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6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요전망대] 우한 폐렴에 질린 한국 경제…정부, 어떤 해법 내놓을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은 이번주에도 대한민국 경제를 뒤흔들 최대 이슈가 될 전망이다. 우한 폐렴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본격화되고 있어서다. 해외 관광객 감소와 내국인의 외출 자제 여파로 내수시장이 직격탄을 맞은 데 이어 완성차 업체들이 ‘셧다운’(가동중단)에 들어가는 등 제조업계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는 주로 수출에 영향을 준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피해가 내수에 집중된...

    한국경제 | 2020.02.09 17:37 | 오상헌

  • thumbnail
    '더 짠내투어' 규현vs김준호, 포르투갈 설계 대결…차별화된 투어 예고

    ...) 방송되는 tvN ‘더 짠내투어’에서는 규현과 김준호의 포르투갈 설계 대결이 펼쳐진다. 두 사람의 개성이 확연히 드러나는 차별화된 투어가 월요일 밤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전망. 지난 방송에서 ‘걸어서 하늘까지’ 투어를 공개, 리스본의 전망대를 섭렵한 규현은 이날도 강행군을 이어간다. 호시우 광장, 리스본의 야경을 360도로 만끽할 수 있는 ‘산타후스타 엘리베이터’ 전망대까지, 꽉 ...

    스타엔 | 2020.02.03 12:51

  • thumbnail
    [월요전망대] 54년 만에 최저였던 작년 물가…올해는 반등하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일로다. 글로벌 경기가 회복세를 보이는 시기에 찬물을 끼얹는 모양새다. 한국 경제엔 더욱 치명적이다. 발병 진원지인 중국 경제에 대한 의존도가 워낙 높아서다. 작년 전체 수출에서 중국 비중은 25.1%였다. 관광·소비 위축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지난달 31일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우한 폐렴 여파로 한국 경제의 올해 성장률은 0.2%포인트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 지...

    한국경제 | 2020.02.02 17:41 | 조재길

  • thumbnail
    '더 짠내투어' 규현 vs 김준호, 불꽃 튀는 설계 대결

    ... 투어를 선보인다. “최대한 하늘에 근접한 곳까지 걷겠다”는 규현투어는 코메르시우 광장과 개선문 전망대, 산타루치아 전망대, 세뇨라 두 몬테 전망대 등 리스본의 모든 전망대를 섭렵한다고. 하지만 “오늘은 2만 ... 승희의 긍정 에너지 역시 흥미진진함을 돋을 전망”이라고 귀띔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텐아시아 | 2020.01.27 15:34 | 노규민

  • thumbnail
    충남 안면도 개발 또 좌초되나…투자보증금 90억원 미납

    ... 우선협상대상자 지위 자격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 다만, 투자이행보증금 납부 기한인 18일이 주말과 겹친 점을 고려해 월요일인 20일까지 일단 판단을 보류하기로 했다. 충남도는 지난해 10월 KPIH안면도와 안면도 관광지 개발을 위한 ... 골프장(4지구)을 건설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KPIH안면도는 3지구(54만4천924㎡)에 5천억원을 들여 콘도, 상가, 문화시설, 전망대, 체험시설, 숙박시설 등 복합리조트를 조성키로 하고 충남도와 본계약을 맺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9 10:19 | YONHAP

  • thumbnail
    [월요전망대] 17일 열리는 금통위…'금리인하' 소수의견 몇 명 나올까

    이번주엔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끼칠 만한 주요 일정이 줄줄이 잡혀 있다. 대표적인 이벤트는 오는 17일 한국은행의 금융통화위원회다. 7명으로 구성된 금통위는 한은의 통화신용 정책에 관한 주요 사항을 심의·의결하는 기구다. 이날 회의에선 현재 연 1.25%인 기준금리의 변동 여부를 결정한다. 기준금리를 정하는 회의는 3·6·9·12월을 뺀 나머지 달에 열린다. 금융시장에선 기준금리 동결 가능성을...

    한국경제 | 2020.01.12 17:38 | 조재길

  • thumbnail
    [월요전망대] 나랏빚 700조…재정건전성 논란 커지나

    지난해 나랏빚은 유난히 가파른 속도로 늘었다. 1월 660조6000억원이던 중앙정부 채무는 10월 698조5000억원으로 700조원 언저리까지 갔다. 세금이 덜 걷혔는데도 정부가 지출을 크게 늘린 영향이다. 이 기간 정부 지출이 417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조원 늘어난 반면 국세 수입은 260조4000억원으로 3조원 줄었다. 이에 따라 1~10월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역대 최대 규모인 45조5000억원에 달했다. 눈덩이 적자 행진...

    한국경제 | 2020.01.05 17:29 | 고경봉

  • thumbnail
    [월요전망대] 어떤 '투자 인센티브' 담길까…19일 '2020년 경제정책방향' 주목

    다사다난했던 2019년도 이제 보름밖에 남지 않았다. 개인 기업 정부 모두 올 한 해를 되돌아보고 곧 맞이할 새해를 구상해야 할 시점이다. 내년 경제정책 방향에 대한 정부의 구상은 19일(목요일) 나온다. 최대 관심사는 정부가 제시할 내년 경제성장률 목표치다. 전문가들은 연 2.0% 안팎에 그칠 것으로 보이는 올해보다 다소 높은 연 2.3%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근거는 반도체 경기 회복과 미·중 무역갈등 완화에 따른 ...

    한국경제 | 2019.12.15 17:57 | 오상헌

  • thumbnail
    [월요전망대] 살림살이 팍팍해진 기업·자영업자…세수 얼마나 줄었을까

    쓸 곳은 많은데 곳간은 쪼그라들고 있다. 세금 얘기다. 경기 부진이 계속되면서 법인세 등 세수 감소 우려가 높다. 세수가 줄면 정부 투자(재정 지출) 여력도 적어진다. 악순환이다. 기획재정부는 1~10월의 세수 추이를 담은 ‘월간 재정동향’ 12월호를 10일 발간한다. 1~9월엔 국세 수입이 228조1000억원이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5조6000억원 적었다. 통합재정수지는 26조5000억원 적자로 기록됐다. 1999년...

    한국경제 | 2019.12.08 17:29 | 조재길

  • thumbnail
    [월요전망대] 올해 내내 이어진 저물가, 지난달엔 바뀌었을까

    여야 강경 대치가 이어지면서 국회가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당장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차질을 빚게 됐다. 법정처리시한이 2일로 다가왔지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예산안 심사가 끝나지 않은 만큼 시한 내에 처리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2015년부터 벌써 5년 연속 시한을 넘기는 것이다. 게다가 올해는 상황이 더 안 좋다. 지난해에는 이맘때쯤 여야 예결위 간사 중심의 ‘소(小)소위원회’가 가동돼 실랑이라도 벌였다. 그런데도 ...

    한국경제 | 2019.12.01 17:36 | 고경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