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3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여자골프, LPGA '無冠의 시즌' 보내나

    ... 틈을 활용해 지난주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JLPGA) 가루이자와72 토너먼트에 출전해 샷 감각을 다듬었다. 최나연은 지난주 한국에 머물며 휴식을 취하다가 이달 13일 대회가 열리는 포틀랜드로 떠났다. 이밖에 김인경,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 등 43명의 한국계 선수가 출전해 청야니, 크리스티 커(미국) 등과 우승을 다툰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재미교포 포함)가 우승하면 1988년 일본에서 열린 LPGA 투어 스탠더드 레지스터에서 구옥희가 ...

    연합뉴스 | 2011.08.17 00:00

  • 신지애, 브리티시여자오픈서 잉스터와 한 조

    ... 선수가 우승을 차지하면 LPGA 투어 한국 선수 100승이 달성된다. 작년 대회 우승자 청야니(대만)는 신지애의 다음 조에서 모건 프레셀(미국), 미야자토 미카(일본)와 같은 조로 묶였다. 최나연(24·SK텔레콤)과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 미야자토 아이(일본)로 구성된 조도 한국 팬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다. 키 185㎝의 장타자 미셸 위와 에비앙 마스터스 우승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미야자토(157㎝)가 펼치는 샷 대결이 흥미로울 전망이다. ...

    연합뉴스 | 2011.07.27 00:00

  • 한국여자골프군단 'LPGA 투어 통산 100승' 도전

    ... 차지하는 좋은 성적을 낸 터라 강력한 우승 후보 중의 한 명으로 꼽힌다. 이밖에 작년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 상금왕 안선주(24)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뛰는 안신애(21·비씨카드), 윤슬아(25·토마토저축은행),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 등 모두 34명의 한국계 선수들이 출전한다. US여자오픈에서 공동 15위로 밀리는 바람에 4대 메이저대회(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웨그먼스 챔피언십·US여자오픈·브리티시여자오픈)를 모두 제패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 ...

    연합뉴스 | 2011.07.19 00:00

  • 우즈, 미국 내 최고 인기 선수 순위 5위로 하락

    ... 미국프로풋볼(NFL) 선수인 하인스 워드(피츠버그)가 공동 7위에 올라 처음 10위권에 진입했다. 여자 선수 부문에서는 테니스 선수인 서리나 윌리엄스(미국)가 3년째 1위를 지켰다. 서리나의 언니 비너스가 3년째 2위다.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가 공동 9위에 올라 2007년(8위) 이후 4년 만에 순위권에 재진입했다. 미셸 위는 2006년에는 4위까지 올랐었다. 여자 선수에 대한 조사는 2004년부터 시작됐으며 지금까지 1위에 올랐던 선수는 윌리엄스 자매 ...

    연합뉴스 | 2011.07.17 00:00

  • 유소연, 여자골프 세계랭킹 21위로 19계단 상승

    ... 13.최경주(한국) 19.타이거 우즈(미국) 30.김경태(한국) 35.양용은(한국) ▲여자부 1.청야니(대만) 2.크리스티 커(미국) 3.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4.신지애(한국) 5.최나연(한국) 6.안선주(한국) 7.김인경(한국) 8.폴라 크리머(미국) 9.카리 웹(호주) 10.미야자토 아이(일본) 11.위성미(미국) 20.서희경(한국) 21.유소연(한국)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1.07.12 00:00

  • 소렌스탐 "유소연·서희경, 꾸준함 돋보여"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대회 우승을 차지한 곳이다. 소렌스탐은 "올해 대회 때는 날씨가 좋지 않아 자주 경기가 중단되면서 선수들이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선수들에 대해 따로 평가를 한 소렌스탐은 특히 위성미(22·미국명 미셸위)에 대해 아쉬움과 기대를 동시에 나타냈다. 소렌스탐은 "위성미는 그린 위 플레이가 좋지 못했다.라운드당 퍼트가 34개나 됐다"며 "이번 대회에서 가장 실망스러운 선수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잠재력이 풍부한 ...

    연합뉴스 | 2011.07.12 00:00

  • 청야니, 최연소 '커리어 그랜드슬램' 도전

    ... 잘 운영하다가도 마지막 승부처에서 성급한 플레이가 나온다"며 "본인은 괜찮다고 하지만 아무래도 우승을 해야겠다는 마음이 앞서는 듯 하다"고 말했다. ◇1라운드 주요선수 조 편성(한국시간) 7일 오후 10시55분 박세리-박인비-위성미(10번홀) 8일 오전 3시41분 안선주-스테파니 고노-카린 스요딘(10번홀) 8일 오전 4시3분 소피 구스타프손-유소연-로라 데이비스 8일 오전 4시25분 브리타니 랭-이보미-카트리나 매튜 8일 오전 4시36분 대니얼 강-청야니-폴라 크리머 ...

    연합뉴스 | 2011.07.05 00:00

  • [LPGA] 청야니, 이틀째 선두…박희영 2타 차 3위

    ... 136(66 70) 2.팻 허스트 -7 137(70 67) 3.박희영 -6 138(69 69) 6.양희영 -5 139(70 69) 10.강지민 -3 141(71 70) 이미나 (68 73) 29.최나연 -1 143(73 70) 38.크리스티 커 E 144(72 72) 위성미 (72 72) 65.신지애 +2 146(75 71) 박세리 (78 68) 박지은 (73 73)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1.06.25 00:00

  • LPGA 웨그먼스 챔피언십 금주 개막

    ... 대회에서 우승한 대만의 청야니가 상승세를 타면서 지난해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과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제패하고 올해도 2승을 거뒀지만, 한국여자골프군단의 기세도 만만찮기 때문이다. 올 시즌 LPGA 투어 무대에서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와 김송희(23·하이트)가 한 차례, 신지애(23·미래에셋)가 두 차례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한국 선수들의 기세가 무섭다. 특히 한국 선수들은 더위가 시작되는 6월부터 강세를 보여왔다. 이 때문에 이 대회는 물론이고 ...

    연합뉴스 | 2011.06.21 00:00

  • -LPGA- 신지애, 숍라이트클래식 1R 단독 1위(종합)

    ... 잃어 박세리(34), 서희경(25·하이트) 등과 공동 43위에 그쳤다. ◇주요선수 1라운드 순위 1.신지애 -5 (66) 2.산드라 갈 -4 (67) 3.카트리나 매튜 -3 (68) 4.김인경 -2 (69) 비키 허스트 10.카리 웹 -1 (70) 양희영 14.송아리 E (71) 지은희 이미나 30.위성미 +1 (72) 43.청야니 +2 (73) 박세리 서희경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songa@yna.co.kr

    연합뉴스 | 2011.06.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