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3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신지애, KIA클래식 2라운드 '단독 선두'

    ...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며 "버디 기회를 많이 잡았지만 아쉽게 몇 차례 놓쳤다"고 말했다. 또 LPGA투어 3년차를 맞은 최운정(21)은 5타를 줄이면서 중간합계 6언더파 140타로 공동 3위로 뛰어오른 가운데 전날 단독 3위였던 위성미(22·나이키골프)는 보기 5개에 버디는 3개에 그치며 2오버파 75타로 중간합계 3언더파 143타가 돼 공동 8위로 내려앉았다. 이밖에 유선영(25·한국인삼공사)이 5언더파 141타를 기록, 13번홀에서 경기를 멈춘 김인경(하나금융)과 ...

    연합뉴스 | 2011.03.26 00:00

  • [LPGA] 신지애 KIA클래식 첫날 4타 차 공동 4위

    ... 9홀에서 보기만 2개가 나와 시작이 좋지 못했지만 후반 9홀에서 버디만 5개를 뽑아내 타수를 줄였다. 올해 LPGA 투어 대회에 세 차례 출전한 신지애는 2월 HSBC 위민스 챔피언스 공동 11위가 가장 좋은 성적이다.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도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8타를 기록, 단독 3위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한국 선수 가운데는 제인 박(24), 박인비(23·팬코리아), 유선영(25·한국인삼공사), 김초롱(27)이 청야니(대만) ...

    연합뉴스 | 2011.03.25 00:00

  • 서희경, LPGA KIA 클래식 '타이틀 방어' 나선다

    ... 승을 노린다. 지난해에는 10위 안에 무려 6명의 한국 및 한국계 선수가 이름을 올려 '코리언 파워'를 실감케 했다. 세계랭킹 1위 탈환을 노리는 신지애(23·미래에셋)와 지난해 LPGA 상금왕 최나연(24·SK텔레콤) 및 위성미(22·나이키골프)도 한국 군단에 첫 우승을 안겨줄 강력한 후보다. 직전 대회인 LPGA 파운더스컵에서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유선영(25·한국인삼공사)과 재미교포 민디 김(22), 이선화(25)도 출전한다. 불혹에 가까운 나이에 ...

    연합뉴스 | 2011.03.22 00:00

  • 양용은 세계남자골프 랭킹 32위…3계단 하락

    ... 매킬로이(북아일랜드) 9.매트 쿠차(미국) 10.스티브 스트리커(미국) 32.양용은 35.김경태 38.앤서니 김 46.최경주 61.나상욱 67.노승열 ◇여자프로골프 세계랭킹(14일 현재) 1.청야니(대만) 2.신지애 3.최나연 4.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5.크리스티 커(미국) 6.미야자토 아이(일본) 7.김인경 8.위성미 9.박인비 10.카리 웹(호주)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1.03.14 00:00

  • 일본골프대회 우승 박인비, 세계랭킹 9위로 상승

    ...)가 2위, 최나연(24·SK텔레콤)이 3위를 차지하는 등 1∼8위까지는 지난주와 변동이 없었다. ◇세계여자골프랭킹(7일 현재) 1.청야니 11.52 2.신지애 9.73 3.최나연 9.32 4.수잔 페테르센 9.31 5.크리스티 커 9.24 6.미야자토 아이 8.46 7.김인경 7.71 8.위성미 6.65 9.박인비 6.61 10.카리 웹 6.45 11.안선주 6.40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11.03.08 00:00

  • 위성미, 여자골프 세계 8위로 상승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가 여자프로골프 세계 8위에 올랐다. 20일(이하 한국시간)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 준우승을 차지한 위성미는 22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보다 3계단 오른 8위에 자리했다. 최근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청야니(대만)는 평점 11.16점을 얻어 2위인 신지애(23·미래에셋)와의 점수 차를 9.89점으로 벌렸다. 3위인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은 순위변화가 없고 ...

    연합뉴스 | 2011.02.22 00:00

  • '한국 낭자 군단' 청야니 독주 막을까

    ... 신지애(23·미래에셋)는 2009년 이 코스에서 우승을 차지했기에 자신감이 넘쳐난다. 여기에 작년 LPGA 투어 상금왕과 최저타수상의 주인공인 최나연(24·SK텔레콤)까지 두꺼운 벽을 쌓으며 청야니를 압박한다. 또 장타자 위성미(22.나이키골프)와 미국여자골프의 1인자 크리스티 커, 유럽의 강호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작년 우승자 미야자토 아이(일본)도 출전해 우승트로피를 잡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이번 대회는 골프전문채널 J골프가 24일부터 ...

    연합뉴스 | 2011.02.22 00:00

  • [LPGA] '무서운 상승세' 청야니, 개막전도 우승

    ... 16번홀까지 2타차로 따라붙으며 청야니의 독주를 저지하려 했지만 17번홀(파4)에서 어이없는 어프로치샷 실수로 한꺼번에 5타를 잃어버리는 바람에 카리 웹(호주)과 함께 공동 3위(9언더파 279타)로 내려앉았다. 장타자 위성미(22.나이키골프)도 청야니와 챔피언조에서 동반플레이를 펼치며 견제했지만, 퍼트가 마음먹은 대로 홀에 떨어지지 않아 청야니에 5타 뒤진 준우승(10언더파 278타)에 머물렀다. 1타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청야니는 전반까지 ...

    연합뉴스 | 2011.02.20 00:00

  • [LPGA] '무서운' 청야니, 개막전도 우승

    ... 16번홀까지 2타차로 따라붙으며 청야니의 독주를 저지하려 했지만 17번홀(파4)에서 어이없는 어프로치샷 실수로 한꺼번에 5타를 잃어버리는 바람에 카리 웹(호주)과 함께 공동 3위(9언더파 279타)로 내려앉았다. 장타자 위성미(22.나이키골프)도 청야니와 챔피언조에서 동반플레이를 펼치며 견제했지만, 퍼트가 마음먹은 대로 홀에 떨어지지 않아 청야니에 5타 뒤진 준우승(10언더파 278타)에 머물렀다. 1타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청야니는 전반까지 ...

    연합뉴스 | 2011.02.20 00:00

  • [LPGA] 또 청야니?…3라운드서 단독 선두

    위성미ㆍ김인경 1타차 추격 위성미(22.나이키골프)와 김인경(23.하나금융)이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청야니(대만)의 무서운 상승세를 꺾어야 하는 중책을 맡았다. 재미교포 위성미는 19일 태국 촌부리의 시암 골프장(파72.6천47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 혼다 LPGA타일랜드 3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잡았지만 보기 4개를 쏟아내는 고전 끝에 1언더파 71타를 쳤다. 위성미는 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를 적어내며 전날과 ...

    연합뉴스 | 2011.02.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