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24,6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人코노미-김형우 트래블월렛 대표] "수수료 노노!! `원스톱` 결제생태계 만들겠다"

    ... 스타트업이다. 서울 강남 테헤란로에 있는 스타트업 공유 오피스에 둥지를 튼 지 3년 남짓. 직원 25명 대부분은 IT 개발자들이다. 트래블월렛은 최근 `공짜 수수료`를 앞세운 환전·결제 서비스 앱을 선보였다. 미국 달러화나 유로화, 엔화 등으로 환전, 결제할 때 수수료가 한 푼도 들지 않는다. 동남아 국가 통화들에 대한 수수료도 기존보다 90% 싸다. 디지털 상품 개발에 목마른 금융업계가 가만 있을 리 없다. 신한금융과 키움, IBK 등으로부터 지금까지 투자받은 ...

    한국경제TV | 2021.03.08 16:59

  • thumbnail
    美 국채 금리 오르는데…달러 가치 전망은?[독점 UBS리포트]

    미국 달러화의 가치는 어떻게 될까. 올해 초 시장에서 이 질문에 대한 답변은 대부분 일치했다. 시장은 달러 약세를 전망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른 견해가 조금씩 나오고 있다. 미국 국채 금리가 오르고,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느려지자 미국 달러화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 것이다. 과연 그럴까. 우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유로존의 핵심 과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론 느린 백신 접종 속도가 단기적인 ...

    한국경제 | 2021.03.05 18:23 | 박상용

  • thumbnail
    1인당 국민소득 3만1755달러…伊 추월 못하고, 대만엔 턱밑 추격 당해

    ... 7개국(G7)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G7 중 하나인 이탈리아는 2019년 1인당 GNI가 한국과 약 700달러밖에 차이 나지 않았는데, 작년엔 한국이 역전했을 것이란 얘기였다. 하지만 이탈리아가 최근 발표한 유로화 기준 작년 1인당 GNI는 2만7840유로로, 여기에 한은 경제통계시스템상 연평균 달러·유로 환율을 단순 적용하면 3만1790달러로 계산된다. 여전히 한국(3만1755달러)보다 많다. 신승철 한은 국민계정부장은 “어떤 ...

    한국경제 | 2021.03.04 17:14 | 서민준

  • thumbnail
    정부, 1인당 국민소득 이탈리아 추월 예상했지만…실제론 '박빙'(종합)

    연평균 환율 적용하면 이탈리아 3만1천790달러 vs 한국 3만1천755달러 작년 유로화 강세·원화 약세 영향…한은 "적용 환율에 달려…말하기 어려운 상황" 연초부터 청와대와 정부는 작년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사상 처음 G7(주요7개국) 국가를 넘어설 것이라는 예상을 내놨지만, 실제 '추월'을 자신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20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

    한국경제 | 2021.03.04 14:13 | YONHAP

  • thumbnail
    정부, 1인당 국민소득 이탈리아 추월 예상했지만…실제론 '박빙'

    ... GNI(3만4천530달러)가 한국(3만3천790달러)을 다소 앞섰기 때문이다. 신승철 한은 경제통계국 국민계정부장은 기자 간담회에서 지난해 이탈리아 추월 가능성에 대해 "최근 이탈리아가 2020년 1인당 GNI를 발표한 것으로 아는데, 유로화 기준이라 우리가 오늘 발표한 달러화 기준 1인당 GNI와 직접 비교는 곤란하다"며 "국가 간 비교에는 같은 환율을 적용해야 하기 때문에 세계은행 같은 국제기구들이 비교해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이탈리아가 지난 1일 발표한 2020년도 ...

    한국경제 | 2021.03.04 11:49 | YONHAP

  • thumbnail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755달러…2년째 감소(종합)

    ... "주요국들도 실질 GDP 성장률과 명목 GDP 성장률이 큰 폭의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1인당 국민총소득이 크게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1인당 GNI의 이탈리아 역전 여부에 관해서는 "최근 발표에 따르면 이탈리아 1인당 GNI는 유로화를 기준으로 전년 대비 7% 감소했는데, 달러 기준인 우리 1인당 GNI와는 직접 비교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지난해 연간 실질 GDP 성장률 잠정치는 지난 1월 공개된 속보치와 같은 -1.0%로 집계됐다. 1998년 ...

    한국경제 | 2021.03.04 10:29 | YONHAP

  • thumbnail
    2월 외환보유액 4475.6억달러…달러 약세에 증가세 전환

    ... 247억4천만 달러로 5.5%, 금 47억9천만 달러로 1.1%를 각각 나타냈다. 국제통화기금(IMF) 포지션은 48억 1천만 달러(1.1%), SDR 35억 9천만 억달러(0.8%)였다. 지난달 달러 대비 주요 통화의 추이를 보면 유로화가 0.5%, 파운드화가 2.1%, 호주달러화가 2.6% 각각 절상된 반면, 엔화는 1.9% 절하됐다. 2월 말 미 달러화 지수는 90.13으로 지난해 1월 말 90.46에서 0.4% 하락했다. 지난해 1월 말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 ...

    한국경제TV | 2021.03.04 06:00

  • thumbnail
    외환보유액 두달 만에 증가…2월말 4476억달러

    ... 작년 12월말 기록했던 최대 기록(4431억달러)를 약 44억달러 경신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4~12월 매달 늘어나다가 올 1월 3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미국 달러 강세 영향이 컸다. 보통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 외환보유고 내 유로화, 엔화 등 다른 자산의 달러 환산액이 줄어 전체 외환보유액이 감소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지난달엔 달러가 약세로 돌아선 덕분에 외환보유액 증가로 이어졌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는 1월말 90.46에서 ...

    한국경제 | 2021.03.04 06:00 | 서민준

  • thumbnail
    [유럽증시] 희미해진 인플레이션 공포속 이틀째 반등

    ... 3,707.72를 기록했다. 유럽 증시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공포가 희미해지고 국채 금리가 안정세를 되찾으면서 부진했던 지난주 흐름에서 벗어나 이틀째 반등을 이어갔다. 이날 유럽연합(EU)의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의 발표에 따르면 유로존(유로화사용 19개국)의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 대비 0.9%로 1월과 같았다. 미국의 2천조원 넘는 경기부양법안이 곧 상원을 통과할 것이라는 기대도 반등에 기여했다. 미국 하원은 지난달 27일 1조9천억 달러(약 2천140조원) ...

    한국경제 | 2021.03.03 03:24 | YONHAP

  • thumbnail
    [박대석칼럼] 미·중 패권전쟁, 한국이 세계 디지털 화폐 주도한다면

    ... 위안화가 세계경제에서 교환의 매개, 가치 저장의 수단, 회계단위의 기능을 수행하도록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 위안화를 주요한 기축통화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중국 정부의 이런 의도에 따라 위안화는 국제결제시장에서 달러화, 유로화, 엔화, 파운드화에 이어 5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도 위안화의 위상은 달러화에 비하면 아직 한참 낮은 수준이다. 위안화가 달러화를 뛰어넘으려면 앞으로 갈 길이 멀다. 특히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은 코로나 팬데믹은 기축통화로서 ...

    The pen | 2021.03.02 11:38 | 박대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