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6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EU, 1000조원 채권 발행…"美 국채와 경쟁"

    ... 1082조원) 규모 채권을 발행하기로 했다. EU가 이처럼 대규모 채권을 발행하는 것은 처음이다. 외신들은 EU 채권이 안전자산으로서 몇 년 안에 미국 국채의 경쟁상대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EU 차원의 채권 발행은 유럽 통합과 유로화의 위상을 높이는 데도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EU가 미 국채에 대항하기 위해 채권 발행에 나선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EU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 회복을 위해 마련한 &...

    한국경제 | 2021.04.14 17:22 | 김리안

  • thumbnail
    리플레이션 트레이드의 귀환 [독점 UBS리포트]

    ... 가운데, 회복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 3월과 6월 사이에 EU의 백신 치료 건수가 4배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5월 말까지는 유럽 데이터가 미국 성장세의 선례를 따라 글로벌 리플레이션 움직임을 뒷받침해야 하는데, 이는 지난주 유로화가 1.2% 상승한 이유이기도 하다. 버블 리스크가 완화되고 변동성이 감소하면서 시장노출을 확대하는 것을 우려해야 할 이유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올해 초 불안 요인이었던 개인투자자 활동은 두달째 감소해 1월 말보다 40% 감소했다. ...

    한국경제 | 2021.04.14 11:27 | 김리안

  • thumbnail
    영국 빈자리 메운 독일 프랑크푸르트…EU 재통합은 가능할까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하나는 회원국 수를 늘리는 '확대(enlargement)' 단계로 초기 7개국에서 28개국으로 늘어났다가 이번에 영국의 탈퇴로 27개국으로 줄어들었다. 다른 하나는 회원국 간 관계를 끌어올리는 '심화(deepening)' 단계로 유로화로 상징되는 유럽경제통합(EEU)에 이어 유럽정치통합(EPU), 유럽사회통합(ESU)까지 달성해 간다는 원대한 구상이었다. 하지만 유럽통합헌법에 대한 유로존 회원국의 동의 과정에서 예상치 못했던 주권 문제로 '심화' 단계가 난관에 부딪쳤다. ...

    한국경제TV | 2021.04.12 16:34

  • thumbnail
    [특파원 칼럼] 美 경제 성적 확 높인 백신 접종률

    ... 미국의 경제활동이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뛰어넘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백신 보급이 더디거나 코로나19 봉쇄에 실패한 국가의 성장률 전망은 가차없이 낮췄다. 일본의 예측치를 5.0%에서 2.5%로 반토막냈고,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경우 6.0%에서 4.4%로 수정했다. 신규 사망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 브라질의 성장률은 올해 -1.0%로 뒷걸음질할 것으로 봤다. 작년 10월엔 플러스 성장(0.5%)을 예상했었다. 연구소의 이번 전망에 한국은 ...

    한국경제 | 2021.04.09 17:41 | 조재길

  • thumbnail
    "최고 부양책은 백신인데…" K방역이 진짜로 놓친 것들 [특파원 칼럼]

    ... 끝나기 전 미국의 경제 활동이 코로나 이전 수준을 뛰어넘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백신 배포가 더디거나 코로나 봉쇄에 실패한 곳의 성장률 전망은 가차없이 낮췄다. 일본 예측치를 종전 5.0%에서 2.5%로 반토막 냈고,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경우 6.0%에서 4.4%로 수정했다. 신규 사망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 브라질 성장률은 올해 -1.0%로 뒷걸음질 칠 것으로 봤다. 작년 10월엔 플러스 성장(0.5%)을 예상했었다. 연구소의 이번 전망에 한국은 ...

    한국경제 | 2021.04.09 12:23 | 조재길

  • 弱달러에 베팅하던 골드만삭스 "일단 후퇴"

    ... 금리도 지난 1월 초 연 0.9% 수준에서 1.7%대까지 80bp(1bp=0.01%포인트)가량 상승해 투자 매력이 높아졌다. 유럽의 경우 백신 보급 지연으로 코로나가 재확산하면서 독일 프랑스 등 각국이 다시 경제 봉쇄에 나서자 유로화는 달러에 비해 큰 폭의 약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골드만삭스는 유럽의 코로나 팬데믹(대유행)이 개선된다는 뚜렷한 신호가 나타나기 시작하면 달러 약세에 베팅할 기회가 다시 생길 것으로 전망했다. 기록적으로 낮은 수준까지 떨어진 유로가 ...

    한국경제 | 2021.04.06 17:28 | 김현석

  • thumbnail
    달러 약세에 베팅하라던 골드만삭스…"일단 후퇴하라"

    ... 금리도 지난 1월 초 연 0.9% 수준에서 1.7%대까지 80bp(1bp=0.01%포인트) 가량 상승해 투자 매력이 높아졌다. 특히 유럽의 경우 백신 보급 지연으로 코로나가 재확산되면서 독일 프랑스 등 각국이 다시 경제 봉쇄에 나서자 유로화는 달러에 비해 큰 폭의 약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골드만삭스는 유럽의 코로나 팬데믹이 개선된다는 뚜렷한 신호가 나타나기 시작하면 달러 약세에 베팅할 기회가 다시 생길 것으로 전망했다. 기록적으로 낮은 수준까지 떨어진 유로가 달러에 ...

    한국경제 | 2021.04.06 09:47 | 김현석

  • thumbnail
    '유로의 아버지' 경제학자 로버트 먼델, 향년 88세 별세

    ... 장점을 분석한 것으로, 고인은 유럽 단일 통화 도입의 이론적 토대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후 고인은 '유로 설계자', '유로의 아버지' 등의 별칭으로 불렸다. 고인은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유로화가 결제 화폐로 공식 출범한 1999년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했다. 한편, 고인은 먼델은 2008년 일본·중국 간의 합의와 적절한 조율이 뒷받침된다면 범아시아 통화체제 수립도 가능하다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김정호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21.04.05 23:06 | 김정호

  • thumbnail
    '유로의 아버지' 로버트 먼델 교수 별세

    ... 경제학계에서 국제무역 이론을 주도했다. 최적 통화 지역 이론은 단일 통화를 사용하기에 가장 적합한 지역과 단일 통화의 장점을 분석한 것으로, 유럽 단일 통화 도입의 이론적 토대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먼델은 공로를 인정받아 유로화가 결제 화폐로 공식 출범한 1999년 노벨경제학상을 받았다. 그는 경제이론 외에도 1970년대 유럽경제통화동맹(EMU) 및 유럽통화위원회에서 자문 활동을 하는 등 유럽 경제 통합에 깊이 관여했다. 먼델은 2010년 한국경제신문이 주최한 ...

    한국경제 | 2021.04.05 22:10 | 안정락

  • thumbnail
    `유로의 아버지` 로버트 먼델 별세…향년 88세

    ... 경제학계에서 국제 무역 이론을 주도했다. 최적 통화지역 이론은 단일 통화를 사용하기에 가장 적합한 지역과 단일 통화의 장점을 분석한 것으로, 유럽 단일 통화 도입의 이론적 토대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유로화가 결제 화폐로 공식 출범한 1999년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했다. 먼델 교수는 경제 이론 외에도 1970년대 유럽경제통화동맹(EMU) 및 유럽통화위원회에서 자문 활동을 하는 등 유럽의 경제 통합 추진에 깊이 관여했다. 2008년 ...

    한국경제TV | 2021.04.05 2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