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슈+] 조주빈 맨투맨에 놀란 휠라…주가는 '급등'

    ...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은 인물들이 착용해 인지도가 높아지는 ‘블레임 룩(blame look)’ 효과를 기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블레임룩은 탈옥수 신창원이 입고 있던 가품 티셔츠로 유명세를 얻은 이탈리아 명품 미쏘니, 유병언 세모그룹 전 회장이 사망 당시 입고 있던 점퍼로 일반인에게 알려진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로로 피아나 등이 대표적 사례다. 다만 업계에서는 이 같은 사례가 브랜드 이미지를 훼손하는 경우가 적지 않고, 효과가 매출로 이어질 가능성을 ...

    한국경제 | 2020.03.25 15:59 | 오정민

  • thumbnail
    팬데믹 현실화에 박원순 "신천지 오만…구상권 행사해 책임 묻겠다"

    ... 책임 여부다. 코로나19 확산 과정에서 신천지 측이 감염 사실을 알고도 이를 숨기거나, 일부러 신도 전체 명단을 누락하는 등의 고의성이나 과실이 입증돼야 한다. 구상권이 인정된 세월호 참사의 경우 세월호 피해자 지원법에 따라 고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 세월호에 대한 감시‧감독 의무를 소홀히 해 사고를 유발한 책임이 인정된다며 1700억원 상당을 부담하라는 법원의 판결이 지난 1월 나온 바 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

    한국경제 | 2020.03.10 14:02 | 노정동

  • thumbnail
    검찰, 신천지 강제수사 '고심'…"행정처분이 더 효과적" 지적도(종합)

    ... 법적으로 구조 의무가 있기 때문에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가 인정됐지만 신천지에는 그런 의무가 없어 살인죄 적용이 어렵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일각에서는 검찰이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구조 실패 등 정부의 책임을 돌리기 위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와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측 수사를 하게 한 것처럼 이번 수사도 자칫 무리하게 흐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소속 권경애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

    한국경제 | 2020.03.02 17:06 | YONHAP

  • thumbnail
    신천지 겨냥 살인죄로 고발까지…검찰은 강제수사 '고심'

    ... 법적으로 구조 의무가 있기 때문에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가 인정됐다"며 "신천지에는 그런 의무가 없어서 살인죄 적용이 어렵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일각에서는 검찰이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구조 실패 등 정부의 책임을 돌리기 위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와 기독교복음침례회(세칭 구원파) 측 수사를 하도록 한 것처럼 이번 수사도 자칫 무리한 방향으로 흐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소속 권경애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

    한국경제 | 2020.03.02 12:05 | YONHAP

  • thumbnail
    검찰 신천지 수사 '코로나19 확산 저지'에 일단 방점찍힐 듯

    ... 고발장을 접수하고, 이 총회장의 행적에 대해 온국민의 이목이 집중되면서 이 사건에 대해서도 검찰이 간과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높다. 하지만 수원 법조계의 한 관계자는 "신천지 수사 착수를 보면 세월호 참사 때 고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한 수사가 데자뷔 된다"면서 "코로나19 확산에 신천지가 큰 책임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다른 확산 요인은 간과된 채 모든 책임을 신천지로 몰아가는 상황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

    한국경제 | 2020.02.28 16:55 | YONHAP

  • thumbnail
    국가, 유병언 관계사에도 "세월호 비용 부담" 소송 냈지만 패소

    "유 전 회장 개인 재산, 관계사 등에 명의신탁됐다는 입증 부족"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국가가 고(故)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로부터 받아야 하는 비용 중 일부를 유 전 회장 일가의 관계사 등으로부터 돌려받게 해 달라는 소송을 냈으나 사실상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이동연 부장판사)는 7일 국가가 유 전 회장의 운전기사, 유 전 회장 일가의 관계사 등을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반환 소송 2건에서 원고 청구를 대부분 ...

    한국경제 | 2020.02.07 11:25 | YONHAP

  • thumbnail
    최근 눈길 끄는 상속 이슈, 판례는

    ... 시장 기능을 왜곡하지 않은 점은 유리하다”며 검찰이 구형한 징역형보다 낮은 벌금 3억 원을 선고했다. 이 밖에 피상속인의 배상금을 상속인들이 지급하라는 판결도 잇달아 나와 눈길을 끌었다. 법원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고(故)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책임이 인정된다며, 상속인들이 수천억 원의 참사 수습 비용을 정부에 지급하라고 판단했다. 이는 세월호 책임자에 대한 정부의 구상권이 처음으로 인정된 것이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동연)는 1월 ...

    Money | 2020.01.22 09:50

  • thumbnail
    "유병언 일가, 세월호 사고 1700억 배상"…장남은 빠졌다, 왜?

    법원이 세월호 참사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지출한 비용 일부를 고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자녀들이 배상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다만 장남 대균 씨는 빠른 상속 포기로 배상책임에서 제외됐다. 17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동연)는 정부가 세월호피해자지원법(제42조 2항)에 근거해 유병언 전 회장의 네 자녀를 상대로 제기한 세월호 참사 수습 비용과 피해 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정부가 세월호 참사 당사자들을 상대로 구상금을 ...

    한국경제 | 2020.01.17 15:57 | 김소연

  • "유병언 자녀들, 세월호 수습비용 1700억 내라"

    세월호 참사 수습 과정에서 국가가 지출한 3723억원 중 70%를 고(故)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가 부담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17일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동연)는 국가가 유 전 회장 일가 등을 상대로 낸 구상금 청구 소송에서 “유 전 회장 자녀인 섬나(53)·상나(51)·혁기(47)씨 남매가 선주배상책임공제계약 등에 따라 먼저 공제된 부분을 제외하고 총 1700여억원을 지급하라”고 ...

    한국경제 | 2020.01.17 15:28 | 신연수

  • thumbnail
    법원 "유병언, 세월호참사에 70% 책임…자녀들, 1천700억 내라"(종합)

    법원, 3남매에 3분의1씩 구상금 부담 판단…'상속포기' 장남 유대균씨 책임 면해 세월호 관련 국가 구상금 소송 중 첫 승소 사례 세월호 참사의 수습 과정에서 국가가 지출한 비용 중 70%를 고(故)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가 부담해야 한다고 법원이 판단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이동연 부장판사)는 17일 국가가 유 회장 일가 등을 상대로 낸 구상금 청구 소송에서 "유 전 회장의 자녀인 유섬나(53)·상나(51)·혁기(47) 씨 ...

    한국경제 | 2020.01.17 13:39 | YONHAP