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6,7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몽규 축구협회장 "완전한 승강제, 한국축구 지형 바꿀 것"

    ... 프로리그인 K리그1·K리그2와 아마추어 리그인 K5·K6·K7리그 사이에 있는 리그다. 한국 축구는 1부부터 7부까지 이어지는 디비전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디비전 시스템은 유럽 축구 선진국에서는 보편화해있다. 하부 리그에서 뛰던 유망주가 실력을 인정받아 1부 리그의 스타가 된다거나, 4부 리그의 중소규모 클럽이 승격을 거듭해 빅 클럽과 겨루는 성공 스토리들은 모두 디비전 시스템이 있기에 가능하다. 정 회장은 "이제 어떤 팀이든, 어떤 선수든, 어디로 갈지 명확한 ...

    한국경제 | 2020.05.13 14:27 | YONHAP

  • thumbnail
    송가인 측 "'트롯 전국 체전' 문의 폭주…빠른 시일 내 방안 발표할 것"

    송가인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가 KBS와 손잡고 대국민 트롯 유망주 프로젝트 오디션 ‘트롯 전국 체전’을 제작한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은 가운데, 송가인 소속사로 문의 전화가 폭주하며 관심을 높이고 있다. 앞서 송가인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는 트로트 가수들의 등용문이라 불리며 수많은 신인가수를 배출해 낸 ‘전국 노래 자랑’과 전세대가 함께 보면서 공감 할 수 있는 음악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을 ...

    스타엔 | 2020.05.13 12:13

  • thumbnail
    송가인 소속사 "'트롯전국체전' 문의 빗발쳐…곧 계획 발표"[공식]

    가수 송가인의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가 KBS와 손잡고 대국민 트롯 유망주 프로젝트 오디션 ‘트롯 전국 체전’을 제작한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송가인 소속사로 문의 전화가 폭주하는 등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포켓돌스튜디오는 ‘전국 노래 자랑’ ‘불후의 명곡’ 등을 통해 타 방송사와 다른 차별화 된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KBS와 함께 ‘트롯 ...

    텐아시아 | 2020.05.13 11:49 | 정태건

  • thumbnail
    [특징주] 유니온, 티플랙스 적중! 후속공략주 '이종목' 잡아라!

    ... 12만5000여 톤이 소비되는데 중국이 이 중 97%를 공급하고 있다. 그리하여 사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대립이 되면 가장 먼저 언급되는 것이 이 희토류가 되는 가능성이 높다. [POINT]유니온, 유니온머티, 티플랙스까지 적중! 후속유망주는? 5월11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중국에 유리한 조건으로 무역협상을 재개하고 싶어한다는 보도가 있다. 관심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전혀 없다. ...

    한국경제 | 2020.05.13 08:39

  • thumbnail
    고교야구, 2·3학년 등교 맞춰 '기지개'…KBO 1차 지명 미뤄질듯

    ... 자체를 아예 뒤로 미뤄야 한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여파도 있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구단의 '입도선매'를 우려해 6월께 연고 1차 신인 드래프트를 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재정 상황이 좋지 않은 빅리그 구단들이 우리나라 유망주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교 대회 일정을 보고 구단 관계자들과 연고 신인 1차 지명 시기를 앞으로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13 06:00 | YONHAP

  • thumbnail
    신고선수 출신 김현수·이천웅·채은성, 오늘도 희망을 쐈다(종합)

    ... 역시 정교함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신인드래프트에서 지명받지 못한 뒤 신고선수로 LG에 입단했고, 이후 6년 동안 1군 무대를 밟지 못했다. 이천웅은 성남서고 재학시절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라이벌로 꼽힐 만큼 최고의 투수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지만, 고려대 진학 후 부상과 부진을 거듭하다 신인드래프트에서 지명받지 못했다. 그러나 이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지금은 프로지명을 받지 못하고 좌절하고 있는 수많은 아마추어 선수들에게 '희망의 증거'가 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5.12 22:12 | YONHAP

  • thumbnail
    신고선수 출신 LG 김현수·이천웅·채은성, 오늘도 희망을 쐈다

    ... 역시 정교함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신인드래프트에서 지명받지 못한 뒤 신고선수로 LG에 입단했고, 이후 6년 동안 1군 무대를 밟지 못했다. 이천웅은 성남서고 재학시절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라이벌로 꼽힐 만큼 최고의 투수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지만, 고려대 진학 후 부상과 부진을 거듭하다 신인드래프트에서 지명받지 못했다. 그러나 이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지금은 프로지명을 받지 못하고 좌절하고 있는 수많은 아마추어 선수들에게 '희망의 증거'가 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5.12 21:51 | YONHAP

  • thumbnail
    여자 아이스하키 엄수연, 사상 첫 미국 대학 1부리그 진출

    ... 데뷔전을 치렀다. 성장을 거듭한 엄수연은 2018 평창올림픽에서는 역사적인 남북 단일팀의 1라인 수비수를 도맡았다. 엄수연의 미국 대학 1부리그 진출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세계 무대에 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본인의 노력과 협회의 유망주 육성 프로그램이 어우러진 결실이다 엄수연은 "내가 올림픽에서 뛴 첫 세인트로런스대 선수라는 얘기를 학교 측에서 듣고 많이 놀랐다"며 "돌이켜 생각해보면 난 너무나 운이 좋은 케이스였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것을 받은 만큼 ...

    한국경제 | 2020.05.12 05: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