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3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선택받은 여제들의 향연,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우승컵의 주인공은?

    ... 1~3위인 청야니(대만),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크리스티 커(미국)는 물론 미야자토 아이(일본), 스테이시 루이스, 폴라 크리머(이상 미국) 등이 출전해 접전을 펼칠 예정이다. 이 대회는 한국 선수들과 인연도 깊다. 2009년 위성미(나이키골프), 2010년 김인경(하나금융그룹)등 2회 연속 '태극 낭자'들이 우승컵을 들어 올렸기 때문. 김인경은 2연패를 달성하겠다는 각오다. 지난해 김인경은 수잔 페테르손을 상대로 마지막 날에만 64타를 몰아치며 역전 우승을 ...

    한국경제 | 2011.11.08 00:00 | seeyou

  • LPGA 최연소 챔프 톰슨, 정식 회원으로 가입

    ... US 주니어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다. 2009년 3년 연속 출전한 US여자오픈에서 컷 기준을 통과하며 두각을 나타냈고 지난해 나비스코 챔피언십에서도 3라운드 진출에 성공하는 등 빼어난 실력을 보여줬다. 키가 180㎝나 되고 드라이브샷 비거리가 길어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와 비교되기도 한다. 톰슨이 정식 회원이 됨에 따라 내년 시즌에는 20여 개의 대회에 출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11.10.01 00:00

  • 미셸위·김초롱 美-유럽 여자골프 대항전 출전

    ... 열린다. 2년마다 열리는 이 대회는 1990년 처음 시작돼 지금까지 8승3패로 미국이 우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대표팀은 2005년, 2007년, 2009년 연속으로 승리했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번 대회에 참가했던 미셸위(위성미·22·나이키골프)와 김초롱(27) 등 두 명의 교포 선수들이 미국 대표로 출전한다. 포인트 랭킹 6위인 위성미가 먼저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김초롱은 지난달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

    연합뉴스 | 2011.09.20 00:00

  • LPGA 최연소 우승 톰슨은 누구

    ... 출전한 US여자오픈에서 컷 기준을 통과하며 두각을 나타냈고 지난해 나비스코 챔피언십에서도 3라운드 진출에 성공하며 프로 무대에 당장 진출해도 손색이 없다는 평을 들었다. 키가 180㎝나 되고 드라이브샷 비거리가 길어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와 비교되기도 한다. 위성미는 키 185㎝에 장타력을 갖췄고, 어릴 때부터 '하와이의 골프 천재 소녀'로서 명성이 자자했다. 톰슨의 이번 대회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는 276.63야드나 된다. 이는 올 시즌 ...

    연합뉴스 | 2011.09.19 00:00

  • 스포츠팬들 신났다…추석연휴에 각종 경기 '풍성'

    ... 골프장(파71·6천284야드)에서 열리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아홉수 깨기에 도전한다. 최근 한화금융 클래식에서 우승해 원기를 회복한 최나연(24·SK텔레콤)과 지난달 캐나다여자오픈에서 공동 2위에 오른 위성미(23·나이키골프)가 상승세를 이어가면 국내 골프팬들에게 'LPGA 통산 100승'을 추석선물로 안길 가능성이 크다. 한국여자골프군단의 에이스인 신지애(23·미래에셋)는 허리부상으로 이번에 힘을 보탤 수 없게 된 것이 아쉬운 대목이다. ...

    연합뉴스 | 2011.09.08 00:00

  • 최나연, 내친김에 LPGA 100승도 내 손으로

    ... 클래식 우승 등 최근 4개 대회에서 우승 1회, 준우승 1회에 남은 두 차례도 톱10의 성적을 냈다. 이 대회와 인연도 좋은 편이다. 2008년부터 최나연은 이 대회에서 8위-7위-9위 등 꾸준한 성적을 내왔다.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도 눈여겨볼 선수다. 지난달 캐나다오픈에서 공동 2위에 오른 위성미는 지난해 대회에서도 준우승을 차지한 터라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이 기대된다. 역시 한화금융 클래식에서 공동 3위의 좋은 성적을 낸 안시...

    연합뉴스 | 2011.09.06 00:00

  • LPGA 캐나다오픈, 린시컴 우승…위성미 준우승

    [0730]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오픈(총상금 225만달러)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위성미는 28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 미라벨의힐스데일 골프장(파72·660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타수를 줄이지 못해 최종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기록했다. 13언더파 275타로 우승을 차지한 브리타니 린시컴(미국)에 1타 뒤진 위성미는 ...

    한국경제 | 2011.08.29 00:00 | seta1857

  • 캐나다오픈, 린시컴 우승…위성미 준우승

    신지애·최나연 공동 6위..한국 선수 통산 100승 달성 또 미뤄져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오픈(총상금 225만달러)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위성미는 28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 미라벨의 힐스데일 골프장(파72·6천60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타수를 줄이지 못해 최종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기록했다. 13언더파 ...

    연합뉴스 | 2011.08.29 00:00

  • LPGA- 위성미, 캐나다오픈 3R 공동 선두 신지애·최나연·김송희 공동 6위

    '디펜딩 챔피언' 위성미(22·미국명 미셸위·나이키골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오픈(총상금 225만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뛰어올라 대회 2연패 달성에 바짝 다가섰다. 특히 신지애(23·미래에셋)와 최나연(24·SK텔레콤), 김송희(23·하이트)도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6위에 올라 '코리언 시스터스'끼리 치열한 우승 다툼이 예상된다. 위성미는 27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 미라벨의 힐스데일 골프장(파72·6604야드)에서 ...

    한국경제 | 2011.08.28 00:00 | janus

  • 위성미·김미현, 캐나다오픈 첫날 공동 4위

    공동 9위까지 12명 중 한국선수 8명..통산 100승 달성에 '청신호' 재미교포 위성미(22·미국명 미셸위·나이키골프)와 베테랑 김미현(34·KT), 김송희(23·하이트)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오픈(총상금 225만 달러) 첫날 경기에서 공동 4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위성미는 25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 미라벨의 힐스데일 골프장(파72·6천604야드)에서 열린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뽑아내며 ...

    연합뉴스 | 2011.08.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