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3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아시아가 좋다' 양희영, 1R 단독 선두

    ... 공동3위 그룹에는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아사아라 무뇨스(스페인), 모 마틴(미국), 그리고 2014년 이 대회 우승자 펑산산(중국) 등 쟁쟁한 선수들이 포진했다. 부상 등으로 한동안 부진했던 미국 교포 미셸 위(한국 이름 위성미)도 5언더파 66타를 쳐 공동3위 그룹에 합류했다. 리디아 고(뉴질랜드)에 해고된 캐디 제이슨 해밀턴에 백을 맡긴 장하나(24·비씨카드)는 2언더파 70타로 무난한 1라운드를 치렀다. 세계랭킹 2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은 ...

    연합뉴스 | 2016.10.27 16:07

  • 2015 시즌 골프 누가 웃고 누가 울었나

    ... 우승컵을 품에 안아보지 못했다. 준우승만 6번이었다. 지난해에도 6차례 준우승을 했지만 우승 3번을 곁들인 루이스는 '준우승 전문'이라는 달갑지 않은 별명에 울어야 했다. 미국 골프팬의 기대를 모았던 미셸 위(한국이름 위성미)도 2015년이 빨리 지나가길 바라는 선수다. 미셸 위는 올해 이런저런 부상으로 크게 부진했다. 2014년 US여자오픈 우승으로 주가를 끌어올렸던 미셸 위로서는 2015년 부진은 특급 스타로 발돋움할 동력을 잃어버린 셈이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5.12.29 11:10

  • 한국여자골프 올림픽 금메달 전선에 '동포선수' 경계령

    ... 보듯 국가 대항전 성격의 대회 분위기에 강하다. 이민지는 백전노장 카리 웨브(호주)와 함께 올림픽에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에서 마주칠 가능성이 있는 또 한명의 동포 선수는 미국 동포 미셸 위(26·한국 이름 위성미)이다. 미셸은 스테이시 루이스, 브리타니 린시컴, 알렉시스 톰프슨, 크리스티 커 등에 밀려 아직 올림픽 랭킹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세계랭킹 17위를 달리는 미셸은 미국 선수 가운데 5번째로 순위가 높아 대표 선수로 ...

    연합뉴스 | 2015.07.16 11:04

  • LPGA '5대 메이저 시대'에 '코리언 파워' 신바람

    ... 파워'의 무대이기도 하다. LPGA투어가 메이저대회를 5개로 확대한 2013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치러진 12차례 메이저대회에서 '코리언 챔피언'은 절반이 넘는 7차례 배출됐다. 미국 국적 동포 선수 미셸 위(한국이름 위성미)가 지난해 US여자오픈을 제패한 것을 제외하더라도 한국 국적 선수 우승이 6차례다. 박인비(27·KB금융)는 12차례 메이저대회에서 무려 5승을 쓸어담았다. 이 기간 열린 메이저대회 가운데 한국 선수가 우승을 하지 못한 대회는 ...

    연합뉴스 | 2015.07.09 07:08

  • 한국낭자들 "우리도 US여자오픈 우승후보"

    ... 대회가 열리는 이번 코스는 처음이고, 코스가 어려워 실수하면 낭패이지만 실수만 없다면…"이라며 첫 승리에 대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런 가운데 이번 대회 챔피언 우승 경험이 있는 한국계 선수 미셸 위(26·한국 이름 위성미)는 연습 내내 유명 골프강사인 데이비드 리드베터의 조언을 받으며 샷을 가다듬어 눈길을 끌었다. (랭커스터<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연합뉴스) 이강원 특파원 gija007@yna.co.kr

    연합뉴스 | 2015.07.09 06:55

  • thumbnail
    US여자오픈골프는 '한국여자오픈'?…출전선수 25%가 한국계

    ... 셈이다. 박인비(27·KB금융), 최나연(28·SK텔레콤), 유소연(25·하나금융), 지은희(29·한화), 김주연(34)와 동포 선수 미셸 위(26·한국 이름 위성미)는 US여자오픈 챔피언 출신이다. 미국골프협회는 남녀 US오픈 우승자에게는 10년 동안 본선 출전권을 보장한다. 김효주(20·롯데)는 투어 성적으로도 US여자오픈 출전권을 너끈히 받을 수 있지만 지난해 메이저대회인 ...

    연합뉴스 | 2015.07.03 13:48

  • [신설법인 현황] (2014년 8월21일~2014년 8월27일) 서울

    ... ▷성지건설(김은태·200·실내건축공사업) 서초구 논현로 79, 1608호 (양재동,윈드스톤오피스텔) ▷신구전기(김충애·30·전기공사업) 강남구 논현로157길 21, 2층 (신사동) ▷아로파건축(위성미·50·일반건축공사업) 송파구 충민로 66, T동 9010호 (문정동,가든파이브라이프동) ▷원지건설(김은태·200·실내건축공사업) 영등포구 당산로31길 4 (당산동3가) ▷...

    한국경제 | 2014.08.29 17:06

  • 골프팬 59% 'LPGA 기아 클래식서 신지애가 우세할 것'

    ... 웹(23.67%)보다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고 전했다. 5경기 마리아 요로쓰-최나연의 경기에서는 최나연의 우세가 67.49%로 우세를 보였다. 이밖에 야니 챙-김송희(2경기)의 매치에서는 야니 챙의 승리가 63.58%로 높았으며 이지영-위성미(7경기)의 매치에서는 위성미의 승리를 예상한 참가자가 44.29%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골프토토 승무패 13회차는 3월25일 오후 9시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공식 적중결과는 1라운드가 모두 종료된 3월26일 발표된다. 한경닷컴 ...

    bntnews | 2014.07.17 07:03

  • thumbnail
    미셸 위, 프로전향 9년 만의 메이저 트로피 'US오픈 우승'

    미셸 위, US여자오픈골프대회 우승 미셸 위(25, 한국명 위성미, 나이키골프)가 제69회 US여자오픈골프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프로전향 9년만에 첫 메이저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미셸 위는 23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파인허스트 골프장 2번 코스(파70)에서 열린 최종라운드에서 이븐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2언더파 278타를 기록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과거에 남자 대회에 자주 출전했으나 부진하여 많은 질타를 받았었고 ...

    한국경제 | 2014.06.23 18:35 | 홍가람

  • thumbnail
    LPGA, 미셸 위 공동 선두…박세리는 2타 차 공동 3위

    ...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기록하며 4언더파 68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10언더파 206타의 성적을 낸 미셸 위는 알렉시스 톰프슨(미국)과 함께 공동 선두로 3라운드를 마쳤다. 톰프슨보다 먼저 경기를 끝낸 위성미는 톰프슨이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보기로 한 타를 잃은 덕에 단독 2위에서 공동 1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리는 박세리(37·KDB금융그룹)는 8언더파 208타로 찰리 헐(잉글랜드)과 함께 공동 3위에서 ...

    한국경제 | 2014.04.06 1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