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5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해외논단] 'K자'형 회복하는 세계 경제

    ... 도달했다. 지난해 세계 경제 성장은 예상보다는 선전했지만, 경제 침체는 여전히 심각하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상반기까지는 미국과 일본의 경제 상황이 코로나19 사태 전 수준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전망했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과 영국은 내년에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다. 중국 경제는 지난해 주요국 가운데 유일하게 성장했다. 올해 말에는 2019년 말보다 10%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다른 개발도상국과 ...

    한국경제 | 2021.02.23 17:51 | 박상용

  • thumbnail
    브렉시트 이후 국제금융중심지…독일 조명받는 이유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하나는 회원국 수를 늘리는 '확대(enlargement)' 단계로 초기 7개국에서 28개국으로 늘어났다가 이번에 영국의 탈퇴로 27개국으로 줄어들었다. 다른 하나는 회원국 간 관계를 끌어올리는 '심화(deepening)' 단계로 유로화로 상징되는 유럽경제통합(EEU)에 이어 유럽정치통합(EPU), 유럽사회통합(ESU)까지 달성해 간다는 원대한 구상이었다. 하지만 유럽통합 헌법에 대한 유로존 회원국의 동의 과정에서 예상치 못했던 주권 문제로 '심화' 단계가 난관에 부딪쳤다. ...

    한국경제TV | 2021.02.22 16:16

  • thumbnail
    "주식·부동산 폭등…거품 꺼지면 '2차 충격' 온다" 경고

    ... 거품이 꺼져 ‘2차 충격’이 발생할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유동성 홍수…美 4200조원 늘어 한국경제신문이 국제통화기금(IMF)과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미국,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일본, 한국 등에서 광의의 통화량(M2)은 7350조원 증가했다. 역대 최대 규모다. M2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등 단기 금융상품을 포함한 넓은 의미의 통화지표를 ...

    한국경제 | 2021.02.21 17:53 | 김익환

  • thumbnail
    비트코인發 '디지털 통화' 시대…환율 급락 부르나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 먼저 도입한 디지털 위안화가 성공적으로 정착되고 있는 것도 CBDC 도입을 서두르는 요인이다. 디지털 통화 도입에 미온적인 태도를 취해온 일본은행(BOJ)과 유럽중앙은행(ECB)은 입장을 바꿔 올해 안에 디지털 엔화와 디지털 유로화를 도입하기로 방침을 확정했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세계 중앙은행의 80%가 도입을 전제로 디지털 통화를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제통화제도와 관련해 가장 주목되는 것은 미국 중앙은행(Fed)이 ...

    한국경제 | 2021.02.21 17:24 | 한상춘

  • thumbnail
    유로존 2월 기업활동 감소…봉쇄 연장·강화 영향

    유럽연합(EU)에서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인 유로존의 2월 기업 활동이 다시 줄어들었다고 로이터 통신이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시장조사 업체 IHS 마킷이 이날 발표한 유로존 2월 종합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48.1로, 전달 47.8보다 하락했다. 서비스업 PMI는 1월 45.4에서 2월 44.7로 떨어졌다. 반면 제조업 PMI는 같은 기간 54.8에서 57.7로 상승했다. 이는 2018년 2월 이래 가장 높은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2.20 03:09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드라기 내각 하원서도 압도적 지지…승인 절차 마무리

    ... 세계적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부회장 등을 지낸 대표적인 경제·금융 전문가다. 2011년부터 8년간 ECB 총재로서 유럽연합(EU) 통화정책을 주도한 그는 2012년 남유럽 재정 위기 당시 붕괴 신호가 점등한 유로존(유로화를 쓰는 19개국)을 구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이름보다 '슈퍼 마리오'라는 별칭으로 더 유명하다. 드라기 총리는 이날 열리는 주요 7개국(G7) 화상 정상회의를 통해 국제 외교무대에 공식 데뷔한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1.02.19 20:00 | YONHAP

  • thumbnail
    '비트코인' 어느새 6000만원…케이뱅크 1월 신규계좌 14배 폭증

    ... 정점을 찍었던 ‘비트코인 광풍’이 국내에 다시 일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암호화폐 데이터 분석회사인 코인힐스에 따르면 19일 오후 3시부터 24시간 동안의 비트코인 거래량에서 원화 비중은 달러화와 엔화, 유로화에 이어 네 번째(4.33%)였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비트코인 시가총액이 1조달러를 넘는 건 비정상적 현상”이라며 “규제가 도입되고 투명성이 강화되면 ‘튤립 광풍’처럼 ...

    한국경제 | 2021.02.19 17:31 | 박진우/김대훈

  • thumbnail
    전북은행, 비대면 신규 외화예금 최고 90% 환율 우대

    ... 및 법인 고객을 대상으로 이달 22일부터 6월 30일까지 진행된다. 영업점 창구에서 새로 개설한 외화 보통예금 계좌도 포함된다. 최소 100달러(USD)에서 최대 10만달러를 거래할 때 최고 90%까지 환율 우대를 받으며 유로화(EUR), 일본 엔화(JPY)는 80%까지 환율 우대가 적용된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미국 달러 약세에 따라 환차익을 기대하는 개인 고객들과 외환거래가 잦은 수출입 업체 등 환율에 민감한 고객들을 위해 환율 우대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2.19 15:41 | YONHAP

  • thumbnail
    진격의 '서학개미'…해외에서 삼성전자보다 2배 더 벌었다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 중심으로 미국 주식을 대거 사들인 결과로 풀이된다. 미국 나스닥지수는 지난해 43.6% 상승했고, 다우지수는 7.2% 상승했다. 보유한 유럽연합(EU) 일본 중국 주식 등을 달러로 환산한 가치가 불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작년 유로화는 달러 대비 8.9% 가치가 절상됐다. 중국과 일본도 각각 6.7%, 5.2% 절상됐다. 작년 테슬라 주식 8배 뛰어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의 순매수 1위 해외주식은 미국 테슬라로 30억171만달러에 달했다. 그 뒤를 ...

    한국경제 | 2021.02.19 12:00 | 김익환

  • thumbnail
    이탈리아 드라기 내각 하원서도 압도적 지지…승인 절차 마무리

    ... 내각이다. 새 내각을 이끌 드라기 총리는 이탈리아 재무부 고위 관리와 이탈리아 중앙은행 총재, 세계은행 집행 이사, 세계적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부회장 등을 지낸 대표적인 경제·금융 전문가다. 2011년부터 8년간 ECB 총재로서 유럽연합(EU) 통화정책을 주도한 그는 2012년 남유럽 재정 위기 당시 붕괴 신호가 점등한 유로존(유로화를 쓰는 19개국)을 구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이름보다 '슈퍼 마리오'라는 별칭으로 더 유명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9 06: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