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D램 반도체 가격, 내년 1분기 재고소진으로 상승세 전환

    ... 재고조정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난야의 경우 3분기 메모리 총량 출하량은 3분기 35% 성장을 기록한 반면 매출액은 계절적 요인에 따른 11%~13%의 가격하락에 따라 20%선의 증가에 그쳤다. 한편 대만의 특수 D램 제조업체인 윈본드(Winbond)의 9월 매출액은 전 분기 대비 3.74%, 전년 동기대비 7.64% 늘었으며 마이크론 인터내셔널도 전월 대비 34%, 전년 동기 대비 35.5% 증가, 업계의 실적이 전반적인 개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조세일보 ...

    조세일보 | 2019.10.10 16:39

  • thumbnail
    '아시아의 龍' 중 혼자 잘나가는 대만…美·中 무역전쟁 반사이익

    ...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얘기다. 대만에는 애플의 최대 협력업체인 폭스콘을 비롯해 각국 IT 기업들의 기기를 생산하는 업체가 많다.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인 TSMC와 메모리 반도체 제조 기업인 윈본드 등이 대표적이다. 올 들어 7월 말까지 중국 생산시설을 대만으로 이전하려는 투자 신청은 5000억대만달러(약 19조3400억원)로 집계됐다. 대만 현지 언론들은 “대만 공장 상당수가 공장 이전을 실행에 옮겼다”며 ...

    한국경제 | 2019.08.18 17:24 | 심은지

  • thumbnail
    삼성, 글로벌 D램 점유율 6분기만에 최고치

    ... 마이크론은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매출(30억4100만달러)이 무려 19.1% 줄어들며 상위 업체들 가운데서는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점유율도 2.5%포인트나 하락한 20.5%에 그쳤다. 이밖에 대만 난야(4억달러)와 윈본드(1억4900만달러)는 매출이 각각 8.4%와 0.1% 증가했으며 파워칩(8300만달러)은 15.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올 3분기에도 글로벌 D램 시장의 매출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보고서는 ...

    한국경제 | 2019.08.09 08:04

  • thumbnail
    "이 와중에도…" 삼성, 글로벌 D램 점유율 6분기만에 최고치

    ...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매출(30억4천100만달러)이 무려 19.1% 줄어들며 상위 업체들 가운데서는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점유율도 2.5%포인트나 하락한 20.5%에 그쳤다. 이밖에 대만 난야(4억달러)와 윈본드(1억4천900만달러)는 매출이 각각 8.4%와 0.1% 증가했으며, 파워칩(8천300만달러)은 15.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올 3분기에도 글로벌 D램 시장의 매출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

    한국경제 | 2019.08.09 06:11 | YONHAP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한·일 '경제전쟁'에 중국이 웃는다 外 유료

    ... 갈등 국면을 기회로 삼아 ‘시장 확대’에 나섰습니다. 중국 BOE는 애플에 스마트폰용 OLED 패널 공급을 타진 중입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공급 차질 가능성을 걱정하는 애플의 틈새를 파고드는 것입니다. 난야, 윈본드 등 대만 메모리반도체 기업들도 공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물밑에서 벌어지는 기업들의 경쟁을 취재했습니다. 2. ‘트럼프 멘토’ 인터뷰 “한·일 싸우면 미국은 곤혹” (6면) ...

    모바일한경 | 2019.08.04 17:46 | 차병석

  • thumbnail
    韓·日 경제 전쟁, 중국만 웃는다

    ... 있다는 소식에 주가가 치솟기도 했다. 대만 업체들도 기회를 엿보고 있다. 파운드리 세계 1위인 TSMC(점유율 48.1%)는 지난달 3000명 채용 계획을 발표하며 2위 삼성전자(19.1%)와의 격차 벌리기에 나섰다. 난야, 윈본드 등 대만 메모리 반도체 기업들도 일본 내 한국 반도체 점유율을 빼앗기 위해 준비 중이다. 박재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한·일 갈등이 지속되면 중국과 대만 기업들의 이익만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9.08.04 17:31 | 황정수/고재연

  • thumbnail
    日규제 이후 글로벌 메모리 주가 '쑥쑥'…삼성전자는 '제자리'

    ... 커지면서 메모리 반도체 현물 거래가격이 큰 폭으로 오른 가운데 하반기 수급 개선 전망까지 이어진 게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28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대만 난야 테크놀로지와 윈본드 등 글로벌 D램 메모리 시장 점유율 상위 5개 업체의 이달 주가 상승률은 평균 17.0%에 달했다. 1위 업체인 삼성전자는 지난달말 종가 4만7천원에서 지난 26일 1만7천150원으로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하며 ...

    한국경제 | 2019.07.28 07:21 | YONHAP

  • thumbnail
    세계 D램사 전체이익, 3분기에 신기록…한국기업이 75% 벌어

    ... 분기보다 6.8% 늘어난 이익을 거둔 마이크론(59억2천만달러)이었다. 전체이익에서 각사가 벌어들인 이익의 비중으로 시장점유율을 계산하면 삼성전자는 45.5%, SK하이닉스는 29.1%였다. 양사 점유율을 합치면 74.6%에 달한다. 3위인 마이크론의 시장점유율은 21.1%였고, 4∼6위에 포진한 대만의 난야(2.8%)·윈본드(0.7%)·파워칩(0.3%)의 점유율은 0∼2%대로 미미한 수준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1.18 08:47 | YONHAP

  • thumbnail
    세계 D램 시장 2분기 매출 '사상최대'… 삼성·SK 점유율 74%

    ... 차지했다. 이로써 두 업체의 합계 점유율은 73.5%에 달하며 전 분기(72.8%)보다 0.7%포인트 높아졌다. 미국 마이크론(55억4천100만달러·21.6%)과 난야(8억2천600만달러·3.2%), 윈본드(1억9천만달러·0.7%) 등이 뒤를 이었다. 보고서는 1위 업체인 삼성전자의 경우 전 분기 실적이 워낙 좋았기 때문에 매출이 급격히 늘어나지는 않았으며, 중국 정부의 반독점 조사도 실적에 부정적인 변수가 됐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18.08.14 08:37 | YONHAP

  • thumbnail
    중국의 끈질긴 기술 탈취… 대만은 '반도체 스파이' 전쟁터

    ... 이 중 10건을 검토한 결과 9건이 중국 기업과 관련된 사건으로 나타났다. 대만은 웨이퍼 기준으로 세계 반도체의 67%가량을 생산하고 있다. 파운드리 분야의 TSMC, UMC뿐만 아니라 메모리 회사로 마이크론 산하의 렉스칩과 윈본드가 있고 난야, 이노테라 등도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중국은 산업 고도화 전략인 ‘중국제조 2025’를 통해 반도체 자급률을 2025년까지 40%(모바일 기준)로 높일 계획이다. 1조위안(약 177조원)을 반도체 분야에 ...

    한국경제 | 2018.07.02 17:23 | 뉴욕=김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