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간] 퀸 메릴·위스키와 나

    ... 것은 그가 지닌 배짱과 품위의 반증이기도 하다. 저자는 AP 통신 엔터테인먼트 담당 기자로 일했고 로맨틱 코미디의 거장 노라 에프런의 영화를 분석한 '저 여자가 먹는 걸로 주세요'를 썼다. 현암사. 416쪽. 2만원. ▲ 위스키와 나 = 타케츠루 마사타카 지음, 김창수 옮김 '일본 위스키의 아버지'로 불리는 타케츠루 마사타카(1894~1979)가 1968년 일본경제신문에 연재한 자전적 칼럼 '나의 이력서' 글을 묶어 책으로 펴냈다. 사케 양조장을 운영하는 집안에서 ...

    한국경제 | 2020.08.06 11:50 | YONHAP

  • thumbnail
    32.5도…'순한 위스키' 시대 연 디아지오

    정통 스카치 위스키의 알코올 도수는 40도 이상이다. 스코틀랜드에선 알코올 도수가 40도를 넘어야 위스키로 인정한다. 요즘 스코틀랜드 양조장의 분위기는 확 바뀌었다. 12년째 한국 위스키 시장이 내리막길을 걸으면서다. 한국은 1인당 위스키 소비량이 세계 20위권 안에 드는 전략 국가. 경기 불황과 ‘김영란법’ 시행 등의 영향으로 도수 높은 위스키 소비가 매년 줄면서 위스키 회사들은 앞다퉈 도수 내리기 경쟁을 벌였다. 이 전략은 ...

    한국경제 | 2020.08.05 17:20 | 김보라

  • thumbnail
    "부담없이 즐긴다"…주류업계, '소용량 제품' 잇따라 출시(종합)

    국순당 '소용량' 막걸리 캔 제품 출시…저도주·위스키도 소용량 선보여 주류업계가 휴대하기 간편하고, 마시기에도 부담이 없는 '소용량 제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국순당은 31일 유산균 증식에 도움이 되는 '1000억 프리바이오 막걸리'를 350㎖ 소용량 캔 제품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열처리 유산균 배양체와 프리바이오틱스 물질인 프락토올리고당이 들어있는 막걸리다. 이들 성분은 좋은 유산균을 키워주고 나쁜 유해균을 억제하는 데 ...

    한국경제 | 2020.07.31 10:02 | YONHAP

  • thumbnail
    [주목! 이 책] 세계사를 바꾼 6가지 음료

    맥주, 와인, 럼·위스키 등의 증류주, 커피, 차, 코카콜라를 석기시대부터 21세기에 이르기까지 약 1만 년의 인류 역사를 상징하는 여섯 가지 음료로 꼽는다. 고대 이집트·메소포타미아 문명, 그리스·로마제국, 미국 독립과 프랑스혁명, 영국 산업혁명, 2차 세계대전 등 주요 사건과 각 음료의 역사를 씨줄과 날줄처럼 엮는다. 영국 언론인인 저자는 음료를 매개로 각국이 어떻게 교류하고 패권경쟁을 벌였는지 이야기를 펼친다. ...

    한국경제 | 2020.07.30 18:06

  • thumbnail
    반값세일·구조조정…자존심 버린 '체크무늬 상징' 버버리[김정은의 명품이야기]

    ...39;로 통칭된다. 유일무이한 디자인이다 보니 브랜드가 제품을 대표하게 된 셈이다. 버버리는 영국의 자존심이자 특유의 체크무늬를 상징한다. '버버리 체크'라는 말과 "영국이 낳은 건 의회 민주주의와 위스키, 비틀즈, 그리고 버버리 코트다"라는 우스개소리도 있다. 버버리에 대한 영국인들의 애정도 그만큼 각별하다. 코로나로 반값세일과 구조조정 1856년 설립돼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영국 명품업체 버버리가 최근 전례없는 행보를 ...

    한국경제 | 2020.07.25 09:30 | 김정은

  • thumbnail
    에어버스, 보조금 논란 해소조치 나서…"WTO 요구 이행"

    ... 에어버스에 EU가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 점을 인정하고 미국이 보복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결정한 바 있다. WTO가 인정한 EU의 보조금 규모는 1968년부터 2006년까지 180억달러(22조원 상당)다. 미국은 이에 와인, 위스키 등 75억달러(9조원)상당의 EU 제품에 보복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승인을 WTO로부터 얻어냈다. 유럽 최대의 항공·방산기업인 에어버스는 프랑스와 독일 정부가 지분 11.1%를 나눠 가진 양대 주주이며, 스페인 정부가 지분 4.17%를 ...

    한국경제 | 2020.07.25 01:17 | YONHAP

  • thumbnail
    골든블루,해리엇와트 대학교와 MOU 체결 및 장학증서 수여

    ... 새로운 K-주류문화를 만들어 갈 전문 양조 인재 육성. 사진설명: 김동욱 골든블루 대표(왼쪽)가 MOU 체결서에 서명한 후 체결서를 들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골든블루 제공. 국내 주류전문기업 골든블루(대표 김동욱)는 위스키의 본고장인 스코틀랜드에 위치한 해리엇와트 대학교(Heriot-Watt University)와 새롭게 상호협약(MOU)을 체결하고, 지난 23일 ‘제4회 마스터블렌더 육성 프로젝트’ 장학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 ...

    한국경제 | 2020.07.24 14:51 | 김태현

  • thumbnail
    특별한날 잘 팔리는 페트 소주, 판매 급증…이유는?

    ... 대놓고 페트 소주를 구매하는 사람이 많다는 분석이다. 이마트24는 이날 주류 특화매장이 최근 2000곳을 넘겼다고 밝혔다. 작년 2월 이 유형의 매장을 처음 선보인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주류 특화매장은 와인, 위스키 등 기존에 편의점에서 잘 볼 수 없었던 종류의 술을 판매하는 곳이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회식과 모임이 줄고 집에서 술 먹는 사람들이 늘면서 인기라는게 이마트24측 설명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3 14:14 | 안재광

  • thumbnail
    [한입] 곰손도 뚝딱 만든 '하이볼'…홈술족의 레시피

    ... 한입] , 같이 한입 하실까요?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족'에게 여름은 맥주캔 분리수거로 바쁜 시기입니다. 그렇지만 주식 뿐 아니라 별식도 필요한 법이죠. 그럴 땐 '하이볼'이 딱 맞습니다. 위스키에 탄산수와 얼음 등을 넣어 희석한 음료를 통칭하는 하이볼은 시원한 목 넘김이 여름에 잘 어울리는 데다 셰이커 등 도구도 필요 없는 칵테일이기 때문입니다. 손재주가 없는 '곰손'인 기자도 그럴싸한 한잔을 뚝딱 만들어 ...

    한국경제 | 2020.07.22 08:00 | 오정민/조상현

  • thumbnail
    '옥문아' 장성규, 또 선 넘었다 "요즘 대세인 비 때문에 불안해"

    ... 완벽하신데 말이 좀 많던데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장성규는 최근 비와 단둘이 술을 마신 일화를 깜짝 공개했는데 그에게서 월드스타의 남다른 스케일을 느꼈다고 밝혀 궁금증을 모았다. 비가 직접 가져온 위스키를 함께 마셨는데, 알고 보니 3분의 1밖에 남지 않은 먹던 술이었다는 것. 이에 장성규는 “이런 소박함이 지금의 비를 만든 것이다”라는 말로 급히 마무리하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옥탑방의 ...

    텐아시아 | 2020.07.21 13:57 | 정태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