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0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외화 모바일로 보관"…IBK기업은행, '원할 때 환전지갑' 출시

    ... 환전하고 외화계좌를 만들지 않아도 기간제한 없이 환전한 외화를 보관할 수 있는 서비스다. 고객이 원하는 시점에 원화로 재환전할 수도 있고 외화계좌에 입금하거나 지점을 방문해 외화로 수령할 수도 있다. 환전 가능한 통화는 달러, 엔화, 유로화 등을 포함해 총 17개 외국통화다. 달러, 엔화, 유로화의 경우 기존 모바일 환전 서비스와는 달리 외화로 환전할 때는 물론 원화로 재환전 할 때도 90% 환율우대를 받을 수 있다. 하루 미화 환산 100달러 이상 3000달러 ...

    한국경제 | 2020.08.03 10:51 | 차은지

  • thumbnail
    저금리·약달러…외국인, 7개월만에 韓주식 쇼핑[이슈+]

    ... 해석했다. 외국인들이 다시 돌아온 가장 큰 이유는 풍부한 유동성이 꼽힌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각 국이 통화·재정정책을 펼치면서 시장에 자금이 빠르게 유입됐다. 여기에 최근에는 유로존의 경제 재개 기대감에 유로화가 급등하고 달러가 약세를 보이면서 외국인들이 투자하기 유리한 환경까지 조성됐다. 외국인들은 지난달 국내 증시에서 삼성전자를 가장 많이 샀다. 2조6682억원어치에 달한다. 이어 포스코(2353억원) LG전자(2035억원) 삼...

    한국경제 | 2020.08.03 10:09 | 이송렬

  • thumbnail
    달러가치 추락하는데…원·달러 환율 '박스권' 이유는 [김익환의 외환시장 워치]

    ... 31일 93.35로 올해 고점인 3월19일(103.60)에 비해 9.9% 하락했다. 다른 통화 대비 달러화가치가 그만큼 하락한 것이다. 유로·달러 환율은 지난달 31일 유로당 1.178달러로 마감했다. 달러 대비 유로화가치는 올해 고점 대비 10.1% 상승했다. 원화가치 상승폭이 크지 않은 것은 우선 한국의 수출액이 감소한 영향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업들은 통상 제품 수출로 받은 달러를 팔아 원화를 바꾸고 그 과정에서 원화가치가 뛴다. ...

    한국경제 | 2020.08.03 09:25 | 김익환

  • thumbnail
    빚더미 오른 美, 신용전망 강등…달러가치 10년새 최대폭 하락

    ... 급락했다. 월간 기준으로 2010년 9월(-5.4%) 이후 가장 큰 낙폭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미국의 경기 회복세가 둔화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리는 가운데 유럽연합(EU)이 경제회복기금 조성에 합의해 유로화 가치가 급등한 결과다.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는 미 정부의 과도한 재정지출과 국가부채 급증 등을 이유로 국가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급등한 유로화 가치 ...

    한국경제 | 2020.08.02 17:01 | 박상용

  • thumbnail
    골드러시 시대…"더 오르는 金가격, 2200달러 갈수도" [김익환의 외환시장 워치]

    ... 금가격은 지난달 31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온스당(12월 인도분 기준) 19.10달러(1.0%) 오른 1985.90달러에 마감하며 역대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 한달 동안만 10.3% 급등했다. 반대로 달러화가치는 하락했다. 유로화 엔화 등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가치를 나타내는 지표인 달러인덱스는 지난달 31일 93.321로 올들어 2.8% 하락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이 같은 오름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자산 가격 상승과 인플레이션을 ...

    한국경제 | 2020.08.02 11:59 | 김익환

  • thumbnail
    올 하반기 한국계 외화채권 발행시장의 최대 변수는 유료

    ... 4월 이후엔 시장이 다시 살아났거든요. 물론 국가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습니다. 한국과 호주는 지난 4월부터 조달이 무난하게 이뤄진 데 비해 중국은 지난 5월 이후에 정상화됐습니다. 올 들어 지난달까지 아시아 국가의 미국 달러화, 유로화, 엔화 채권 발행은 중국이 전체의 49%, 호주와 홍콩이 각각 9%, 인도네시아가 8%, 한국이 7%를 차지했습니다. 발행 주제별로 보면 국책은행이 올 상반기 한국계 외화채권 발행의 절반을 차지했습니다. 공기업과 시중은행이 각각 21%, ...

    모바일한경 | 2020.08.02 11:20 | 김은정

  • thumbnail
    [유럽증시] GDP 성장률 급락에 놀란 시장…0.5∼1.5% 하락

    ... 여파로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 대비 -32.9%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 정부가 1947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최악의 기록이다.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일 것이라는 추정도 나왔다. 유로존(유로화를 사용하는 유럽연합 19개 회원국)도 2분기 GDP가 12.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역시 유로스타트가 1995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장 큰 감소 폭이다. 8월 증시 전망도 밝지 않다. 한 애널리스트는 AFP ...

    한국경제 | 2020.08.01 02:27 | YONHAP

  • thumbnail
    유로존, 2분기 GDP 12.1% 감소…통계작성 25년만 최대폭 하락

    유럽연합(EU)에서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인 유로존의 2020년 2분기 국내총생산(GDP·예비치)이 전분기 대비 12.1% 감소한 것으로 추산됐다고 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가 31일(현지시간) 밝혔다. EU 27개 회원국 전체의 GDP는 전분기 대비 11.9% 떨어졌다. 이는 유로스타트가 1995년 해당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큰 폭의 감소다. 1분기에는 GDP가 유로존 3.6%, EU 3.2% 떨어진 바 ...

    한국경제 | 2020.07.31 22:06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직격탄 맞은 유럽…사실상 경제침체 진입

    ...럽에 위치한 나라들의 경기가 빠르게 가라앉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서다. 유로존 2분기 GDP,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폭 감소 31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는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인 유로존의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분기 대비 12.1% 감소한 것으로 추산했다. EU 27개 회원국 전체 GDP는 전분기 대비 11.9% 떨어졌다. 유로스타트가 1995년 해당 통계 작성을 시작한 ...

    한국경제 | 2020.07.31 21:58 | 이송렬

  • thumbnail
    美·유로존 '최악 성장률'…"2차 팬데믹이 V자 반등 발목"

    ...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탈리아 통계청은 GDP 규모가 1995년 1분기 수준으로 후퇴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스페인 GDP는 18.5% 급감했다. 1936~1939년 스페이 내전 이후 최악의 경제 성적이다. 이에 따라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은 -12.1%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유로존이 성립된 1995년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미국의 2분기 성장률은 연율 기준으로 -32.9%(전 분기 대비 -9.5%)로 집계됐다. 1947년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

    한국경제 | 2020.07.31 17:21 | 조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