실력으로 축구계를 점령, 현대 축구사에서 가장 위대한 ...

    한국경제 | 2022.12.30 05:04 | YONHAP

  • thumbnail
    멜로니 伊총리 "2030 엑스포 로마 유치, 포기하지 않을 것"

    ... 인정했지만, 포기는 없다며 강한 의욕을 보였다. 그는 "전 세계 정상 30∼40명을 만나서 얘기했다(로마 지지를 호소했다)"며 "조금 늦게 시작했지만 국민들을 실망하게 하지 않을 것이다.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엑스포는 축구 월드컵, 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국제행사로 꼽힌다. 경제적 효과만 6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2030 엑스포 개최지는 내년 11월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170개 회원국 대표들의 투표로 최종 결정된다. 2030 ...

    한국경제 | 2022.12.30 03: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