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시아의 龍' 중 혼자 잘나가는 대만…美·中 무역전쟁 반사이익

    ...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얘기다. 대만에는 애플의 최대 협력업체인 폭스콘을 비롯해 각국 IT 기업들의 기기를 생산하는 업체가 많다.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인 TSMC와 메모리 반도체 제조 기업인 윈본드 등이 대표적이다. 올 들어 7월 말까지 중국 생산시설을 대만으로 이전하려는 투자 신청은 5000억대만달러(약 19조3400억원)로 집계됐다. 대만 현지 언론들은 “대만 공장 상당수가 공장 이전을 실행에 옮겼다”며 ...

    한국경제 | 2019.08.18 17:24 | 심은지

  • thumbnail
    삼성, 글로벌 D램 점유율 6분기만에 최고치

    ... 마이크론은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매출(30억4100만달러)이 무려 19.1% 줄어들며 상위 업체들 가운데서는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점유율도 2.5%포인트나 하락한 20.5%에 그쳤다. 이밖에 대만 난야(4억달러)와 윈본드(1억4900만달러)는 매출이 각각 8.4%와 0.1% 증가했으며 파워칩(8300만달러)은 15.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올 3분기에도 글로벌 D램 시장의 매출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보고서는 ...

    한국경제 | 2019.08.09 08:04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한·일 '경제전쟁'에 중국이 웃는다 外 유료

    ... 갈등 국면을 기회로 삼아 ‘시장 확대’에 나섰습니다. 중국 BOE는 애플에 스마트폰용 OLED 패널 공급을 타진 중입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공급 차질 가능성을 걱정하는 애플의 틈새를 파고드는 것입니다. 난야, 윈본드 등 대만 메모리반도체 기업들도 공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물밑에서 벌어지는 기업들의 경쟁을 취재했습니다. 2. ‘트럼프 멘토’ 인터뷰 “한·일 싸우면 미국은 곤혹” (6면) ...

    모바일한경 | 2019.08.04 17:46 | 차병석

  • thumbnail
    韓·日 경제 전쟁, 중국만 웃는다

    ... 있다는 소식에 주가가 치솟기도 했다. 대만 업체들도 기회를 엿보고 있다. 파운드리 세계 1위인 TSMC(점유율 48.1%)는 지난달 3000명 채용 계획을 발표하며 2위 삼성전자(19.1%)와의 격차 벌리기에 나섰다. 난야, 윈본드 등 대만 메모리 반도체 기업들도 일본 내 한국 반도체 점유율을 빼앗기 위해 준비 중이다. 박재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한·일 갈등이 지속되면 중국과 대만 기업들의 이익만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9.08.04 17:31 | 황정수/고재연

  • thumbnail
    중국의 끈질긴 기술 탈취… 대만은 '반도체 스파이' 전쟁터

    ... 이 중 10건을 검토한 결과 9건이 중국 기업과 관련된 사건으로 나타났다. 대만은 웨이퍼 기준으로 세계 반도체의 67%가량을 생산하고 있다. 파운드리 분야의 TSMC, UMC뿐만 아니라 메모리 회사로 마이크론 산하의 렉스칩과 윈본드가 있고 난야, 이노테라 등도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중국은 산업 고도화 전략인 ‘중국제조 2025’를 통해 반도체 자급률을 2025년까지 40%(모바일 기준)로 높일 계획이다. 1조위안(약 177조원)을 반도체 분야에 ...

    한국경제 | 2018.07.02 17:23 | 뉴욕=김현석

  • thumbnail
    고맙다! '반·디장세'…주성엔지니어링 1년 최고가

    ... 못하고 있다. 그때까지만 해도 주성엔지니어링 매출의 상당 부분은 삼성전자에서 나왔다. 당시 최대 매출처를 잃은 주성엔지니어링은 특정 기업에 의존하지 않고 고객사 다변화에 나섰다. 국내는 물론 TSMC(대만), UMC(대만), 윈본드(대만), IBM(미국) 등 해외로도 눈을 돌렸다. 10년 넘게 계속된 ‘체질개선 작업’ 덕분에 주성엔지니어링의 해외 매출은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게 됐다. 꾸준한 투자도 성장의 발판이 됐다는 평가다. ...

    한국경제 | 2017.06.19 20:40 | 홍윤정

  • [코스닥 기업공시] (15일) 네스테크 등

    ... 축소. ▲에피밸리=코스닥시장본부가 개선기간 부여 결정. ▲온세텔레콤=전 임원의 횡령 · 배임 혐의에 대해 서울중앙지법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 선고. ▲인화정공=자동차 부품 제조업체 대연정공을 130억5870만원에 인수키로 결정. ▲에프에스티=관계사인 시엠파트너스에 58억원 규모의 채무보증 결정. ▲유진테크=대만 윈본드전자회사에 89억원 규모의 반도체 제조장비를 공급키로 결정. ▲코웰이홀딩스=상장폐지로 17일부터 정리매매 개시.

    한국경제 | 2011.11.16 00:00

  • 반도체 '反코리아 연합' 결성 삐걱

    ...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대만 정부가 110억달러 규모의 부채를 안고 있는 자국 D램 업체들에 대한 자금지원을 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당초 통합대상으로 거론됐던 회사는 난야테크놀로지,이노테라메모리,파워칩반도체,렉스칩,프로모스,윈본드일렉트로닉스 등 6개사다. 지난해 3분기 기준 이들의 자산 대비 순부채 비율은 파워칩(163%) 이노테라(134%) 프로모스(92%) 순으로 매우 높다. 업계 관계자는 "68~70나노급 공정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대만업체들 가운데 오는 ...

    한국경제 | 2009.03.12 00:00 | 김현예

  • 반도체 '反코리아 연합' 결성 삐걱

    ... 회사의 최고경영자로 지명받은 존 슈안 UMC 명예 부회장도 "타이완 메모리는 대만 내 6개 회사의 통합을 추진하지 않을 것이며,정부 지원자금도 8억7200만달러(미국 달러화기준)를 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시황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난야테크놀로지,이노테라메모리,파워칩반도체,렉스칩,프로모스,윈본드일렉트로닉스 등 6개 대만 회사들은 스스로 생존의 길을 모색할 수밖에 없게 됐다. 오광진/김현예 기자 yea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3.12 00:00 | 오광진

  • 대만 통합 반도체사, 6개월 내 설립

    대만 정부가 난야,이노테라,파워칩,렉스칩,프로모스,윈본드 등 자국 내 6개 반도체 회사를 통합한 지주회사를 6개월 내에 설립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5일 보도했다.대만 정부는 이날 정부 주도로 통합 D램 반도체 회사 '타이완 메모리(가칭)'를 설립한다고 공식 발표했다.정부 지분은 50% 미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대만 정부는 일본 엘피다와 미국 마이크론 등을 새 지주회사의 파트너로 채택키로 했으며 이들 업체와는 3개월 내에 논의를 마칠 계획...

    한국경제 | 2009.03.05 00:00 | 안정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