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3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PGA 한국 자매, 하와이에서 시즌 4승 사냥

    ... 이소영(21)은 스폰서 초청으로 LPGA투어를 경험한다. 세계랭킹 1위 펑산산(중국)과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크리스티 커(미국), 세계랭킹 6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HSBC 월드챔피언십을 제패한 교포 미셸 위(한국이름 위성미) 등이 강력한 우승 경쟁자다. 애초 이 대회에서도 우승 후보로 꼽힌 압도적인 신인왕 레이스 1위 고진영(23)은 대회 하루 전인 10일 조부상 소식을 듣고 급히 귀국길에 올랐다. 이 대회는 현지 시각으로 목요일이 아닌 수요일에 ...

    한국경제 | 2018.04.10 09:40 | YONHAP

  • thumbnail
    미셸 위, 마지막 홀 기적같은 '역전 드라마'

    “끝까지 믿어준 후원사와 용품사, 팬들에게 너무 감사해요!” ‘철녀’ 같았던 미셸 위(29·미국·위성미)의 눈에 눈물이 고였다.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경기에 몰입하는 그였기에, 갤러리들은 그의 ‘끝없는 도전’에 조용한 박수를 보냈다. 갤러리에 섞여 있던 아버지(위병욱 씨)와 어머니(서현경 씨) 눈에도 눈물이 맺혔다. 5타 뒤집은 달콤한 역전승 재미동포 미셸 ...

    한국경제 | 2018.03.04 18:06 | 이관우

  • thumbnail
    미셸 위, 3년 8개월 만에 'LPGA 투어' 우승…투어 통산 5승째

    재미교포 미셸 위(29·위성미)가 2014년 6월 이후 3년 8개월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미셸 위는 4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탄종코스(파72·671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월드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했다. 미셸 위는 이로써 LPGA 투어 통산 5승째를 수확했다. 우승 상금은 ...

    한국경제 | 2018.03.04 15:28

  • thumbnail
    재미교포 미셸 위, 3년 8개월 만에 LPGA 투어 대회 우승

    마지막 18번 홀 그린 밖에서 시도한 버디 퍼트로 '역전 V' 신인 고진영은 2타 차 공동 6위…CME 글로브 포인트 선두 재미교포 미셸 위(29·한국이름 위성미)가 3년 8개월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미셸 위는 4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탄종코스(파72·6천71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월드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18.03.04 15:22 | YONHAP

  • thumbnail
    '굿스타트' 박성현, 올해 첫 라운드 5언더파

    ... 자리를 잡았다. 공동 선두에 4명, 1타차 공동5위에 6명이 몰리는 등 1라운드부터 뜨거운 선두 경쟁에 벌어졌다. 선두와 2타차 공동11위(4언더파 68타)에는 유소연과 모리야의 동생 에리야 쭈타누깐, 재미교포 미셸 위(한국이름 위성미)가 포진했다. 세계랭킹 1위 평산산(중국)은 3언더파 69타로 무난한 첫날을 보냈다. 나흘 전 호주여자오픈에서 67년 만에 데뷔전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고진영(23)은 빠른 그린에 고전하며 1오버파 73타로 부진했다. ...

    한국경제 | 2018.02.22 16:32 | YONHAP

  • thumbnail
    해저드 앞에 선 K골프

    ... '최저학력제' 같은 제도가 채웠다. 공부하는 스마트 스포츠맨을 만들자는 취지다. 공부를 좀 더 하자는 얘기라면, K골프의 미래까지 암울하게 보는 건 지나친 과장 아닐까.오히려 골프와 공부를 두루 잘한 한국계 앨리슨 리나 미셸 위(한국명 위성미),리디아 고(한국명 고보경)같은 양수겸장형 K골프 신인류가 더 나오지 말라는 법도 없다. 하지만 미국에서 10년간 골프 유학을 하고 돌아온 한 스포츠유학 컨설턴트는 '과장이 아니다'고 말한다. “미국의 고급 골프 아카데미에는 이미 ...

    The pen | 2017.08.17 18:06

  • [이관우 기자의 골프 카페] 해저드 앞에 선 K골프

    ...; 같은 제도가 채웠다. 공부하는 스마트 스포츠맨을 만들자는 취지다. 공부를 좀 더 하자는 얘기라면, K골프의 미래까지 암울하게 보는 건 지나친 과장 아닐까.오히려 골프와 공부를 두루 잘한 한국계 앨리슨 리나 미셸 위(한국명 위성미),리디아 고(한국명 고보경)같은 양수겸장형 K골프 신인류가 더 나오지 말라는 법도 없다. 하지만 미국에서 10년간 골프 유학을 하고 돌아온 한 스포츠유학 컨설턴트는 ‘과장이 아니다’고 말한다. “미국의 ...

    한국경제 | 2017.08.02 15:55 | 이관우

  • 김세영 vs 허미정…매치플레이 결승행 맞대결

    ... 7일(한국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의 멕시코GC(파72)에서 열린 대회 16강과 8강전에서 김세영(24·미래에셋)과 허미정(28·대방건설)이 나란히 승리해 4강전에서 맞붙게 됐다. 8강전을 어렵게 마친 재미 동포 미셸 위(한국명 위성미)도 ‘태국의 영웅’ 에리야 쭈타누깐과 결승전 진출을 다툰다. 4강전과 결승전은 8일(한국시간) 연이어 열린다. 김세영은 이날 16강전에서 영국의 간판 찰리 헐을 맞아 1홀을 남기고 3홀 차 승리를 거뒀다. 8강전 ...

    한국경제 | 2017.05.07 18:10 | 최진석

  • thumbnail
    여제의 귀환 알린 '마법의 퍼트쇼'…"다시 박인비 시대"

    ...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골프여제’ 박인비가 16개월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화려하게 귀환했다. ◆27개의 신들린 퍼팅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었다. 전날 단독 선두에 오른 미셸 위(한국명 위성미·28)가 5번홀(파5)에서 더블보기로 흔들렸다. 박인비는 이 틈을 놓치지 않았다. 5번홀에서 4m짜리 버디를 성공시킨 뒤 6번홀(파4)과 8번홀(파5)에서 잇따라 버디를 낚았다. 9번홀(파4)에서도 7m짜리 버디를 집어넣으며 ...

    한국경제 | 2017.03.05 18:31 | 최진석

  • thumbnail
    퍼팅 자세 바꾼 미셸 위, 6언더 선두…부상회복 박인비, 1타차 공동 2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위민스챔피언스(총상금 150만달러·약 17억원) 1라운드가 열린 2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GC(파72·6683야드). 재미동포 미셸 위(한국명 위성미·28)가 12번홀(파4) 그린에서 9m짜리 퍼팅 라인에 섰다.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 그는 신중하게 스트로크를 했다. 공은 힘 있게 굴러가 컵 속으로 사라졌다. 상체를 90도 구부리고 퍼팅하던 미셸 위가 일반 셋업으로 ...

    한국경제 | 2017.03.02 21:52 | 최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