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3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지애, 브리티시여자오픈 2라운드 2위와 5타차 '1위 질주'

    ... 미야자토 아이(일본), 한국계 비키 허스트(미국) 등과 함께 공동 6위로 선전했다. 1라운드 공동 선두에 올랐던 유소연(22·한화)은 2타를 잃어 이븐파 144타, 청야니(대만) 등과 함께 공동 11위로 밀렸다. 재미교포 위성미(23·나이키골프)는 서희경(26·하이트), 크리스티 커, 폴라 크리머, 모건 프레셀(이상 미국) 등과 함께 1오버파 145타를 쳐 공동 17위에 올랐다. 5오버파까지 57명의 선수가 3라운드에 진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

    한국경제 | 2012.09.16 00:00 | janus

  • 신지애, LPGA 킹스밀챔피언십서 시즌 첫 승 도전

    ... 건너뛰면서 다소 무게가 떨어진다. 그러나 신지애로서는 오히려 경쟁에 대한 부담이 줄어들어 시즌 첫 우승을 거둘 절호의 기회로 삼을 만하다. 신지애 외에도 한국 선수 중 올 시즌 첫 우승 소식을 전한 유선영(26·정관장)과 위성미(23·나이키골프), 최운정, 서희경(26·하이트) 등이 출전해 '태극낭자' 군단의 시즌 6번째 우승 트로피에 도전한다. 유선영은 1라운드에서 한희원(34·KB금융그룹), 이일희(24·볼빅)와 같은 조에 편성돼 한국 선수들 간의 샷 대결이 ...

    연합뉴스 | 2012.09.05 00:00

  • 한국낭자군단, LPGA 캐나다오픈서 타이틀경쟁 격돌

    ...27야드)에서 LPGA 투어 대회로 개최되는 캐나다 여자오픈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2001년 시작된 이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은 두번 우승을 차지했다. 2005년에는 이미나(31·볼빅)가, 2010년에는 재미교포 위성미(23·나이키골프)가 정상에 올랐다. 위성미는 지난해 대회 때도 브리타니 린시컴(미국)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자리하는 등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위성미는 올시즌 출전한 14개 대회 중 절반 이상을 컷 탈락하는 부진한 모습을 ...

    연합뉴스 | 2012.08.21 00:00

  • LPGA 단독 2위 유소연 '2주 연속 우승 보인다'

    ... 2년간 호흡을 맞췄던 해밀턴은 이번 대회부터 최나연(25·SK텔레콤)의 골프백을 맡았다. 최나연은 2라운드까지 4언더파 140타를 기록해 공동 14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로는 한희원(34)과 양희영(23·이상 KB금융그룹)이 6언더파 138타를 기록해 공동 8위로 10위권 안에 진입했다. 재미교포 위성미(23·나이키골프)는 5언더파 139타, 공동 11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2.08.19 00:00

  • 최나연, US오픈 3라운드 6타차 선두…우승 성큼

    ... 선수가 된다. 2008년 우승자 박인비(24)는 4타를 잃는 바람에 공동 7위(1오버파 217타)로 떨어졌다. 2라운드 선두였던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도 무려 6타를 잃고 공동 7위로 내려앉았다. 공동 2위를 달렸던 재미교포 위성미(23·나이키골프)는 6오버파 78타를 쳐 공동 13위(2오버파 218타)로 밀렸다. 지난해 우승자 유소연(21·한화)은 공동 15위(3오버파 219타), 14년 전 같은 장소에서 정상에 올랐던 박세리(35·KDB금융그룹)는 공동 25위(5오버파 ...

    한국경제 | 2012.07.08 00:00 | chs8790

  • 최나연, US여자오픈골프 메이저 왕관에 성큼

    ... 더욱 벌렸다. 2008년 우승자 박인비(24)는 4타를 잃는 바람에 공동 7위(1오버파 217타)로 떨어졌다. 2라운드 선두였던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도 무려 6타를 잃고 공동 7위로 내려앉았다. 공동 2위를 달렸던 재미교포 위성미(23·나이키골프)는 6오버파 78타를 쳐 공동 13위(2오버파 218타)로 밀렸다. 지난해 우승자 유소연(21·한화)은 공동 15위(3오버파 219타), 14년 전 같은 장소에서 정상에 올랐던 박세리(35·KDB금융그룹)는 공동 25위(5오버파 ...

    연합뉴스 | 2012.07.08 00:00

  • [US여자오픈골프] 위성미, 2R 공동 2위 '번쩍'

    박인비 공동 4위.. 박세리 공동 17위로 컷 통과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가 제67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 2라운드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위성미는 7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는 1개로 막아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전날 2오버파의 부진에 빠졌던 위성미는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를 기록, 크리스티 커(미국)와 동타를 ...

    연합뉴스 | 2012.07.07 00:00

  • thumbnail
    미셸 위, 5년 만에 졸업

    재미교포 프로골퍼 미셸 위(한국명 위성미·22)가 18일 미국 스탠퍼드대를 5년 만에 졸업했다. 2007년 스탠퍼드대 커뮤니케이션학과에 입학한 미셸 위는 골프와 학업을 병행하면서 최근 논문과 과제 준비로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저조한 성적을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05년 LPGA에 입성한 그는 2009년 로레나오초아인비테이셔널대회에서 첫 LPGA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2.06.18 00:00 | 백승현

  • -LPGA- 최나연, 상큼한 시즌 첫 라운드

    ... 웨지로 친 세번째 샷을 홀 두뼘 거리에 붙인 뒤 버디를 잡아내 기분좋게 첫날을 마무리했다. 최나연과 동반 플레이를 펼친 세계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 청야니(대만)는 1오버파 73타를 쳐 공동 36위에 머물렀다. 재미교포 위성미(23·나이키골프)는 극심한 퍼트 난조 때문에 3타를 잃고 공동 55위(3오버파 75타)로 떨어졌다. 한편 폴라 크리머(미국)는 12번홀(파3)에서 티샷을 홀에 그대로 집어넣어 LPGA 투어 시즌 첫 홀인원을 기록했다. 크리머의 ...

    연합뉴스 | 2012.02.16 00:00

  • 최나연 16일 개막 LPGA 태국 대회 출전

    ... 초청 선수 10명 등 70명만 출전한다. 이 때문에 작년에 정규 멤버가 아니어서 상금랭킹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유소연은 나가지 못한다. 최나연을 비롯해 신지애(24·미래에셋), 서희경, 박희영(25·하나금융그룹), 재미교포 위성미(23·나이키골프) 등 21명의 한국계 정예 선수들이 출전한다. 작년 우승자이자 세계랭킹 1위 청야니(대만), 2위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4위 크리스티 커(미국)도 출전해 한국 선수들과 우승경쟁을 벌인다. 이번 대회는 J골프가 ...

    연합뉴스 | 2012.0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